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꼴Monologue/2004-08

마지막으로 [b]

참꼴Monologue/
2004-07
27282930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31
참꼴Monologue/
2004-09
293031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12

2004-08-01

Upload:DSC_2521s_rs.jpg Upload:DSC_2631s_rs.jpg

만난지 얼마 지나지 않아 나는 그의 손이 지닌 매력에 끌렸다. 섬세하고 균형잡힌, 추상의 생각을 현실 공간에 3차원의 매스로 구상화하는 통로, 그의 손. 이제는 그 손이 온 몸으로 만들어 낸 새로운 작품을 안고 있다. 일생의 걸작이 되길 빌며.


Upload:DSC_2557s_rs.jpg

첫 교회 방문. 엄마 아빠 사이에서


Upload:DSC_2617s_s.jpg Upload:DSC_2612s_rs.jpg

인생도 어느 정도 알 만 하고 경제적으로도 안정된 이후 새로이 식구로 맞이하게 되는 손자라면, 한창 버거웠던 젊은 시절의 자식들과는 종류가 다른 애틋한 감정이 피어남직 하다. 이 생명의 뿌리가 자신이라는 것을 생각하다보면 어느새 지금은 품을 벗어나 출가한 자녀들의 어린 시절이 솔솔 꼬리를 물고 떠오르리라. 사랑하는 이들을 곁에 두고 있다는 것은 참으로 든든하다. 장인, 장모님 두 분.

  • 정혜 : 저 뒤에 century 사진집이 인상적이다. 예안이의 등장은 정말 세기에 남을 사건 아냐? ㅋㅋ - 2004-8-3 10:25
이름:  
Homepage:
내용:  

2004-08-02

Upload:DSC_2700s_s.jpg

홍제천 변.
숱한 사진가들이 밤의 도시를 사진으로 남긴 것을 보면 밤의 도시에는 사람을 끌어당기는 마력이 있는 모양이다. 나 역시 끌린다. 지친 인생을 날개 아래 품어주는 그 포근한 어두움에.

이름:  
Homepage:
내용:  

2004-08-03

Upload:DSC_2696s_s.jpg

아, 지금도 나는 밤의 그 깊은 안식을 너무나 사랑한다. 고되었던 시기, 잠자리에 눕는 때는 게으름이 허락되던 유일한 시간이었고, 비록 너댓 시간에 불과했지만 그 시간만은 나의 소유였다. 내일이 오지 말았으면, 하는 맹랑한 바람을 품고 눈을 감지만 야속하게도 아침은 어김없이 찾아왔다.

이름:  
Homepage:
내용:  

2004-08-05

Upload:DSC_2868_s.jpg

함께 공간을 저어간다.


Upload:DSC_2932_s.jpg Upload:DSC_2933_s.jpg

나무 그림자가 빈 간판에 형상을 불어넣는다.

이름:  
Homepage:
내용:  

2004-08-06

Upload:DSC_2957s_rs.jpg

바람처럼 내게 다가왔다 빨간 빛을 깜빡이며 멀어져 간 사람. 홍제천 변.

이름:  
Homepage:
내용:  

2004-08-07

Upload:DSC_2968s_rs.jpg

함께 산책했던 것이 언제였는지도 아득할 무렵, 아주머니께 잠든 예안이를 맡겨두고 잠시 집 근처의 공원에 올랐다. 옅은 구름으로 덮인 산정의 공원은 차분했다. 자그마한 집들 주변의 어설프지만 정성어린 손길이 깃든 화단들을 살펴보며 이들이 참 부자라는 생각을 했다. 높다란 담벽 너머 정원사가 솜씨 부린 정원을 독점하는 것이 아니라, 집 바깥 담장 너머까지 꽃을 가꾸는 사람들. 그리 살고 싶다.


Upload:DSC_2960_rs.jpg

"시원한 꿈 꾸길"
안셀 애덤스의 요세미티 폭포 사진을 배경으로 잠자는 예안. 액자 유리에 비친 그림자는 정혜.

이름:  
Homepage:
내용:  

2004-08-08

Upload:DSC_3002s_rs.jpg

예안이랑 나랑

  • tomboy : 예안이 넘 이뽀요... 정혜님 홈피에도 들런는대... 저두 막 아기 낳고 싶음...^^ - 2004-8-16 14:36
  • 참꼴 : 얼른 낳으셔요. 어떤 아가가 나올지 막 궁금해지는군요.^^ - 2004-8-17 10:38
  • carinaky : 예안이..보러가야하는데..오빠 예안이 넘 이뻐요..(정혜홈피서 종종 구경중이거든요^^) 아가가 손가락도 길고~ 여러모로 출중함!! - 2004-8-18 9:32
이름:  
Homepage:
내용:  

2004-08-09

Upload:DSC_3013_s.jpg

성은형은 여전히 유능하면서 껄렁했고, 종원이는 깊은 물처럼 잔잔했다. 마치 십여년전 대학부 때처럼 눈을 반짝이며 꿈을 이야기했다. 이번에도 후배들에게 멋진 저녁을 마련해준 내 영원한 리더, 성은형께 감사.


삶을 치열하게 살아내고 있는 이들을 만나는 건, 신나는 일이다. 그들의 도전에서 나의 모험에도 용기가 생기고, 그들의 비전에서 내 시야가 더 넓어진다. 각자의 삶의 영역에서 그들을 멈추지 않고 계속 달리고 있었고, 나 역시 도상에 있었다. 우리가 조로해버리지 않았다는 사실에 감사했고, 각자를 이끌 주님의 계획이 자못 궁금해졌다. 부르셨으니, 쓰실 것이다. 오직 주님만 영광 받으소서. 아멘, 아멘.

  • 김준호 : 종원이는 정말 변함이 없구나. - 2004-8-12 1:55
  • 참꼴 : 한결 같다는 건 참 쉽지 않은데... 참 멋진 녀석이다. 떠들 줄 아는 사람들은 많아도 남의 말에 귀기울일 줄 아는 사람은 흔치 않지. - 2004-8-12 18:48
  • 작은나무 : 산(참꼴)과 바다(장종)가 만나고, 가운데 도사(성은이형)가 있네 ... 못 가서 아쉽다. - 2004-8-12 23:34
  • tomboy : 이 날이 그 날이군욤?... 저 첨 만난 날...^^ - 2004-8-16 14:35
  • 참꼴 : 네, 그날 맞습니다. 근데.. 'tomboy' 넘 어울려요. ㅋㅋ. - 2004-8-17 10:39
  • tomboy : 어울린다구욤?...ㅡ.ㅡ - 2004-8-24 14:28
이름:  
Homepage:
내용:  

2004-08-10

Upload:DSC_3035_s.JPG

때가 되면 먹어야만 하는 식사를 마치고 사무실로 돌아드는 발걸음은 때로 우울하다. 저만치 늘 지나치던 교회 하나가 눈에 띄었고, 입구에는 '내 집은 기도하는 집이라 - 누구나 들어와 기도하실 수 있습니다'하는 자그마한 패가 붙어 있었다. 무더워 숨이 막히는 예배실이었지만 고맙게도 아무도 없었고, 난 땀을 흘렸을 망정 조용히 나와 그분만의 시간을 가질 수 있었다. 누구에게나 신과 독대할 수 있는 혼자만의 비밀공간 - 많은 선지자들에겐 그곳이 광야였다 - 이 필요하다. 길고 끝이 보이지 않던 터널을 헤매던 시기, 학교 한켠의 성당은 내게 그런 장소가 되어 주었고, 이젠 이 작은 예배실이 날 위해 예비되어 있다. 그리 크지 않은 교회이지만 강대 뒤의 자연스러운 나무 십자가가 인상적이다.

이름:  
Homepage:
내용:  

2004-08-13

Upload:IMGP0088_s.jpg

나무 그림자, 의자에 내려 앉은 깊은 밤.

이름:  
Homepage:
내용:  

2004-08-14

Upload:DSC_3302_s.jpg

취재차 찾았던 대림미술관 옆 경복궁 돌담길. 마침 다음 날이 광복절이었다.


Upload:DSC_3315_s.jpg 사진:최정혜
느지막한 오후, 오랜만에 예안이와 산책을 나왔다. 번쩍하는 플래시 불빛에 놀란듯.

  • 김옥경 : 정말 재미있고 따뜻한 사진이네요*^^* - 2004-8-24 13:37
  • tomboy : 이 사진 보니까... 입가에 웃음이 나두 모르게 번지는...^^ - 2004-8-24 14:27
이름:  
Homepage:
내용:  

2004-08-15

Upload:IMGP0134s_s.jpg

외할머니와 예안. 어지간히도 뻐댄다.


Upload:IMGP0084s_s.jpg

할아버지, 할머니와 예안. 두 분 다 손자가 마냥 이쁘신듯.

  • tomboy : 넘 예쁘당... 할머니 할아버지가 젊으셔서 예안인 조케써욤... 부러...^^ - 2004-8-24 14:26
  • chamccol : 홍홍. 친조부, 친외조부들께서 모두 정정하셔서... 정말 좋을 것 같아요. 복도 많지, 우리 예안이!^^ - 2004-8-25 2:19
  • 밍밍 : 그러네요.. 할아버지, 할머니들 사랑 듬뿍 받겠다.. - 2004-9-23 8:56
이름:  
Homepage:
내용:  

2004-08-20

Upload:DSC_3646_rs.jpg

오랫동안 기거하며 뼈와 살을 키웠던 알의 껍질을 깨고 나와 자신의 다리로 땅을 딛고 서는 것은 힘든 일이다. 지난 8월 20일, 한 사진가가 십수 년간 일했던 회사를 떠나며 그간 찍었던 주변 사람들의 사진을 한데 붙이고 쫑파티를 열였다. 십년 넘게 묵은 사진 속에는 어느새 중견이 되고 원로가 된 그리운 사람들로 가득하다. 사진가 정범태, 권태균, 이창수, 여동완, 심환근, 이갑철, 양현모, 이규철, 소설가 이윤기, 북디자이너 정병규…. 그가 바라보는 꿈이 바른 열매 맺길 진심으로 빈다. 좌로부터 사진가 양현모, 심환근, 이규철.

이름:  
Homepage:
내용:  

2004-08-21

Upload:IMGP0228s_rs.jpg Upload:IMGP0223_rs.jpg

집안에만 갇혀있던 정혜가 잠시 바람도 쐴 겸 오랜만에 들렀던 CCF. 처녀 총각들만 그득한 곳이라 다들 아이를 끔찍이도 이뻐했고, 예안이를 위해 기도해주었다. 아름다운 사람들, 아름다운 모임, 아름다운 열매 많이 맺길. 결국 우리는 열매로써 판단받게 되는 것이 아니겠는가.

이름:  
Homepage:
내용:  

2004-08-25

여러 시간을 쏟아부어 여주대 학생들의 기사 편집을 마무리한 다음, 정진국 선생의 앙리 카르티에-브레송 기사를 열었다. 매킨토시를 사용하시는 분이라(외국에서는 흔한 일이지만 한국에서는 유별난 것으로 비친다) 텍스트를 열기까지 나름의 우여곡절이 있었다. 내용은 익히 알던 것들이었지만 문장은 아름다왔고, 오래전 읽었던 선생의 문체보다 더한층 세련되어 있었다. 이 정도의 글이 커버스토리로 나간다면 책이 빛날 것임에 분명했다. 흔쾌히 원고 청탁을 받아주신 선생께 고마움에 눈물이 핑 돌았다. 아무리 좋아하는 일을 한다는 나이지만, 일하는 도중에 이리 감동하는 것이 그리 흔한 일은 아니다.
문득 깨달았다. 어느새 내가 이 일을 사랑하게 되었다는 것을. 그리고 어느새 내가 편집자로서 일할 만한 능력을 갖추게 되었다는 것을. 이번 책은 분명 이제껏 내가 만들어왔던 책들 가운데 가장 아름다운 책이 될 것이었다. 마침 내일이면 있을 사장님과의 협상 결과에 따라서는 나는 이번 호를 마지막으로 포토넷을 떠나게 될는지도 몰랐다. 모처럼 싹이 튼 사진계의 에너지 하나를 내가 말려죽이는 것이 아닐까 두려워졌다. 하지만 이번 일이 내 욕심이나 명예욕과는 완전히 무관한 일이었음은 주께서 아신다. 그리고, 무언가를 사랑한다는 것은 그에 집착하게 되기 쉬워진다는 것도 새삼 깨달았다. 하지만 난 이 땅의 나그네인 것을. 어쩌면 내 마지막이 될지도 모르는 길을 장식해준(적당한 때에 돌아가신) 앙리 까르티에-브레송에게 감사했다. 안녕, 천재 작가 양반. 편히 쉬시오. 나도 내 길을 가겠소.

  • 혁두 : 재균아.. 요새 그 집에 파도가 많이 치나보구나. 나는 너무 잔잔해서 근심인데. 바다 한복판으로 가고 싶다. - 2004-8-26 2:42
  • chamccol : 오늘 잡지를 넘겨 받기로 사장님과 기본적으로 합의했다. 앞으로 세세한 조건들을 따져가며 의견 차를 좁혀나가는 것도 만만치 않겠다만... 산을 하나 넘은 건데... 솔직히 앞날에 대한 부담으로 감사하기보다 좀 막막한 심정이다. 이러면 안되는데.^^ 실무적인 일들 잘 진행되도록 빌어주렴. - 2004-8-26 19:59
  • mulu : 뜬금없는 말이지만 재균씨 얼굴 본지 너무 오래 되었어요 http://nyxity.com/wiki/emoticon//emoticon-laugh.gif - 2004-8-30 12:00
  • 참꼴 : 여기서 많이 보시잖아요. 예안이랑 같이. http://nyxity.com/wiki/emoticon//emoticon-laugh.gif 잊지 않고 들러주셔서 감사하고, 정말 얼굴 한번 봤으면 좋겠네요.^^ - 2004-8-30 12:05
  • : 한참 안 왔더니 이제야 알았네요 참꼴 사장님 - 2004-9-8 18:54
  • 밍밍 : 에? 이해안됨.. 사장님이 되신건가요? - 2004-9-23 8:49
  • 참꼴 : 글쎄.. 시도하고 있는데.. 어디로 인도하실지 저도 아직 알 수 없음. 걸어갈 뿐. - 2004-9-23 17:14
이름:  
Homepage:
내용:  

2004-08-27

Upload:DSC_4258s_rs.jpg

키스 헤링 턱받이로 멋을 낸 예안. 개 짖는 소리에 깨지 않아야 할텐데.^^
그의 디자인에서는 자유분방함이 춤을 춘다.

  • 권두현 : 소리를 볼 수 있어 좋다. 편안한 정적이 있는 평화 " 행복한 소식 보고 가요" ^.^ - 2004-9-6 18:33
  • 참꼴 : 반갑습니다. 예안이처럼 이쁜 아기 선물 받으시길 빌어요. - 2004-9-11 22:23
  • carinaky : 예안이 아빠처럼 멋진 선물은요? http://nyxity.com/wiki/emoticon//emoticon-laugh.gif - 2004-9-12 21:28
  • 밍밍 : 아.. 너무 이뻐요!! 예안이.. 이름도 이쁘고.. - 2004-9-23 8:47
이름:  
Homepage:
내용:  

2004-08-28

Upload:P1060953_s.jpg

새로운 부부 한 쌍이 탄생했다. 김성진 기자의 결혼.


언젠가 그에게 친구가 되고 싶다고 말한 적이 있다. 그의 결혼식. 친구였다면 그가 농반진반처럼 건넸던 사진 촬영 부탁을 모양이 좋지 않다는 이유로 거절하지 말았어야 했다. 결국 난 그의 친구가 되기 보다 상사로서의 체면을 더 차린 셈이 되고 말았다. 촬영은 우아한 모양새를 갖추기 힘들다. 좋은 앵글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의자 위로 뛰어 오르거나 바지를 더럽히며 바닥에 엎드려야 하고, 순간을 잡아내기 위해서는 주변 사람들에게 어느 정도 폐를 끼칠 수 밖에 없다. 조금 더 좋은 사진을 얻기 위해(순전히 내 만족을 위해서) 땀을 뻘뻘 흘리며 뛰어 다니는 나를 안쓰럽게 바라보시는 부모님을 의식하는 것도 부담스럽다. 그런 모습 보다는 고상하고 품위 있는 모습으로 하객 처신을 하는 것이 여러 모로 속 편하긴 하다. 사진 결과에 따른 두려움도 없고, 늘 무슨 일이 벌어질 지 바짝 긴장하고 있을 필요도 없다. 하지만 순간을 포착하여 몇몇에게 평생의 선물을 마련해준다는 건 - 결혼식 사진 - 보람있고 기쁜 일이다. 적어도 내겐 그렇다.


Upload:DSC_4348s_s.jpg

어디론가 떠나는 것들은 나를 가슴 시리게 한다.

이름:  
Homepage:
내용:  

2004-08-29

Upload:DSC_4363s_rs.jpg

Upload:DSC_4364s_rs.jpg

아, 고양이의 그 우아함과 매력!
모멘트의 고양이들.

이름:  
Homepage:
내용:  

2004-08-30

Upload:DSC_4432_r1s.jpg

큰 나무는 신령하다. 켜켜이 퇴적된 시간을 품고 있기 때문일까.

이름:  
Homepage:
내용:  

2004-08-31

Upload:DSC_4437_rs.jpg

한 분야의 거목을 만나는 기쁨. 주명덕 선생님.

<prevnextdiary>

트랙백 주고받기

마지막 편집일: 2004-9-24 9:27 am (변경사항 [d])
1524 hits | 변경내역 보기 [h] | 이 페이지를 수정 [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