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캐넌의세계

마지막으로 [b]

로캐넌의 세계 Rocannon's World

온라인 서점으로 이동 ISBN:8982739017
르귄의 헤인시리즈는 단편 몇개와 어둠의왼손, 빼앗긴자들을 읽은 것이 전부라서 본서와 시리즈들의 출간소식이 상당히 기뻤다. 르귄여사의 특유의 세계관과 스타일, 세세한 정서적인 울림이 있는 소설을 기대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로캐넌의세계는 단편 [샘레이의 목걸이]1이후에 그 세계에서 일어난 일을 그리고 있다. 아쉽게도 목걸이를 되돌려받고 본래 세계로 돌아갔던 셈레이의 이야기는 아니다. 그녀의 손자세대의 이야기이지만 주인공 로캐넌은 목걸이를 돌려준 장본인이기 때문에 어느정도 연결점이 있다. (목걸이도 다시 등장한다.)

이야기는 연맹과 전쟁하는 세력으로 인하여 로캐넌이 고립되어서 앤서블 통신으로 연맹에 그 사실을 알려야 하는 상황에 빠진 시점에서 시작한다. 어떻겐가 적의 통신을 잡아서 위치를 파악하게 되고 앤서블 통신을 위해 그곳으로 가려고 노력을 하는 내용이다.

연맹과 전쟁하는 세력은 그러나 여기서 그리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지 않다. 오히려 주인공들이 앤서블 통신을 위해 그 세력이 있는 곳으로 가는 도중에 그려지는 세계와 종족들의 문화가 르귄이 독자들에게 보여주고자 했던 내용이라 생각된다. 소설에서 다양한 종족이 등장하게 되는 경우, 자칫 리얼리티를 살리기 힘들어지는 향이 있다. 설정을 위한 설정으로 빠질 위험이 높아서 설정만 있고 실제 그런 세계에서 그런 종적들이 생활하고 있다는 느낌을 만들어내기가 쉽지 않기 때문이다. 하지만 르귄여사는 문체와 묘사, 그리고 그들의 문화가 실재하는 듯이 그리고 있어서 정말로 그런 세계가 존재하는 듯한 느낌을 준다. 본서도 그녀의 이런 특징이 살아있어서 등장하는 종족 하나하나 강한 인상을 준다. 그래서인지 그리 분량이 있는 소설이 아님에도 상당한 깊이가 있는 듯이 느껴진다.

에필로그의 마무리가 꽤 애잔하면서 감동적이었다. -- Nyxity 2005-11-23 23:40



책분류 | SF분류 | 받은 트랙백 [1]
각주:
1. 바람의열두방향에 수록되어있다.
트랙백 주고받기

마지막 편집일: 2006-4-7 10:01 am (변경사항 [d])
3561 hits | 변경내역 보기 [h] | 이 페이지를 수정 [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