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고가있던자리

마지막으로 [b]

망고가 있던 자리 A Mango-Shaped Space


주인공 미아는 소리와 색을 같이 연결해서 인식하는 공감각을 가지고 있다. 이런 그녀의 성장 소설.

미아는 자신의 공감각이 특별한 것이 아니라, 다른 사람도 모두 그렇게 느낀다고 생각했다가 초등학교 산수시간에 아니라는 것을 깨닫게 된다. 그 후 사실을 꼭꼭 숨기면서 보통사람과 똑같은 것 처럼 생활하는데, 결국 이 사실을 고백하게 된다. 자신의 공감각을 밝힌 이후 자신과 주변사람들의 변화를 굉장히 잘 그리고 있다.

특히 돌아가신 할아버지와 그 장례식 때 발견한 고양이 망고, 단짝 친구와 그녀의 돌아가신 어머니로 부터 선물받는 우정의 팔찌 등의 소품, 가족, 친구, 학교생활 등이 주인공의 특수함과 함께 하나로 잘 합쳐진 소설이었다. 여러 복선이 결말과 잘 어울려서 마무리도 깔끔했다. 감동적이었다.

페로몬의 시각화나 음악을 통한 색의 향연들에 대한 묘사를 보다 보면 그런 공감각을 가지고 싶다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무척이나 밝고 건강한 느낌을 주는 소설이었다. -- Nyxity 2007-7-8 2:44 pm


See also

책분류 | 고양이분류
트랙백 주고받기

마지막 편집일: 2014-4-30 10:29 am (변경사항 [d])
2403 hits | 변경내역 보기 [h] | 이 페이지를 수정 [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