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학의언어

마지막으로 [b]

수학의 언어

온라인 서점으로 이동 ISBN:8989799120
쉽게 쓴 수학 개론서들이나 물리학 인문서들의 맹점은 쉽게 쓰겠다는 목적으로 수식을 가급적 사용하지 않고 설명하고자 한다는 점이다. 하지만 결과적으로, 오히려 그런 시도가 더욱더 개념을 파악하는데 어려움을 가져다 주는 경우가 많다.

본서는 그런 면에서 수식과 그래프를 최소한으로 사용하면서도 위와 같은 우를 범하지 않고 있다. 오히려 수학의 언어를 사용하는 것이 얼마나 편한 것인지를 보여주고 있다.

책 내용은 수학이란 패턴을 언어로 만든 것이라는 주장을 하면서 패턴을 인식해 오는 과정에서 어떻게 수학이라는 것이 발달해 왔는지, 어떤 분야가 새로 나타나게 되었는지 수학 전반에 대한 개론서적인 설명을 하고 있다. 앞부분의 유클리드 부분은 다양한 수학입문서 등에서 다뤄왔던 거라 대부분 아는 내용이었고 뒷 부분 통계부분은 경제학에서 많이 사용한 개념이라 쉽게 이해할 수 있었다. 미적분이나 무한대 부분에 대한 설명도 꽤 적절하고 명확하게 개념을 잡게 해주는데 성공한 듯 하다.

이 책과 비슷한 시도로 [수학의 몽상]이라는 책도 꽤 추천할 만하나 무한 부분에 대해서 은근 슬쩍 넘어간 인상이 남아있었는데 수학의언어에서는 미분 부분을 다루면서 무한의 문제를 어떻게 해결했는지 보여준다.

하지만 역시 위상수학 부분은 여전히 제대로 명확하게 개념을 잘 이해하기 힘들었다.

현대 수학 전분야에대한 개념을 파악하는 개론서로서 충분히 역할을 해주는 책이다. -- Nyxity 2004-9-13 0:23

P.S. 본문중에 화보1,2,....를 계속 언급하는데 화보가 없다. 편집실수로 누락되었는지..



과학분류
트랙백 주고받기

마지막 편집일: 2004-9-20 9:34 pm (변경사항 [d])
2918 hits | 변경내역 보기 [h] | 이 페이지를 수정 [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