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꼴Monologue/2003-09-04

마지막으로 [b]

[edit]2003-09-04 일은 나의 힘

일은 나의 힘

한 주를 아무 흔적 없이 넘긴다는 두려움에
퇴근시간을 훨씬 넘긴 저녁이지만
갑자기 글이 적고 싶어졌다.

일 년 전, 반 년 전, 아니 불과 서너 달 전
내가 했던 일들을 들춰 보면서
난 흠칫 놀란다.

다소 처절하게 일에 쫓기면서
어느새 난 빨라졌고
능숙해졌고
제법 사회인다운 모습이 되어 있었다.

모처럼 아내와 이불에서 뒹굴거린 평화로운 저녁,
그와 나는 그간 걸어왔던 삶과
그 결과 빚어진 우리의 변화에 놀라와했다.

하루 하루
성장해 간다는 것,
그것이 우리가 살아 있는 증거.
아무리 힘든 삶이라도
그 축복을 포기하지 않으리라.

- PS> 오늘 다시 읽기 시작한 기형도의 시는 여전히 멋졌다. 아껴가며 읽어야지.

트랙백 주고받기

마지막 편집일: 2003-9-4 8:02 pm (변경사항 [d])
1239 hits | 변경내역 보기 [h] | 이 페이지를 수정 [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