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콜트레인-재즈

마지막으로 [b]

[존콜트레인-자이언트스텝]새 창으로 열기

눈크 디미티스(Nunc dimittis)


유명한 색소폰 연주자였던 존 콜트레인(John Coltrane)도 이와 비슷한 말을 했다. 1950년대 초 그는 샌프란시스코에
서 과다한 약물복용으로 거의 죽을 뻔했다가 가까스로 건강을 회복한 후 마약과 술을 끊고 하나님을 믿게 되었다. 
그의 최고의 재즈 연주 중 몇 가지는 그 이후에 이루어졌는데, 그 중 하나가 "지극히 탁월한 사랑"(A Love Supreme)
으로서 32분 간 정열을 쏟아 하나님의 축복에 감사하고 자신의 영혼을 그 분께 바친 연주였다. 

한번은 콜트레인이 매우 뛰어난 솜씨로 "지극히 탁월한 사랑"을 연주한 다음 무대에서 내려와 색소폰을 내려놓고
는 "눈크 디미티스(Nunc dimittis)"란 말 한마디만 했다 [이말은 오래 전에 시므몬이 한 기도를 라틴어로 옮겨 놓
은 첫 마디인데 전통적으로 저녁 기도 시간에 노래로 불려지곤 했다. "주재여, 이제는 말씀하신대로 종을 평안히 놓
아 주시는도다. 내 눈이 주의 구원을 보았사오니(눅 2:29-30)]." 

콜트레인은 그 곡을 그 때보다 더 완벽하게 연주할 수는 없으리라고 느꼈다. 그의 전 생애가 그 열정적인 32분 간
의 재즈 기도를 위해 살았다하더라도 그만한 가치가 있었을 것이다. 이제 그는 떠날 준비가 되어 있었다...
                                                             - 오스 기니스의 "소명" 중에서... -

참고로, 지금 배경음악으로 연주되는 곡은 존 콜트레인의 자이언트 스텝이라는 곡이다.(윗 글에 나온 "지극히 탁월한 사랑"이라는 곡을 들려주고 싶었지만 무려 32분이나 되고 좀 난해한(?) 연주라 어쩔 수 없이 자이언트 스텝이라는 곡으로 바꾸게되었음을 이해해 주시라... ㅡㅡ;; 그치만 이 곡도 훌륭한 곡이다. 듣기도 쉽고)

2년 전 쯤 오스기니스의 "소명"이라는 책을 보면서 언제 한 번 콜트레인의 재즈를 꼭 들어봤음했었는데.. 한 참 지나서 올해야 듣게되었다. 그런데 그의 음악을 들어보면 재즈에 대해서 잘 모른 나도, 정말 거장의 연주라는 것은 알거같다.

소명에는 이 사람 외에도 몇 몇의 음악가가 더 언급되어 있다. 그들이 이야기 하길 존재의 의미가 곧 연주 하는 것이란다. 지난 번에도 잠깐 이야기했었는데, 이런 사실들을 잘 생각해보면 우리는 인정 받거나 사랑 받거나 해야 존재의 의미를 느끼게 되는 거 같다.

정말 인간은 특이하다. 왜 그럴까? 인정 받거나 사랑 받지 못한 사람들은 살아있음에도 삶에 대한 어떤 가치를못 느끼니 말이다.

눈크 디미티스.....
하나님께 우리의 삶을 드리는 것, 그가 계획하신 그 계획에 내가 부합되어서 내 전 삶을 기도로 예배로 드릴 수 있는 것, 그 순간 우리는 우리 삶의 참 의미를 비로서 깨닫게 되는거 같다.

지금은 알 수 없지만 언젠가 우리도 우리의 전 삶이 온전히 하나님께 예배로서 올려지고 그의 구원을 보게되면우리 인생의 참 의미, 그 종점의 가치를 깨닫게 되지 않을까.. 그래서 비로소 내 삶의 과거, 현재, 미래의 존재 이유를 알게되는....

... 내 눈이 주의 구원을 보았사오니 ... -- Pdmshift 2003-5-28 0:17


성경분류,음악분류
트랙백 주고받기

마지막 편집일: 2003-5-28 8:27 am (변경사항 [d])
3060 hits | 변경내역 보기 [h] | 이 페이지를 수정 [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