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틀로얄

마지막으로 [b]

원작 소설이 따로있는 작품이다. 물론 내가 지금쓰는 글은 소설에 관한거고.
이걸보고나니까 영화가 원작을 지나치게 미화하고 희석시킨거 같다.
정부가 자행한 짓거리는 모두 뒤로 빼고 갑자기 왠 교실붕괴가 나오냐...;;;;

정부가 시민들을 천률일편적으로 다스리는 가장 손쉬운 방법에 대한 이야기다.
바로 일년에 한 학급씩 정해서 서로 죽이게 한뒤 그걸 사람들에게 보여주는것.
이정도면 누가 간담이 서늘해지지 않을수 있을까.

....마지막으로 정부에게 결국 승리한 가와다 쇼고의 대사.
"시스템은 우리를 위해 만들어진거지 우리가 시스템에 지배당하기 위해 존재하는게 아냐!"
그런 당연한 말이 통하지 않는 세상이 얼마나 무서운것인지 느끼게 해준 소설이였다. --용진


책분류
트랙백 주고받기

마지막 편집일: 2003-8-9 4:31 pm (변경사항 [d])
2345 hits | 변경내역 보기 [h] | 이 페이지를 수정 [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