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바

마지막으로 [b]

투바 - 리처드 파인만의 마지막 여행

온라인 서점으로 이동 ISBN:8989799031
그렇다. 리처드 파인만(RichardFeynman)의 책이다. 그에 관한 책이다. 그리고 마지막 여행의 부제에서 알수있듯이 그의 죽음까지 다루고 있다.

사건의 발단은 모든 나라의 이름을 알고 있다고 자신하는 레이든에게 파인만이 [탄누 투바]새 창으로 열기를 질문하면서 시작했다. 파인만은 옛 우표에서 본 투바라는 나라가 기억에 남아있었고 계속 그 나라에 대한 궁금증을 가지고 있었던 것이다. 결국 그들은 여러 지도를 찾다가 투바가 실린 지도를 발견하고 그 나라의 수도가 Kyzyl이라는 사실을 알게된다.

그 후 그들은 그 철자가 재밌다는, 단지 그 이유로 투바에 가고싶은 열망에 사로잡힌다. 그러나 미국은 소련과 냉전중이었으며 모스크바 올림픽의 보이콧, 잘못된 정보를 토대로 한 리비아 폭격등 세계정세는 그들이 쉽게 투바에 가는것을 허락하지 않았다. 책은 그들이 다방면으로 투바에 가기위해 노력했던 과정을 그리고 있다.

사람은 역시 열정이 있어야 빛나는가 보다. 열정은 하고자 하는 욕망이고 진정 자신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알고있을때 얻을 수 있는 특권이다. 파인만은 자신의 지적 호기심을 충족하고자 하는 단순한 열망으로 물리학을 공부했고 노벨상을 받았다. 파인만씨농담도잘하시네, '미스터 파인만!' 등에서 보여주는 일화들을 보면 그를 좋아하지 않을 수 없고, 순수하게 자신의 열정에 따라 행동하는 모습이 부럽다는 생각이 든다. 자신이 가진 호기심을 우리는 너무나 쉽게 포기하진 않았던가.

더 부러운건 랄프 레이든이란 사람이다. 그의 아버지가 파인만과 같은 대학에 있었기 때문에 알게 된 사이인데..그 나이차에도 불구하고 절친한 친구가 될 수 있다니...그런 풍토를 서양식 사고방식이 조금 부럽다.

내 마음의 투바는 어디일까?--Nyxity


투바이야기가 많은 독자들에게 아름답게 보여지는 건 파인만이 함께했기 때문이 아닐까.. 노벨상을 수상할 정도로 자기 분야에서 인정받고 성공한 사람이었으니 더욱 아름다와 보아는 것 같다. 랄프 레이든이 혼자 투바를 찾아나섰다면 아무도 이 이야기를 알지도 못할 뿐더러 알고싶어하지도 않았을 것 같다. 아마도 참..특이한 사람이구나..하는 정도에서 그쳤겠지..

물론 그렇더라도.. 자기만의 투바를 만들어 찾아나설 수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행복한 삶이다.. 난 아직 나만의 투바도 없기 때문에 더 그렇게 느껴지는 것 같다.

하지만.. 나도 나만의 투바를 찾아야겠다는 생각을 갖는 것만으로도 즐거워지는 것 같다.^^

땡큐 nyxity~ - 류성원


See Also 발견하는즐거움,파인만씨농담도잘하시네

책분류
트랙백 주고받기

마지막 편집일: 2008-6-27 1:21 pm (변경사항 [d])
3843 hits | 변경내역 보기 [h] | 이 페이지를 수정 [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