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멋대로해라

마지막으로 [b]

네 멋대로 해라

Upload:nemot.gif
주변에서 하도 평이 좋아서 보기 시작했는데 기존 드라마에서 느꼈던 답답함이 많이 해소된 느낌이 드는 작품이었다. 뻔한 인물, 상활 설정에 뻔한 연출에 말도안되는 내용의 드라마가 하도 판을 쳐서 그런지 오버하지 않는 내용이 상당히 신선했다. [8월의 크리스마스] 나 [봄날은 간다] 와 비슷한 느낌을 주는 드라마였던 것 같다.

극중 인물들이 모두 주변에 있을 법한 살아있는 사람이라는 느낌이 들었고 생활하는 환경의 묘사 등이 땅이 뿌리르 두고 있다는 느낌이 들었다. 대사도 꽤 의미부여를 많이 할수 있으면서도 과장되지 않고 적절한 균형점을 찾고 있었고.

그렇지만, 역시 이나영이...-- Nyxity 2005-3-16 16:32


See also NoSmok:네멋대로해라새 창으로 열기

드라마분류
트랙백 주고받기

마지막 편집일: 2005-3-16 4:32 pm (변경사항 [d])
2740 hits | 변경내역 보기 [h] | 이 페이지를 수정 [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