쿵푸허슬

마지막으로 [b]

쿵푸 허슬 功夫: Kung Fu Hustle

Upload:KFH.jpg
주성치표 영화로 모든 것이 설명이 된다. 영화보는 내내 깔깔거리면서 볼 수 있었다.

기존 주성치 영화에선 주성치가 크게 부각이 되어서 그의 영화다! 라는 것을 강하게 느낄 수 있었는데 이번 편에서는 첫 등장도 상당히 늦게 등장하고 그보다 매력적인 캐릭터들이 우수수 많이 나오고 스토리 상에서도 주성치가 정면으로 드러나지 않았다. 후반 마무리 부분에서 역시 주성치가 주인공이야 싶긴 했지만 기존 영화보다 조연급이 더 부각이 된 느낌이었다.

쿵푸 액션은 꽤 그럴듯 했다. 단순한 코디미 영화가 아닌 액션영화로서도 충분히 즐길만했다. B급센스도 꽤 세련되고 매끈하게 연출되고 있어서 특유의 싸구려틱한 느낌이 싫은 사람에게도 쉽게 먹힐만하다는 느낌이다.(이런 이유로 불만인 사람이 있을 수 있을거란 생각도 든다.) 도끼파와 돼지아파트의 구도 등이 무협소설속에 등장하는 무슨파...등에 대한 비꼬기란 느낌이 든것도 영화를 즐기게 만들었고 종반에 갈때까지 영화가 어디로 튈지 몰라서 꽤 즐거웠다.

보고난 후 아라한장풍대작전에 대한 아쉬움이 커졌다. -- Nyxity 2005-1-16 20:53

P.S.

  1. 오맹달 안나온다.
  2. 숨겨진 고수들이 황당하게 등장하는 초중반이 정말 즐겁다.
  3. 패러디 찾는 즐거움을 만끽할 수 없었다. 영화진행이 종잡을 수 없어서 영화에 몰입하느라.. 한번쯤 더 볼까.
  4. 주성치가 축구공을 터뜨리며 하는 대사 "축구의 시대는 갔다." 소림축구2는 안나오려나.

See also

영화분류 받은 트랙백 [1]
트랙백 주고받기

마지막 편집일: 2007-2-28 11:42 pm (변경사항 [d])
1885 hits | 변경내역 보기 [h] | 이 페이지를 수정 [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