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꼴Monologue/2003-07-07

마지막으로 [b]

그를 사랑하므로 작가를 꿈꾸다

Upload:P1020371_rs.jpg

그를 사랑하므로 작가를 꿈꾸다

어머니를 사랑하므로 화가를 꿈꾸었고
아버지를 사랑하므로 공학도를 꿈꾸었고
한 선배를 사랑하므로 상담가를 꿈꾸었고
진리를 사랑하므로 신학도를 꿈꾸었고
본질을 사랑하므로 철학자를 꿈꾸었고
그를 사랑하므로 작가를 꿈꾼다.


우...멋지다 ! 글도 사진도. -- Nyxity 2003-7-7 23:00
CCF에 남긴 정혜의 글

Re:재균오빠에게

.. 오빠.

그래.. 어머니를 사랑하여 예술을 꿈꾸고

아버지를 사랑하여 공학도가 되었던 오빠... .

오빠는 누군가를 혹은 그 무엇을 사랑하면.. 정말 그것을 그대로 느끼고 스며들어...하나되는.... 특별한 은사가 있는거 같아.

근데 있쟎아.

전자공학도가 되고 신학을 꿈꾸었던 오빠는... 언제나 자기 자신이 아닌 누군가를 바라보는 맘이 스며있었지만..

사진을 찍는 것에 있어서만은.. 누군가에 대한 사랑이 아닌

최재균 그 자신이었던 것을..

나 알고 있어

.,..

작가가 되고 안되고..의 문제를 떠나서 말이야.

나는 작가 최재균보다

단하루도 카메라를 놓지 않고 사진에 관한 모든 것을 읽고 보고 느끼고 경험하고 결혼사진, 교회사진, 소소한 사건들의 기록, 밥먹을 때도 산책할때도 책상에 있을때도 잠시도 가만이 있지 않고 사진을 찍고 카메라 만지는.. 오빠가

더 파워풀하게 느껴져,

생각해봐.. 사진에 대해서 오빠는 단하루도 쉰 적이 없었어..

그냥.. 오빠자체가 되어버린 것처럼.

작가란.. 포장해서 드러내는... 문제일 뿐일지도 몰라.

아~~~~

어떨땐 우리집.. 사진들이 너무 많아서 나 죽기전에 가장 큰 걱정이 될거 같기도 해.......^^;;

작가는...

아우라가 있어야 하는데..

나는 진짜 별별 사진이 다 있어서리..

http://nyxity.com/wiki/emoticon//emoticon-laugh.gif

우리 언제 정리하자.

눈감은 사진.. 멍청하게 나온 사진.. 여류작가(?)답지 못한 나의 평범,엽기(?)주책스러운 각종 사진들.

죽기전에 꼭 정리하고 죽을거야..

--;;

트랙백 주고받기

마지막 편집일: 2003-7-27 2:09 pm (변경사항 [d])
1501 hits | 변경내역 보기 [h] | 이 페이지를 수정 [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