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나무Monologue/2004-04-27

마지막으로 [b]

MONOLOGUE

작은나무Monologue/
2017-11
293031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12
작은나무Monologue/
2017-12
2627282930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31123456
작은나무Monologue/
2018-01
31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31123
작은나무Monologue/
2018-02
28293031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123
작은나무Monologue/
2018-03
25262728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31

[edit]2004/04/27

비 내린 후 강한 바람에 맑아진 서울 풍경이 보고 싶어서, 또 개나리산에 올랐다.

다소 추운 바람 속에서 저 멀리까지 선명하게 보이는 풍경을 사진으로 담기엔 200만 화소의 내 카메라의 한계가 너무도 크게 느껴졌다.

좀처럼 발길이 떨어지지 않았던 건, 이런 기회가 흔하지 않기 때문인지 ... 아니면, 너무도 멋진 풍경에 멈춰버린건지 아직도 모르겠다.

-- 작은나무 2004-4-28 21:46

트랙백 주고받기

마지막 편집일: 2004-4-28 11:05 pm (변경사항 [d])
1370 hits | 변경내역 보기 [h] | 이 페이지를 수정 [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