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리포터와불의잔

마지막으로 [b]

해리포터와 불의 잔 해리포터와 불의잔 Harry Potter And The Goblet Of Fire

Upload:C7883-00.jpg
해리포터 시리즈는 소설이 너무 재미없어서 1권만 읽고 말았다. 영화화 되었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에도 역시 소설의 선입관이 남아있어서 볼 마음이 없었고 그후 관심을 두지 않았다. 그래서 [해리포터와불의잔]을 보기로 했을 때 앞 시리즈를 전혀 보지 않았기 때문에 제대로 즐길 수 있을까 하는 불안감이 있었다.

그러나 영화가 시작하자 마자 RPG게임에서 익히 보던 포털이동의 실제적인 시각화부터 완전히 몰입하게 되었다. 소설에서는 느낄 수 없었던 시각화를 멋지게 한 듯 하다. 스퀴치 월드컵의 응원전, 경기장, 텐트장 등의 장면이 꽤 멋졌다. 우려와 달리 처음부터 너무 즐겁게 봐서 이전 시리즈의 영화도 찾아서 봐야겠다는 생각을 영화가 끝나자 하게되었다.

영화는 3개 마법학교 연합으로 트라이위저드 대회가 호그와트에서 개최하게 되고 이 과정에서 해리가 불길한 꿈과 함께 참가하게 되면서 겪는 이야기로 구성되어있다.

그런데 보면서 좀 불편했던 것은 그런 위험스런 대회를 열어놓고 제대로된 안정망을 갖추지 않은채 태연히 학생들을 참가시킨다는 점이다. 만약 실제로 저런 학교가 존재한다면 절대로 내 자식을 보내지 말아야겠다는 생각까지 하게된다. 작중 인물중 학교에서 사망자까지 나오고 그 시신을 안고 부모가 우는 장면에서 더욱더 그런 마음이 들었다. 저게 제대로된 학교냐.

처음 시작부터 몰입하게한 시각적인 즐거움에서 알 수 있듯이 특수효과 자체가 놀랍지는 않지만 생각을 많이한 느낌이 난다. 꽤 멋지게 이미지를 시각화해서 전반적으로 마음에 들었다. 하지만 아가미풀을 먹고 수중활동을 하는 해리의 모습이 CG티가 너무나서 아직은 CG가 배우를 대체하지는 못한다는 것도 확인할 수 있었다.

영화를 보기전 인터넷에서 접했을 때 해리 포터 등의 몇몇 주인공역 배우들이 너무 커져버려서 영화 어떻게 찍냐는 걱정이 있었다. 하지만 역시 나이라는 것이 상대적인 듯 상급학생들과 비교를 하게 만드니 아직 어린애라는 느낌이 든다. 그러면서 댄스파티 등 조금식 어른이 되어간다는 느낌도 자연스럽게 주고 있어서 미소짓게 한다.

소설에서 느꼈듯이 여러 플롯이나 인물 등에 대한 한계점이 분명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꽤 영리하게 사용한 시각적 특수효과와 배우들의 매력으로 정말 즐거운 시리즈를 만들어낸 듯 하다. 챙겨봐야겠다는 결심을 했다. -- Nyxity 2006-1-7 22:41

P.S.

  1. 왜그리 나쁜놈은 해리에 집착하느냐는 점. 그냥 무시하고 자기 갈길 가버리면 될 듯한데.(전편을 안봐서 생기는 의문이겠지만.)
  2. 뭐하러 해리 하나 납치하기 위해 그렇게 복잡한 트랩을 쓰느냐는 점이다. 그정도 침투능력이 있으면 바로 납치하면 되잖아?
  3. 인터뷰내용을 왜곡보도 하면서 낚시성 제목을 붙이는 신문은 마법세계도 똑같구나.

See also [DJUNA:해리 포터와 불의 잔 Harry Potter and the Goblet of Fire (2005) * * *]새 창으로 열기

영화분류 | 판타지분류 |받은 트랙백 [1]
트랙백 주고받기

마지막 편집일: 2006-8-2 6:08 pm (변경사항 [d])
3122 hits | 변경내역 보기 [h] | 이 페이지를 수정 [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