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자인문구의종이와만년필

마지막으로 [b]

만년필을 사용하는 분이라면 자연스럽게 다른 문구류stanionary에도 관심을 가지기 마련입니다. 그 중에서도 종이에 신경을 많이 쓰게 되고요. 이번에는 시중에 나와 있는 다양한 문구 제품 중에서, 특히 '디자인문구'로 분류되는 제지상품들 중 제가 사용해 본 것들에 대한 소감을 써 보겠습니다. 우리나라의 디자인 문구는 어떤 종이를 사용했는지 명시하지 않는 경우가 많아서, 예쁜 디자인에 반해 사 놓은 다음 쓰지 못하는 경우가 생기지요. 이런 경험이 있는 분께, 또는 이런 경험을 하고 싶지 않은(웃음) 분께 도움이 되길 바랍니다.

[edit]mmmg

http://210.123.8.23/hottracks/wh/245/03602030020041.jpg

mmmg(밀리미터밀리그램)에서 나오는 가장 대표적인 제지상품은 포켓북입니다. 페이퍼백 책과 비슷한 크기에 활용성이 좋아서 대단히 인기가 좋지요. 그렇지만! 포켓북에 사용되는 모조지는 만년필을 사용하기에 너무 얇습니다. 잉크가 뒷페이지로 번지기 때문에 제대로 사용할 수가 없어요. 포켓북 중 모조지가 아닌 컬러용지를 사용하는 제품도 있는데, 이 경우에도 번지는 정도는 아니지만 역시 편하게 마구(?)쓸 수 있을 정도는 아닙니다.

http://210.123.8.23/hottracks/wh/245/03601040030011.jpg

mmmg의 플래너 m은 괜찮습니다. 포켓북보다 무거운 종이를 사용하여 만년필과 함께 써도 지장이 없답니다.

[edit]eeden

이든에서 나오는 권당 2000원짜리 황색/갈색 노트도 만년필을 사용할 수 없습니다. 이 경우는 특이하게도 종이가 얇아서가 아니라 종이의 색깔 때문입니다. 원래 그 색인 종이를 사용해서 노트를 만든 것이 아니라 흰 종이 위에 색을 전체 인쇄하는 식으로 만들어졌기 때문에 만년필 잉크가 안먹습니다. 흡수가 잘 안 되는 종이에 쓸 경우 잉크가 스미지 않고 방울지는 현상이 일어나지요? 그렇게 되어버립니다.

[edit]O-check

http://210.123.8.23/hottracks/wh/245/03582030270041.jpg

공책의 크래프트 노트는 제가 가장 좋아하는 종이제품 중 하나이기도 합니다. 크래프트노트는 겉보기와는 다르게(?) 만년필로 써도 잉크가 번지는 문제가 없습니다.그런데 제품에 따른 차이가 좀 있는지, ef펜촉이기 때문인지 lavender님께서 걸리는 듯한 느낌이 난다고 qna에 올리셨어요. 구입 전에 참조하시길.

트랙백 주고받기

마지막 편집일: 2003-1-6 1:03 am (변경사항 [d])
2391 hits | 변경내역 보기 [h] | 이 페이지를 수정 [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