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ceAlmighty

마지막으로 [b]

브루스 올마이티 (2003, Bruce Almighty)

http://ia.imdb.com/media/imdb/01/I/39/45/43m.jpg
재밌었고..감동적이기도 했다.

그렇게 새로운 해석은 없고..작은 행복, 자신이 할 수 있는 일들이 기적이라는 점. 사람의 마음. 사랑 등 평범한 이야기로 결론을 내리고 있지만..사실 그것이 또한 사실이기도 하니까.

성서의 하박국서에서 천천의 수양의 제물을 기뻐하는 것이 아니라 아파하는 마음을 기쁘게 받으신다는 말씀에 대한 현대판일까? -- Nyxity 2003-8-15 13:44


배경이 내가 있는 버팔로다.

그걸 아남 들?

난 아직 안봤지만서도...

설에 의하면 짐이 추천해서 버팔로에서 찍었다고 하더군.

http://nyxity.com/wiki/emoticon//emoticon-laugh.gif 성진


꿈같은 이야기. 그러나 그랬으면 하고 바라게 되는 이야기.

크리스마스 시즌에 개봉했다면 더 좋았을지도 모르겠다. 아무래도 이런 류의 이야기는 그런 시즌에 어울리니까 말이다. 근래 몇 년간의 해리포터 & 반지의 제왕 콤보가 크리스마스 시즌을 예약해놓지 않았더라면 정말 그 시즌에 맞춰 개봉했을지도.

예전같으면 이런 이야기를 '재밌다', '좋다', 혹은 '마음이 따뜻해진다'라고 평가했을 거다. 실제로 재미있고, 좋고, 마음이 따뜻해진다. 그런데 진심으로 그렇게 느끼지 못하는 것은 아무래도 내 마음에 문제가 있는 게 아닐까 - 라는 생각이 문득 든다. 자꾸만 현실과 결부시키고, '저건 꿈같은 얘긴데'라며 한숨쉬는 모습.

이제는 아예 현실적인 영화를 보던지, 아니면 아예 비현실적인 환타지 세계로 여행을 떠나는 것이 더 마음 편하다. 그래서 매트릭스나 반지의 제왕에 열광하는 것인지도.

아아, 영화는 재미있게 보고서 왜 이런 글만 써지는지 모르겠다. 어쨌든 재미있고 교훈적인 영화니 누구에게나 추천해주련다 http://nyxity.com/wiki/emoticon//emoticon-smile.gif p.s. 짐 캐리보다 모건 프리먼이 더 재미있었다. 제니퍼 애니스톤도 매력적이다. 스토리야 어쨌건간에. 훗. -- Philia75 2004-1-13 23:47


See also

영화분류|판타지분류
트랙백 주고받기

마지막 편집일: 2004-12-25 10:24 pm (변경사항 [d])
2739 hits | 변경내역 보기 [h] | 이 페이지를 수정 [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