옆집의영희씨

마지막으로 [b]

옆집의 영희 씨

옆집의 영희 씨
10점

제이님의 단편집.

하나로 묶여 있으니까 따로 볼 때는 느끼지 못했던 일관된 흐름? 정서? 같은 것이 느껴져서 좋았다.

짧은 호흡으로 살짝 아쉬움이 남는 듯이 마무리 되는 편이라 여운이 강하면서도 부담없이 읽을 수 있다는 점도 좋았다. alt.sf에서는 이 부분에서 대해 비평을 했지만1, 난 이 스타일이 맞다고 생각한다. 여기서 오는 장점이 단점보다 크다. 오히려 확장시켜 나간다면 매력이 없어질 것이다.

계속 더 많은 소설이 보고 싶다. -- Nyxity 2015-12-23 4:27 pm

See also



SF분류 | 책분류
각주:
1. [{리틀 브라더} 外 | alt. SF ]새 창으로 열기
트랙백 주고받기

마지막 편집일: 2015-12-23 4:27 pm (변경사항 [d])
498 hits | 변경내역 보기 [h] | 이 페이지를 수정 [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