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urneIdentity

마지막으로 [b]

The Bourne Identity


성룡의 Who Am I, 지나 데이비스의 Long Kiss Good Night과 함께,기억상실증에 걸린 특수요원의 스토리다.

뻔한 듯 뻔하지 않은 시나리오와 대학원생 같은 느낌의 특수요원, 그리고 쬐그만 자동차의 질주 액션 ...

괜찮았다. - 작은나무


맷 데이먼의 무술실력이 빛(?)나는 영화. 별 기대를 안했지만서도 부담없이 재밌게 볼수 있는 영화.

http://www.cine21.co.kr/kisa/sec-001400401/2002/10/021015155626021.html새 창으로 열기 - philia


음..정말 이런류의 스토리는 이미 많이 나왔기 때문에 이 진부한 내용을 어떻게 연출하여 사람들에게 어필하느냐가 이 영화가 성공하느냐 마느냐 여부를 결정하는 부분이었을 것이다.

대부분 이럴경우 뭔가 새로운 반전이나 볼꺼리 많은 액션 등으로 진부한 스토리를 커버하려고 한다. 하지만 이 본 아이덴티티는 달랐다. 바로 정공법이라고 할 수 있는 방법으로 정면 돌파를 하려고 한 것이다. 결과는...데자뷰..기시감이 가득한 영화이지만..그래도 깔끔하게 잘 만들었다는 느낌이다. 과장된 연출에 의지하지 않고 담담하게 담아낸 연출은 맷 데이먼의 연기와 합쳐져서 아주 재밌는 영화로 만들 질 수 있었다.

가장 마음에 드는 부분은 역시 미니로 파리시내의 좁은 골목을 질주하는 카 액션이었고 현실감있는 맷 데이먼의 무술실력이었던 것같다.

이런류의 스토리가 사람들을 끌어들이는 매력은 나 지금 이렇게 별볼일 없어보이지만 사실은 대단한 능력의 소유자야! 라는 대리만족을 주기 때문인것같다. -- Nyxity 2002-12-31 0:23


See Also


영화분류 | 자동차분류
트랙백 주고받기

마지막 편집일: 2012-11-8 10:21 am (변경사항 [d])
2733 hits | 변경내역 보기 [h] | 이 페이지를 수정 [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