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의남자

마지막으로 [b]

왕의 남자

Upload:kingman.jpg
스캔들에서도 느꼈지만, 영화에서 조선시대의 모습을 그리는 기술이 많이 발달했다는 느낌이 들었다. 영화에서 자주 다루게 되는 남사당패 등의 놀이패 문화의 관객과 광대가 어울려 노는 문화나 조선시대의 활발한 서민층의 느낌이 꽤 잘 묘사되고 있어서 마음에 들었다. (스캔들의 경우 양반귀족 문화의 고증되지 않은 재현이라는 점이 왕의남자와는 다르지만.) 전반적으로 그래서 영상미도 뛰어났다. 하지만 연극을 원작으로 해서인지 영화스크린을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연출은 부족한 느낌이 들었다. 스크린을 한정해서만 사용하는 답답한 느낌이 있었다.

공길의 존재는 여성관객에게는 동성애적 애잔한 느낌을 많이 줬지만, 남성관객에겐 우정의 느낌보다 더하지만 애잔함까지는 느끼지 않았다는 것이 전반적이었던 평이었다. 아직은 호모포비아적인 경향이 한국 남성에게 많아서 그런 것이 아닐까 싶다. [세상은 그들의 관계를 동성애로 몰아붙이지만...]새 창으로 열기의 평에서 벗어나지 못했다고나 할까. 역사적으로 남사당패에서 동성애적인 관계나 매음이 꽤 많이 있었던 것도 사실이었으니 만큼 노골적인 묘사를 피했지만, 그런 관계를 전제로 스토리를 진행했다고 봐야할 것이다.

공길역의 이준기는 극중에서 상당히 예쁘다는 느낌을 받는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객관적으로 봤을때 진짜로 예쁜 스타일은 아니다. 극에 대한 몰입으로 그런 느낌을 이뤄냈다고 할 수 있는데, 이는 배우의 실력과 감독의 연출이 이뤄낸 결과가 아닐까 싶다.

마지막 줄타기의 감정교류는 너무 친절하고 감정과잉이 아니었나 싶다. 서편제에서 남매의 재회를 상당히 절제있는 연출로 마무리함으로서 꽤 큰 여운을 만들어냈던 것을 생각하면, 마지막 부분에 대한 친절한 연출이 조금 아쉬웠다. -- Nyxity 2006-1-17 10:46

P.S.

  1. 연극-이가 보고싶어졌다.(결국 봤다)
  2. 씨네시티의 문제인지 초반 사운드의 음질이 형편없었다.
  3. 연산군, 폐비윤씨에 대해서 모르는 관객들이 왜그리 많은지, 국사 학교에서 안배우나? 하긴, Troy에서 아킬레스가 어떻게 죽는지 말하는 것이 스포일러가 되는 세상이기도 하니..

See also

영화분류 | 역사분류 |받은 트랙백 [1]
트랙백 주고받기

마지막 편집일: 2007-3-1 12:42 am (변경사항 [d])
5936 hits | 변경내역 보기 [h] | 이 페이지를 수정 [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