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공디스커버리총서-알렉산더대왕

마지막으로 [b]

알렉산더 대왕

온라인 서점으로 이동 ISBN:8972592447
알렉산도로스가 순서대로 어떤 일을 하고, 어떤 곳을 정복하고 어떤 전투를 했는지 다양한 그림과 조각을 곁들어서 간략하게 정리해 놓은 책이다. 다양한 그림과 조각은 당시 사람의 묘사를 직접 볼 수 있는 부분도 있었고, 후대에 그려진 그림에서는 그 후에 해석된 모습을 볼 수 있어서 기술된 내용과 같이 보는 재미가 있다.

그러나 분량이 작고 간략하게 정리했기 때문에 어쩔 수 없는 부분이지만 너무 요약정리라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 유명한 관련 일화들이나 주변 인물, 학자들 등이나 영향을 어떤 식으로 끼치게 되었는가 하는 내용이 적어서 아쉬움도 있었다.

이런 아쉬운 부분은 권말 [기록과 증언] 부분에서 기록이나 증언을 직접 인용하고 있어서 보충을 하고 있다. 그 중 알렉산도로스의 헬레니즘적 문화는 후대 식민정책의 정당화로 활용되었다는 지적도 있었다. 물론 수긍이 가는 말이다. 하지만 알렉산도로스가 오래 살아서 그의 아시아와 유럽의 교류, 통합을 이루어나갔다면 더 좋은 세계가 되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을 알렉산더로스의 사후 권력투쟁을 보면서 들기도 한다. 이 역시 서양식 해석이 주입된 결과일까?

이런 생각을 하게된 이유중의 하나는 당시 오리엔트는 그리스에 비해 확실히 문명이나 부가 훨씬 앞서있었던 반면 민주주의적인 통치체계가 없었다는 점이다. 하지만 과연 정말 그랬을까 하는 의문이든다. 당시 오리엔트의 통치체계가 어떠했다는 것은 서양쪽 기록만을 주로 접했기 때문이다. 관련된 공부가 더 필요하다는 것을 깨달았다.

관련하여 오리엔트라는 책이 관심이 간다. 또한, 책을 양도해 주신 분은 을류문화사의 '알렉산더'를 추천해주시기도 하셨다.

이 한권으로는 부족한 점이 많지만, 입문서로서의 가치는 충분하다고 생각한다. -- Nyxity 2006-1-8 23:55



책분류 | 인물분류 | 역사분류
트랙백 주고받기

마지막 편집일: 2006-1-31 6:32 pm (변경사항 [d])
2966 hits | 변경내역 보기 [h] | 이 페이지를 수정 [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