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꼴Monologue/2003-10-31

마지막으로 [b]

[edit]2003-10-31 누구에게나 한방은 있다

누구에게나 한방은 있다

'누구에게나 한방은 있다'에 대해 홍수환은 이렇게 말한다. "책을 준비하다보니 그간 겪어왔던 모든 일들이 주마등처럼 스쳐갔습니다. 그 과정에서 한 가지 크게 깨달은 것이 있어요. 나의 가장 쓰라린 기억이 알고보면 가장 빛나는 기억과 맞닿아 있달까요. 책을 통해 처음 고백하는 얘기지만, 사실 복싱 시작단계에서 오른쪽 손등 골절로 인해 주먹을 거의 쓰지 못하는 지경이 됐었습니다. 그때부터 왼손의 파워를 기르는 훈련을 죽기살기로 시작했지요. 실상 아직까지도 오른주먹은 어퍼컷을 빼고는 제대로 쓰질 못합니다. 왼손잡이 아닌 왼손잡이 복서가 돼야했던 일은 내게 가장 쓰라렸던 기억이지만, 바로 그때문에 세계챔피언에 오르는 영광이 가능했지요. 그러니 인생에서 가장 쓰라린 기억은 그것을 극복하는 순간 가장 빛나는 기억으로 남게 된다는 것입니다."

- 전 복싱 세계챔피언 홍수환의 말

http://www.sportsseoul.com/special/ezine/people/031028/2003102821323979000.htm새 창으로 열기

<prevnextdiary>

트랙백 주고받기

마지막 편집일: 2003-11-4 11:48 pm (변경사항 [d])
1400 hits | 변경내역 보기 [h] | 이 페이지를 수정 [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