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꼴Monologue/2004-06

마지막으로 [b]

참꼴Monologue/
2004-05
252627282930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12345
참꼴Monologue/
2004-07
27282930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31

2004-06-03

Upload:DSCF2354s_ms.jpg

사부님과 꼬마 제자의 대련.
김만섭 선배와 건용.

이름:  
Homepage:
내용:  

2004-06-04

Upload:DSCF2380_sr.jpg

Upload:DSCF2382_s.jpg

몸으로 얻은 지식은 진리가 아닐 수는 있어도 적어도 진실이다.
이미 거대한 지식의 체계를 쌓아올린 문화 내에서는 간혹
이를 둘러싸고 닭이 먼저냐 달걀이 먼저냐 식의 논의가 벌어지곤 하지만
결국 개념은 우리의 소소한 일상사를 구분지어가면서 시작된 것일진저.
정신의 힘만을 추종하다가 한번 열병에 사람은 살과 피로 이루어진
생물이라는 사실에 오히려 정신이 번쩍 들었던 기억이 새롭다.
하지만 자신에서 비롯된 새로운 생명과 맞닥드리는 출산만 할까.
자신이 알던 자신과 전혀 다른 자신을 발견하며 낯설어 하고
생명과 살림(생명을 키우고 살림)에 대한 관심이 늘어나는 일.
아이가 자기 몸 뿐만 아니라 엄마 역시 준비시키나 보다.
우린 거대한 살림 속에 살아가고 있는 거겠지.


Upload:DSCF2438_rs.jpg

마음을 여는 가람, 개심사 들머리
Upload:DSCF2444_rs.jpg

Upload:DSCF2434s_rs.jpg

Upload:DSCF2484_rs.jpg

근 한달만에 하루를 쉬었다. 해야만 하는 일들이 머릿속을 맴돌았지만 나름대로 모질어지기로 했다.
느지막하게까지 늦잠을 즐겼다. 오랜만에 긴장이 풀어져서인지 잠결에도 끙끙 앓는 내가 느껴졌다. 하지만 잠에서 깨어날 수 없었다. 그동안 어지간히 피로했던 모양이다.
서해안 고속도로로 들어서는 길머리를 한참을 찾아 헤맨 끝에 충남 서산 근처에 도착했다. 우연히 들리게 된 서산마애삼존불과 그 들머리에서 맛본 어죽 한 사발, 사진을 좋아하는 젊은 주인의 넉넉한 인심과 커피 한잔. 머리 위에 빛나는 햇살, 반짝이며 흘러가는 은빛 시내. 이 모든 축복들 가운데 아내와 함께 느티나무 그늘에 앉아 식사를 하고 있다는 사실을 믿을 수 없었다. 이런 호사스러움이 있다니! 서울에서 불과 두어 시간 거리에 이런 별천지가 나름의 시간을 경영하고 있는 것이다. 넉넉한 식사를 마치고 느긋에게 찾아나선 개심사. 이런 아름다움이 존재하고, 이런 수준의 안목이 전해져 내가 만날 수 있다는 사실이 눈물나게 고마왔다. 우리의 정규 교육과정에서는 미처 전수받지 못했던 문화의 유전이란 이런 식으로 이어지는 모양이다. 아름답고, 사랑스러웠다. 그리고 이런 아름다움들을 몸 속 깊숙이까지 새겼을 선배 사진가들 - 심 선배를 포함하여 - 에게 질투를 느꼈다. 아름다운 이름 - 해미海美 - 을 지닌 해미읍의 성, 해미읍성은 마지막까지 우리에게 넉넉함과 평안함을 전했다. 어쩌면 충청도의 너그러움과 여유는 이런 곳에서 연유하는지도 몰랐다. 이런 장소들과 함께라면 지방 생활도 오히려 부유할 수 있겠다. 아름다운 여행이었다.


Upload:DSCF2448_rs.jpg

마음을 여는 절, 개심사
Upload:DSCF2517_rs.jpg

이름만큼이나 아름다운 성, 해미읍성

  • 김옥경 : 돌계단과 나무들이 소름끼칠 정도로 아름답네요^^ 저도 이런 여유를 단 하루라도 느껴봤으면...^^ - 2004-6-8 9:48
  • 참꼴 : 옥경 간사님. 하루 시간 내어서 오전에 출발하면 아주 느긋하게 돌아볼 수 있어요. 주말 말고, 평일에 하루 시간 내세요. 가는 길은 제가 알려드릴게요. - 2004-6-8 11:43
  • 김옥경 : 감사합니다.^^ 그래도 다들 회사생활하는 바쁜 사람들이라 평일에 시간 맞추기가 어렵네요^^ 전 좋은데^^ - 2004-6-10 10:58
이름:  
Homepage:
내용:  

2004-06-05

Upload:DSCF2579_rs.jpg Upload:P1060159_srs.jpg 사진: 최정혜

타코에 부르스게따를 얹어 먹는 맛이 일품이다.


벗들과 중남미문화원을 찾았다. 마음이 가는 곳을 역시 마음 가는 사람들에게 전하는 것은 기분 좋은 일이다. 안목 있다는 몇몇 인사들에게 '엉터리'라는 혹평을 듣기도 했지만, 사람은 자신이 가진 만큼 나누어야 하는 것이 아니겠는가. 수준 높은 사람들만 자신을 나눌 수 있다면 세상은 문화적으로 지금보다 더 팍팍해졌을 것임에 틀림없다. 오히려 자신이 가진 것들을 나눈 사람들에게 찬사를 보내야할 것이다. 이젠 우리를 알아 보고 웃음으로 우릴 맞아준 중남미문화원의 직원들께 감사를 전하고 싶다. 그들은 섬김이 무엇인지를 아는 사람들이다.

PS> 내게 사람들에게 좋은 인상을 남기는 은사가 있을지도 모른다는데 생각이 미쳤다. 음료 4잔, 퀘사딜라 2인분. 오늘 중남미 문화원에서 내게 조건없이 주어진 선물이었다. 은사라면 귀하게 사용해야 할텐데.

  • SungJin : Ya... that is your talent... keep it and let it grow...I love ya. - 2004-6-6 5:26
  • 참꼴 : 고마와요. 성진형. 그 은사가 제 잇속을 챙기거나 남을 속이는데 사용되지 않고, 더 크고 가치있는 일에 소용되도록 빌어주세요. - 2004-6-6 18:00
  • Nyxity : 셋이서 나눈 대화내용 "저런데까지 사진찍으러 올라가니 살이 안찌지.." - 2004-6-6 23:17
  • : 근데 이사진은 내가 아는 사람들을 찍은 게 아니라 무슨... 정겨운 마당을 찍은 듯... 형은 확실히 사진도 탤런트예요... 근데 영림이 살 빠진 것 좀 봐... 와... - 2004-6-9 14:46
  • : 사진 퍼 갑니다... - 2004-6-9 14:47
  • 참꼴 : 재호야, 담에 한번 같이 가자꾸나. - 2004-6-10 17:54
이름:  
Homepage:
내용:  

2004-06-06

Upload:DSCF2636_rs.jpg

힐튼호텔 산책길에서 바라본 내부순환도로

이름:  
Homepage:
내용:  

2004-06-07

출근하는 발걸음이 무거웠다. 피가 가득 엉겨붙어 벗기조차 힘든 중장갑을 잠시 흐르는 개울물에 씻고서 다시 더 힘든 전장에 출전하는 병사가 된 기분이었다. 다행히도 나는 딱딱한 표피 아래일 망정 아직 말랑말랑한 육신을 보존하고 있었다. 초현실적일 만큼 아름다왔던 사흘간의 휴식은 오히려 내 삶에서 평일과 자주 돌아오지 않는 휴일간의 넓은 간극을 내게 뚜렷하게 각인시켰다(그나마 마지막 날은 밤 늦게까지 아버지 회사 홈페이지에 사용될 제품 사진을 촬영했다. 기쁜 마음으로 촬영할 수 없었다. 적절한 보조도구들이 없는 체 마루에서 꾸물거리며 하는 촬영은 짜증스러웠다).
솔직히 두려웠다. 매달 돌아오는 전투는 끝이 없을 것이었고, 어설픈 책임감을 등에 진 나는 삼 년째 여름 휴가조차 제대로 쉬지 못한 터였다. 기어코 이번 달에는 마감을 하지 못할 것이라는 기분 나쁜 예감이 나를 휘감았다. 그래, 그렇다면 어떻게 될까? 작은 기대나마 내 얼굴을 보고 도와준 주변 어른들의 얼굴이 떠올랐다. 게다가 난 조촐하나마 우리 가족의 생계도 책임져야 했다. 7월호를 기획하고 있노라니 가슴이 헐떡거리며 가쁘게 뛰고 있음을 느꼈다. 기획은 넘치는데 그 모든 걸 내가 맡을 수도 없고 일을 넘길 사람들 찾기도 녹녹치 않았다. 월말의 모든 책임은 결국 내게 있다. 막상 전장에서 미친듯이 이리저리 뛰며 검을 휘두르고 있노라니 어느새 검은 몸의 일부처럼 느껴지고 내 일상은 원래 그런 것이었던 것처럼 손가락은 숨쉬듯 자판을 두드리고 있다. 날 힘들게 만들던 심장 박동이 언젠가부터 잦아들었다. 아내가 날 위해 기도하고 있을 즈음이었다. 퇴근 후 찾아든 집안의 차분한 안온함은 날 눈물겹게 만들었다. <아담을 기다리며>(마사 베크, 녹색평론사)의 한 구절이 떠올랐다. "'당신을 안아주고 싶어요'. 쥬디는 우리가 살아가는 목적을 알고 있었다." 그래, 우리는 서로를 안아주기 위해 살고 있는 것이다.

PS> 별것 아닌 것 같아 보이는 일들에도 나름의 사연들이 담겨있다. 월요병을 모질게 앓은 하루였다. 메모를 바탕으로 6/9 저녁 적다. PS> 그리고 보니 누가 누구를 책임진다는 말인가. 더이상 그런 착각은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우리의 짧고 덧없는 삶을 살 만한 것으로 만드는 것은 고립된 자신을 벗어나 손을 뻗쳐 서로에게서, 그리고 서로를 위해서, 힘과 위안과 온기를 발견하는 능력이다. 이것이 인간이 하는 일이다. 이것을 위해 우리는 사는 것이다. 말이 달리기 위해 사는 것처럼.” - 마사 베크
  • 전미정 : 선배님, 흑흑.. 힘내셔욧! 인터뷰, 최대한 빨리 할께요. ㅠㅠ - 2004-6-11 8:40
  • 참꼴 : ㅎㅎㅎ. 고마와요 미정씨. 누구나 다 약한 부분들 가지고 있잖아요. 잘 포장하고 통제해서 그럴듯하게 보일뿐. 가끔 찾아오는 우울증이니까 너무 염려하지 않아도 돼요. 뭐, 그런 거랄까. 주사는 언제나 아프지만 이젠 어릴 때처럼 울고불고 몸부림치치 않는 것. - 2004-6-11 10:31
이름:  
Homepage:
내용:  

2004-06-09

Upload:DSCF2736_rs.jpg Upload:DSCF2740_rs.jpg

그는 사라진 별을 생각하고 있는지도 몰랐다.
북디렉터 박한수, 사진가 심환근
- 홍대앞 <Abbey Road>에서

2004-06-11

Upload:DSCF2814_rs.jpg

한국 사진계의 큰 어른을 뵙다. 강운구 선생님.
차곡차곡 스크랩된 자료들에서 그의 성실을 본다.

  • SungJin : 담배.. 저거 사진에 별로 안좋을텐데... - 2004-6-17 11:50
이름:  
Homepage:
내용:  

2004-06-13

Upload:DSCF2844_rs.jpg Upload:DSCF2830_s.jpg

작은 테라스의 축복.
목각 고양이는 누군가로부터 버려졌던 물건이다.

이름:  
Homepage:
내용:  

2004-06-17

Upload:DSCF2930s_rs.jpg

"아기 코끼리의 행진..."
아닌 임산부의 발걸음.

이름:  
Homepage:
내용:  

2004-06-19

Upload:P1060319s_rs.jpg

어떤 주차

PS> 임산부께 대령할 수박 든 채 빗속 촬영 http://nyxity.com/wiki/emoticon//emoticon-laugh.gif

  • 임산부 : 냠냠냠~ http://nyxity.com/wiki/emoticon//emoticon-laugh.gif - 2004-6-21 0:30
이름:  
Homepage:
내용:  

2004-06-20

Upload:P1060360_rs.jpg

오랜만에 정혜와 로데오 거리를 거닐다.
제법 많은 생각들이 머릿속을 맴돌았다.
예술, 생활수준, 세련됨, 순수, 본질, 뭐 그따위 말들.


내 얼굴을 가리고 있는 녀석은 내가 좋아하는 아프간하운드다. 대형견종으로, 현재는 관상견으로 사육되지만 원래는 아랍왕실의 사냥을 돕던 사냥개였다. 강인해보이는 검은 주둥이와 우아한 몸매무새, 길게 흩날리는 털결이 아름답다.

  • 접니다. : 좋은 데이트를 즐기셨군요..부럽습니다..호호 - 2004-6-24 20:25
이름:  
Homepage:
내용:  

2004-06-21

Upload:P1020271s_r.jpg

알을 가득 품은 방게의 자식 사랑은 지극(至極)했다.
자신의 몸보다 큰 입을 가진 괴수(?) 앞에서 분연히 앞발을 든다.
우리네 사랑도 이의 다소 세련되고 고상한 표현에 다름 아닐 뿐.


업무에 필요한 사진을 찾기 위해 컴퓨터를 뒤지다가 근 1년전 동진과 함께 떠났던 강화도 여행의 사진을 발견했다. 날짜로 미루어 마감한 직후였던 것 같은데, 난 그때도 사진을 찍고 있었나보다.
  • ㅍㅎㅎ : 너무 웃기는 사진!! - 2004-6-22 13:38
  • 뭐야.. : 정말 한 입 거리이군..맛있겠다..ㅋㅋ - 2004-6-24 20:23
  • : 자신의 몸보다 큰 입을 가진 괴수! ㅋㅋ - 2004-7-1 20:41
이름:  
Homepage:
내용:  

2004-06-28

Upload:DSCF3525s_rs.jpg

정혜를 담당하신 심상덕 선생님
진심은 통한다. 좋은 분을 만날 수 있어 기뻤다.

정혜가 순산했다.
산모와 아기에게 축복을.


회사 책상 위에 놓인 말씀 달력의 오늘 말씀.
"여자들 중에 내 사랑은 가시나무 가운데 백합화 같구나"
놀랍다.
  • SungJin : 이야아!!! 축하 축하!!! 근데.. 아들, 딸? - 2004-6-28 16:01
  • Nyxity : 축하. - 2004-6-28 16:17
  • 막내삼촌 : 왕자님이래요~~ 이름은 예안이^^ 낼 가께 기다려~~ - 2004-6-28 22:48
  • Philia75 : 축하합니다! - 2004-6-29 8:55
  • Jay : 축하합니다 http://nyxity.com/wiki/emoticon//emoticon-laugh.gif - 2004-6-29 9:32
  • 김옥경 : 너무너무 축하드립니다~!!! 언니와 오빠를 닮아서 비범할거 같네요^^ - 2004-6-29 11:17
  • 김준호 : 선생님 표정이 진지하시다. 나도 호산병원 방 원장님의 신중하고 진지한 표정을 보고 마음이 놓이더라. 축하한다. - 2004-7-3 14:34
  • 참꼴 : 다들 정말 고맙습니다. 감사의 인사도 놓쳤군요. 이 정신머리란. - 2004-7-6 0:31
  • 강정훈 : 늦었지만 나도 축하해.. - 2004-7-8 15:37
  • 참꼴 : 정훈아, 고마와. 우리같이 쑥 낳으렴. - 2004-7-11 23:09
이름:  
Homepage:
내용:  

2004-06-29

회복실 풍경 몇 장

Upload:DSCF3657s_rs.jpg

Upload:DSC_1133s_rs.jpg

Upload:DSC_1141s_rs.jpg

Upload:DSC_1140s_rs.jpg

예안 얼굴은 다음 기회에.

  • 김승환 : 넘 이쁘네요.예안이가.. 정혜씨는 산모같지 않아요..똑같네요..얼굴이..ㅋㅋ 여하튼 넘말넘말 축카해용!!^^ - 2004-7-1 21:49
이름:  
Homepage:
내용:  

2004-06-30

Upload:DSC_1218_rs.jpg

화려하지 않지만 실용적으로 단단하게 포장된 손매무새가 유쾌하다. 젊은 헌책방 주인의 솜씨.


새로운 동네를 조금씩 알아간다는 건 즐거운 경험이다. 정혜가 묵고 있는 산부인과병원을 나섰다가 제법 멋스런 고서점(대양서점)을 발견했다. 퀴퀴하지만 정겨운 책냄새에 잠시 빠져있다가 85년인가 웅진에서 출간한 <어머니책> 전질을 덜컥 구입했다. 12권에 18,000원(180,000원이 아니다!). 사진만해도 주명덕, 이해선 등 쟁쟁한 사진가들이 포함되어 있다. 요즈음의 알록달록한 어설픈 책들에 비할 바가 아니다. 어쩌면 예안이에게 줄 책 구입이 벌써 시작된 것인지도 알 수 없다.

  • 김준호 : 언제 한번 놀러가야 하는데 서로의 상황으로 가능할까 모르겠다. - 2004-7-3 14:41
이름:  
Homepage:
내용:  

<prevnextdiary>

트랙백 주고받기

마지막 편집일: 2004-9-24 9:25 am (변경사항 [d])
1332 hits | 변경내역 보기 [h] | 이 페이지를 수정 [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