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충우돌국제결혼기

마지막으로 [b]

http://bbs.hani.co.kr/Board/ns_cwomen/List.asp?Stable=ns_cwomen새 창으로 열기

인터넷 한겨레 코리안네트워크에 연재되었던 칼럼. 벨기에 연하남과 결혼하여 미국에서 거주하고 있는 강마담의 솔직담백한 결혼생활에 대한 이야기이다.

보면서..결혼이라는 것에대해 생각해 보게된다. 서로 성장할 수 있는 정말 좋은 게기가 될수있다는 사실이..

몇몇 인상깊었던 부분..

신주, 어디 갔었어?”
“귀찮게 굴지 마.”
“왜 그렇게 이야기하는 거야?”
“당신이 우리한테 신경이나 써? 그런 사람이 그렇게 무심해? 당신은 나랑 에밀한테 아무런 관심도 없어. 난 알아.”

이에 에릭이 단호한 목소리로..반격을 했다.

“그것이 사실이 아니라는 거 당신이 누구보다도 더 잘 알고 있어. 내가 잘못한 거, 사과할게. 
그러나 내가 서 있는 자리를 뒤흔들지는 말아. 나를 넘어뜨리고, 나를 비참하게 하지는 말아 줘. 
왜 내가 당신과 에밀을 사랑하지 않는다고 해? 그런 소리는 하지 마.”

(그건 사실이다.-.- 약간 기가 죽은 강마담..)‘

“그렇..다..면.. 왜..에헴..”

에릭은 슬픈 눈이 되었다. 어! 열정적인 레트 버틀러는 아니지만 지적 매력의 에쉴리 같긴 하다. (난 여전히 표독스런 스칼렛이얌^^)

“신주, 나에게 무슨 욕을 해도 좋으니까 나가는 것만은 말아 줘. 난 종일 너무 두렵고 슬펐어.”

헉! 

슬..펐..어? 두...려..웠...어?

그는 나에게 가장 약한 부분을 건드렸다. 감정의 코드..
강마담의 비단결 같은 감정을 건드린 것이었다.
(요새 비단 시세가 왜 이리 떨어졌누..-.-)

“신주, 종일 당신이 어디 갔을까 걱정했어. 기숙사 주차장을 다 뒤졌어. 당신이 날 떠나버리는 상황을 생각하니 끔찍했어. 슬펐어. 
왜 우리가 이렇게 소통을 못하지? 신주, 우리 서로에게 고통을 주면서 대화를 하지는 말자. 그것은 자기 파괴적이야. 
우리가 왜 부부싸움을 하나? 더 좋은 부부관계를 위해서 하는 거 아니야? 고통을 주려고 하는 것은 아니잖아?”

에릭이 옳은 소리를 했다. 속으로 뜨끔했다. 나는 그를 괴롭히려고 집을 나간 것이었기 때문이다. 나는 그가 내가 아픈 만큼 아프기를 바랬다. 
나의 목표는 그에게 내 뜻을 이해시키는 것이라기보다는 그에게 고통을 주는 것이 되어버렸었다.

어떤 면에서 보자면 나는 부부싸움은 그렇게 하는 거라고 알고 있었던 거 같다. 울고, 상처주고, 화내고, 상처받고..... 

에릭은 말을 이었다.
“만약 나랑 더 이상 말하기 싫으면, 나랑 같이 있기 싫으면 그렇다고 이야기를 해줘. 그냥 말없이 나가지는 말아 줘. 난 그러면 무서워. 
말을 하고 나간다면 며칠이라도 기다릴게.”

어어...
에릭이 고단수였다. 감정에 논리에...논리에 감정에..
그 날, 나는 에릭에게 진심으로 사과를 해야만 했다.

이후로 나는 기분 나쁘다고 절대로 밖으로 나가지 않는다. 가끔 기분이 나쁠 때 친정으로 갈 수 있는 여성들이 부럽긴 하다. 
그냥 친정이 가까이 있다는 사실 자체가 부럽다. 그러나 이제는 설사 친정이 가까이 있더라도 가려고 하지 않을 것이다. 
왜? 부부싸움을 감정적으로 더 확장해버리고, 부부관계 안에서 해결되어야할 일을 대가족의 일로 만들어버리는 것이기 때문이다. 
친정악담, 시댁 악담이 오갈 때, 다른 이들이 끼어 들면 끼어 들수록 부부관계의 대화법에는 손상이 오기 마련이다. 
부부끼리 해결해야할 문제는 부부사이에서 해결해야하는 거 같다. 집 안에서...밖으로 나가지 말고. 
그리고 배우자가 집 밖으로 뛰쳐나갈 때까지 밀어붙이지 말고.
나는 내가 예수쟁이가 된 날, 예루살렘에서 하이파로 가는 버스의 구석자리에서 뉘엿뉘엿 지는 석양을 보면서 숨죽여 울던 일을 
잊을 수가 없다. 내가 바뀌고 나서 세상이 바뀌어 보이던 그 기적의 경험을 나는 생생히 기억한다. 그 이후 하늘은 나의 변화를 
상기시켜주고, 그 옛날 나의 회개 기도를 상기시켜주게 되었다.

....

이제 남은 문제는 신앙 문제이다. 그리고 그게 가장 힘든 문제인 거 같다. 왜? 분석과 이해에 한계가 있으니까...어느 순간에는 
'믿음'의 차원으로 도약해야하는 문제이므로.. 

설득과 토론으로 해결될 일이 아니기에 신앙의 문제는 함부로 건드릴 수 없는, 함부로 건드리면 안 되는 것 같다. (이제껏 몇 번 
피터지게 토론해본 적이 있지만 과히 긍정적인 경험이 아니었다) 

아이들이 자라면서 어디까지 내가 내 신앙을 아이들과 나눌 수 있는가, 어디까지 아이들 아빠의 무신앙을 존중해야 하는가를 두고 
고민하게 된다. 

아이들에게 "하늘을 봐!" 하고서 

에릭은 "에밀, 꼴렛, 여기 망원경을 봐봐. 저 빤짝이는 게 목성이야. 보이니? 그리고 내일 모래는 보름달이 되는데...." 하고 이야기
하는데 나는 "에밀, 꼴렛, 하나님이 이 모든 세상을 만드신 거야. 하늘도, 바다도, 해도 달도...." 하고 있다. 

그런데 말이다. 나는 "에밀 꼴렛, 저게 목성이야. 태양계에는 말야...." 하고 과학적인 이야기할 수 있다. 그러나 에릭은 "하나님이 말야, 
이 모든 만물을......" 하고 종교적인 이야기를 할 수가 없다. 그게..문제다. 

.....

평소에 입을 다물지 못하기로 소문난 나이지만..... 

나는 이 문제만은 내가 입을 닫고 그냥 기다려야한다고 생각한다. 

소리내어 하는 기도도 삼간 채, 우물우물 기도하면서 그냥 사랑과 인내로서 (거창하긴...-.-)가만히 기다리고 있다. 

(제 맘을 아는지 모르는지...빛나리는 지금 제 컴퓨터 책상 옆의 침대에서 행복한 얼굴로 쿨쿨 자고 있습니다.-.-) 

종교가 없는 남편과 살면서 느낀 갈증. 
남편과의 사랑 한 가운데 남겨져 있는 여백. 

그것들이 나를 힘들게 하는 순간들이 있다. 

그러나 그 갈증과 여백의 삶이 나는 좋다. 

여백이 채워지고, 갈증이 해소될 희망이, 

내가 그를 더 사랑할 수 있으리라는 가능성이 

그 모든 것이 나를 행복하게 해준다. 


온라인 서점으로 이동 ISBN:8985975862 온라인 서점으로 이동 ISBN:6000333437

책도 나왔다.


이거 "그런데 말이다. 나는 "에밀 꼴렛, 저게 목성이야. 태양계에는 말야...." 하고 과학적인 이야기할 수 있다. 그러나 에릭은 "하나님이 말야, 이 모든 만물을......" 하고 종교적인 이야기를 할 수가 없다." --> 이 부분 처음 봤을 때도 짜증이라고 생각했고 다시 봐도 참 이해가 안 됩니다. 과학적 지식(fact)과 종교적 믿음(belief)는 애당초 동등하게 교환될 수 없는데, 어떻게 상대방이 종교적인 이야기를 '할 수 없다'는 게 문제가 되는지 모르겠어요. 만약 남편이 "세상에는 이 모든 만물을 절대적 초월자가 만들었다고 생각하는 견해도 있다."는 팩트를 말'할 수 없다'면 몰라도, 이건 반대로 화자가 객관적 참과 주관적 참을 구분해서 전달하지 않는(전달할 수 없는?) 사람이라는 결여성을 갖고 있는 문제인데, 마치 상대방에게 결여된 점이 있는데 자기가 견뎌내고 있다는 듯한 느낌을 주는 저 태도라니! -JayJay

책분류

트랙백 주고받기

마지막 편집일: 2007-5-19 12:52 pm (변경사항 [d])
3103 hits | 변경내역 보기 [h] | 이 페이지를 수정 [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