경제학교수의사랑고백

마지막으로 [b]

From [Clien:경제학 교수의 사랑고백]새 창으로 열기
나의 사랑이시여 

그대를 향한 나의 사랑은 이행성과 완전성을 만족하며 
더불어 연속성까지 만족합니다. 
제 사랑은 이처럼 미시적 기초가 탄탄합니다. 
동네 한량들의 사전편찬법적 감정과 제 사랑을 비교하진 말아주세요. 
그대를 향한 감정의 불길은 오래전 overshooting된 후에 
steady state로 내려올 줄을 모르고 
아무리 detrending을 해도 또렷한 성장곡선을 유지합니다. 

그대가 아무리 저를 lemon 취급해도 
저는 그저 정보비대칭으로 인한 역선택에 불과하다고 스스로를 달래며 
언젠가는 신호효과가 나타나기를 기다립니다. 
그대가 아무리 저를 무위험채권으로 간주하고 포트폴리오를 짠다해도 
제 사랑은 이미 자동조절기능을 상실하여 랜덤웍을 합니다. 

오 나의 사랑이시여 
그대가 제 마음을 받아들여 주실 날이 언젠가는 올 것을 언제까지나 합리적으로 기대하지만 
장기에 우린 모두 죽고 없습니다. 

딴엔 제 사랑이 결국 동태적 비일관성을 드러내고야 말꺼라는 비아냥도 있으나 
호황이건 불황이건 금융공황이건 장기저성장이건 
제 사랑은 단기에나 장기에나 수직입니다. 

그대가 저와 합병만 해 주신다면 
저는 마지막 한 방울의 외부성까지도 내부화 할 것이며 
어떠한 예기치 못한 외생적 충격속에서도 굴하지 않고 
후생경제학의 제2 최적정리를 지켜낸 채 
예산제약하에서 꿋꿋이 당신의 기대효용을 극대화할 것입니다. 

세월이 흐른 뒤 
그대와 나의 얼굴에도 어느덧 감가상각이 작용할 것이고 
우리의 face value가 형편없이 저평가 될지라도 
우리의 사랑에 대한 구축효과는 제로일 것이고 
제 감정은 변함없이 승수효과를 더해갈 것이며 

그리하여.... 
우리의 사랑은.... 
불확실한 미래속에서도 파레토효율을 달성하는 
완전 보험이 될 겁니다. 


그대는 언제나...어디서나... 영원한 나의 satiation point입니다 
이 외에도 NoSmok:경제학자유머새 창으로 열기 도 생각이 나는군요.
유머분류 | 경제분류
트랙백 주고받기

마지막 편집일: 2016-3-9 2:34 pm (변경사항 [d])
2614 hits | 변경내역 보기 [h] | 이 페이지를 수정 [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