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대한생존자들

마지막으로 [b]

위대한 생존자들 Survivors: The Animals and Plants that Time Has Left Behind


살아있는 화석이라 불리는 생명을 찾아가고 진화에 대해 생각해보는 내용인데, 어떤 뚜렷한 흐름 속에서 책이 구성된 것이 아니라서 처음 몰입이 쉽지 않았다. 하지만 읽다 보면 거대한 시간의 흐름 속에서 생명이 갖는 의미와 진화의 과정, 현재까지 이어져 온 상황들에 압도당하게 되었다.

살아있는 화석뿐 아니라 지금 살아있는 모든 생물은 생명이 탄생한 이후 진화해온 역사를 가지고 있다. 당연하고 지식적으로 알고 있는 이 내용이 본서에서는 얼마나 경이로운 일인지 실감 나게 해준다.

많은 생물의 예를 들고 있지만, 역시 가장 실감 나는 것은 김이었다. 김을 먹을 때마다 선캄브리아시대부터 지금까지 이어온 이 생물에 대해 경의를 표하게 되어버렸다.

리처드 포티의 다른 책도 보고 싶어진다. -- Nyxity 2014-5-12 5:38 pm



책분류 | 과학분류
트랙백 주고받기

마지막 편집일: 2014-5-12 5:38 pm (변경사항 [d])
720 hits | 변경내역 보기 [h] | 이 페이지를 수정 [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