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협헬퍼

마지막으로 [b]

인협헬퍼 任侠ヘルパー

Upload:helper.JPG
임협헬퍼는 야쿠자와 노인간호 헬퍼라는 어울리지 않는 두 직업을 조합함으로써 새로운 재미를 주는 드라마였다. 소재 상 코미디 연출을 할 수도 있으나 오히려 이를 진지하게 다루었다.

두목의 서거로 중간보스자리를 놓고 경쟁하게 되는 간부들이 노인간호시설에서 헬퍼로써 연수를 받게 된다. 초반에는 교과서적인 감동극을 클리셰적인 소재와 연출로 다루고 있어서 실망감이 있었다. 특히 어머니 등장 편은 전형적인 '어렸을 때 자신을 위해 뜨거운 냄비를 맨손을 받아 화상입은 어머니 손' 이 나와서 감동을 반쯤 까먹었던 것 같다.

하지만, 중반 이후의 진행과 마무리가 상당히 깔끔해서 몰입해서 볼 수 있었다. 여기엔 야쿠자라는 설정에서는 오는 갈등구조, 각 캐릭터의 매력과 주인공 쿠사나기 츠요시라는 배우의 존재가 시너지효과를 냈기 때문일 것이다.

연애라인도 살짝 한 발짝 물러난 진행을 보여서 극의 흐름을 크게 방해하지 않았던 것도 마음에 들었다. -- Nyxity 2009-11-22 11:39 pm



드라마분류
트랙백 주고받기

마지막 편집일: 2009-11-23 8:35 pm (변경사항 [d])
1547 hits | 변경내역 보기 [h] | 이 페이지를 수정 [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