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verfield

마지막으로 [b]

Cloverfield 클로버필드

Upload:F8537-01.jpg
캠코더로 찍힌 몬스터재난의 기록이라는 페이크다큐풍 영화이다. 그만큼 리얼리티가 높아서 몰입감을 주지만, 아쉽게도 클리셰적 진행이 많아 의도를 살린 연출이 적었다. 하도 카메라가 흔들려서 어지럽고 멀미난다는 말이 많아 맨 뒷자리에서 봐선지 멀미는 없었고 몰입해서 볼 수 있었다.

보면서 감탄했던 부분은 배경음악을 사용하지 않았음에도 위기감, 긴장감을 잘 살린다는 점이다. 여름 철 호러영화가 배경음악으로 긴장감을 조성하는 경우가 많고, 그게 너무 식상하게 느껴지고도 해선지 꽤 신선했다. 특히 지하철 터널부분에서 쥐가 도망가는 장면 후 캠코도의 야간촬영모드로 전환되는 과정은 압권이었다.

보는 사람을 안심시킨 후 깜짝 놀라게하는 연출, 괴물의 전체모습이 드러나는 장면 등 캠코더 촬영풍이라는 연출상의 한계점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잘 살리고 있다.

많은 사람들이 지적했듯이 캠코더로 찍을 경황이 없는 상황은 기록에 남아있고 일상적인 부분은 컷 점프된 부분이라든가, 전파상의 TV뉴스를 통해서 정체나 상황을 파악하는 과정 등 한계점이 있지만 괜찮았다. -- Nyxity 2008-5-12 7:19 pm

P.S.

  1. 극중 재난 상황에서 여자친구를 구하러 가는 주인공의 모습에서 과연 나는 저 상황에서 저럴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을 했다.

See also

영화분류 | SF분류
트랙백 주고받기

마지막 편집일: 2014-5-20 3:36 pm (변경사항 [d])
1346 hits | 변경내역 보기 [h] | 이 페이지를 수정 [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