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urneSupremacy

마지막으로 [b]

The Bourne Supremacy 본 슈프리머시

 Upload:BourneSupremacy.bmp

감독이 바뀌었지만 BourneIdentity에서처럼 진부한 소재를 새로운 기법이나 특수효과의 볼거리제공이라는 곁길로 빠지지 않고 정통적인 방법 그대로 영화를 만들었다. 그래서인지 분위기는 전작과 거의 비슷하다. (감독하나 바뀌었다고 너무나 분위기가 달라진 미션임파세블을 보라.)

전작의 경우 뻔한 도식, 뻔한 진행이라는 약점이 있지만 사실 난 대단한 사람이었어! 라는 대리만족적 장치에서 오는 즐거움이 많았다. 본 편에서는 이미 밝혀진 정체를 대신하여 sim칩 복제를 통한 도청, 호텔에 하나씩 전화걸어서 확인하는 절차 등, 개인이 어떻게 CIA라는 거대 조직과 맞서는가 그 방법을 차근차근 보여줌으로서 마치 형사 어드벤쳐 게임을 하는 즐거움을 줬다.

하지만 나쁜 놈의 정체와 밝혀지는 음모는 아쉽게도 너무나 쉽게 예상이 가능해서 김이 빠진다. 그리고 본의 무술실력도 충분히 발휘되는 장면이 적어서 아쉬웠다. 네이플에서 딱 한순간만 나오고.

대신 전작 미니로 보여준 카체이싱이 이번에는 러시아를 배경으로 러시아 택시를 통해 보여준다. 헨드헬드가 지나치고(멀미가 난다.) 전체 자동차가 어떤 동작을 하는지 파악하기기 쉽지 않았다는 단점이 있었지만 클러치 조작시 나는 효과음과 엔진음만으로 충분히 피를 끓게 만들어줬다.(자동차 조작은 맷 데이먼이 모두 직접했다고 한다.)

전작을 뛰어 넘는 부분과 전작에 못미치는 부분이 혼재하고 있어서 평점을 매기자면 동점을 줘야할 것 같다. 어줍잖은 특수효과로 한몫하려는 영화가 판이치는 요즘 이런 정공법적인 영화가 소재의 진부함에도 불구하고 참으로 신선하게 느껴졌다.-- Nyxity 2004-8-23 22:07

P.S.

  1. "영어할줄알아요.".. "자네 러시아어는 형편없군"에 이은...(See also [DJUNA:유창한 영어를 하는 외국인들]새 창으로 열기)
  2. 해변에서 달리는 멧 데이먼의 모습. 상체의 흔들림이 거의 없다. 평소에도 달리기를 열심히 했나보다.

P.S.2

  1. 초반과 중반에 본을 뒤쫏는 암살범은 반지의 제왕에서 로한제국의 기사로 나왔던 [칼 어번]새 창으로 열기 이다. -- SungJin 2004-8-28 1:50

See also

영화분류 받은 트랙백 [1]
트랙백 주고받기

마지막 편집일: 2007-3-1 12:42 am (변경사항 [d])
3510 hits | 변경내역 보기 [h] | 이 페이지를 수정 [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