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먼시계공

마지막으로 [b]

눈먼 시계공 The Blind Watchmaker


창조론자에게 꼭 읽히고 싶은 책이다. 진화론이 정확히 어떤 내용인지에 대해 자세히 설명하고 있다. 특히 초반 컴퓨터 시물레이션을 통해 아주 단순한 모형에서 복잡한 형태로의 변이가 자연선택으로 충분히 가능함을 보여주는 부분은 참으로 진화에 대해 알기쉽게 이해시켜준다.

흔히 창조론쪽에서 하는 비유가 단세포에서 인간으로 진화하는 확률이 제트기의 부품을 모아놓고 태풍이 불어서 제트기가 완성되는 확률과 같다는 식으로 하곤 하는데, 확률 비유자체가 잘못되었음을 비판하고 있다. 부품군속에서 제트기가 생긴 것이 아니라 DC-7에서 DC-7개량형이 나온 것 처럼, 기존 형태의 변화의 단계적 축적으로 진화가 이루어져 왔다는 것이다.

또한 완벽한 눈의 비유에서 눈이 눈으로 기능하려면 수정체와 홍체, 등 여러 기관들이 다 한꺼번에 생겨야 기능한다는 말도 앵무조개의 눈을 반증으로 제시(앵무조개의 눈은 수정체가 존재하지 않는다. 하지만 그래도 안보이는 것 보다는 낫다.)하고 있다.

see also [How animal eyes evolved from tiny holes to extremely complex organs]새 창으로 열기

이 책은 또한 단속편형론이 사실 기존의 진화론과 큰 차이가 없음에도 언어적인 오해때문에 오히려 진화론을 공격하는 소재로 사용되었음도 지적하고 있다. 이 부분은 제이굴드의 책도 같이 읽어봐야 할 것 같다.

진화론이 정확히 어떤 이론인지, 알기쉽게 자세히 설명하는 책이다. 리처드 도킨스는 멋진 사람이다. -- Nyxity 2006-9-9 11:15

우리는 지질학적인 시간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는 것이다. 스테빈스의 계산으로는 이 동물이 40그램의 평균 몸무게(쥐의 크기)에서 600만 그램의 평균 몸무게(코끼리 크기)로 진화하기까지 1만2000세대가 걸린다. 쥐의 한 세대보다는 길고 코끼리의 세대보다는 짧은 5년을 한 세대의 길이로 잡는다면 1만2000세대가 경과하려면 6만 년이 걸린다. 6만년이라는 시간은 화석 기록의 연대를 추정하는 통상의 지질학적 방법으로는 측정조차 할 수 없을 만큼 짧은 시간이다. 스테빈스의 표현을 빌면, "어떤 동물의 새로운 종이 탄생하는 데 10만 년 정도가 걸릴 때, 고생물학자는 그것을 돌연한 발생이라든가 순간적인 발생이라고 부른다.

-p. 394


See also

책분류 | 과학분류 |
트랙백 주고받기

마지막 편집일: 2015-1-29 2:30 pm (변경사항 [d])
2665 hits | 변경내역 보기 [h] | 이 페이지를 수정 [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