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앙의눈으로본생물학

마지막으로 [b]

신앙의 눈으로 본 생물학 Biology through the Eyes of Faith

온라인 서점으로 이동 ISBN:8932845131
기독교와 생물학 하면 제일 먼저 떠오르는 것은 창조과학과 진화론이다.

나는 창조과학회에서 주장하는 창조과학을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 약간의 분자생물학적인 지식만 있다면, 그리고 현대과학적 사고력만 갖추고 있다면 창조과학회에서 주장하는 것들이 얼마나 허점투성이고 짜맞추기 위주이며 엉터리인지를 금방 알 수 있기 때문이다. 그리고 진화론과 신앙을 연관짓는다는 것 자체가 인간의 지식으로 창조주의 범위를 한정짓는 우를 범하는 일이라 생각한다.

신앙의눈으로본생물학은 이런 내 생각과 비슷한 관점을 가지고 있는 듯 하다. 특히 창조과학회에서 주장하는 창조과학에 대해서는

  1. 창조과학은 지구와 우주의 오래된 나이에 대한 많은 증거를 부정한다
  2. 창조과학은 진화론적 과정들이 기계적이고 따라서 자연주의적이며 하나님이 하시는 일이 아니라고 주장함으로써, 하나님과 자연적인 과정들 사이에 이원론적 쐐기를 박는다.(이는 기적적이고 초자연적인 것이 아니면 하나님의 것이 아니라는 것을 암시한다)
  3. 창조과학자들은 동료 그리스도인들로부터 나온 비평일지라도 이를 경청하지 않는다.
  4. 창조과학은 성서적 기독교가 진화를 거부하고 그들의 견해를 받아들여야 한다고 고집한다.

이렇게 비평하고 있다. 특히 비평에 대해 경청하지 않는다는 것은 실로 심각한 일이다. 악령이출몰하는세상은 터널비전에 빠져있는 나쁜의미의 근본주의적 기독교인들에 의해서도 만들어지고 있는 듯.

그러나 생물학, 진화론적인 견해에 대해 어떤 시각들이 있는지, 그들의 특징이 뭔지만 간략하게 나열되어있고 그다지 새로운 내용이 없으며 생물학에 관한 책도 아니고 신앙에 관학 책도 아닌 어정쩡한 내용이라서 조금은 아쉽다는 느낌이 강하다. 수박 겉핥기적인 느낌이 강하고 한발짝 더 들어갔으면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 Nyxity 2004-3-2 22:40

P.S. p23 에서.. 칼 사강? 세이건을 모른단 말인가?


"진화론과 신앙을 연관짓는다는 것 자체가 인간의 지식으로 창조주의 범위를 한정짓는 우를 범하는 일이라 생각한다."

멋진 말이다. 진화론뿐만 아니라 성경을 과학으로 다 풀어보려는 것도 ...

어떤 교수는 '신비', 즉 인간의 한계, 또 인간이 알 수 없는 많은 것을 인정하는 것도 신앙의 한 부분이라고 말했는데 ... 좋은 말인 것 같다. -- 작은나무 2004-7-13 22:28


See also 진화론



책분류, 성경분류, 과학분류
트랙백 주고받기

마지막 편집일: 2013-3-18 1:27 pm (변경사항 [d])
3342 hits | 변경내역 보기 [h] | 이 페이지를 수정 [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