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꼴Monologue/2005-02-06

마지막으로 [b]

Monologue

참꼴Monologue/
2018-06
2728293031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참꼴Monologue/
2018-07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311234
참꼴Monologue/
2018-08
293031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311
참꼴Monologue/
2018-09
262728293031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123456
참꼴Monologue/
2018-10
30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31123

▶ 이전 글과 사진들은 /Archive에 모여 있습니다. 최정혜의 [미니홈피]새 창으로 열기에도 들러주세요.

[edit]/2005-02-06

"신발 두 켤레" 아주 오랜만에 예안이를 처가에 맡겨두고서 정혜와 함께 문정동 아웃렛 거리를 찾았다. 거의 모든 패션 브랜드들이 모두 모여있다고 들어오던 터라 제법 기대에 부풀었었는데, 실상은 조금 실망스러웠다. 역시 상권이란 판매점과 고객이 함께 만들어가는 것이라, 소비자들의 수준을 저만치 앞서가는 걸 요구한다는 건 무리였던 거다. 압구정과 같은 세련된 물건을 발견하긴 쉽지 않았다. 오히려 압구정에서의 세일을 노려보는 것도 좋았으리라. 이젠 완전히 영업사원이기에 정장에 신을 편한 구두 하나 구하려 했던 것이 원 뜻이었는데, 막상 물건들의 품질이나 가격이 마땅치 않고 겨우 골라 잡은 물건들은 내게 맞는 크기가 없었다. 빛이 드라마틱하게 긴 꼬리를 남길 늦은 오후 무렵, 정혜 나이키 하나, 나 필라 하나, 꽤 멋진 물건들을 구했다. 구두 하나 가격에도 미치지 못하지만 어디에 내놓아도 무리없을 만한 제품. 무엇보다 기억하기 힘들 만치 오랜만에 사랑하는 이와 손 잡고 체온 느끼며 거리를 쏘다닐 수 있었다는 것에 깊이 감사했다. 예안이도 그 사이 외조부들 품에서 단잠을 자고 있었다지.
이름:  
Homepage:
내용:  

받은 트랙백 없음

<prevnextdiary>

트랙백 주고받기

마지막 편집일: 2005-3-17 4:10 pm (변경사항 [d])
1792 hits | 변경내역 보기 [h] | 이 페이지를 수정 [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