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ppySF

마지막으로 [b]

HAPPY SF

온라인 서점으로 이동 ISBN:8989571294
행책에서 나온 SF전문 무크지이다. 이번 특집은 왜 SF인가?, 현대SF의 세계(테드창 특집)으로 이루어져있다.

왜 SF인가?에서 대부분의 글은 기존 저자들이 해오던 말들의 동어반복이라 그다지 새로운 내용은 없었다. 김상훈씨의 해설이나 홍인기님의 블로그를 자주 들락거리던 사람은 어쩌면 지겨울 수도 있는 내용이었다.

문제는 좌담회이다. "SF는 주류문학의 대안이 될 수 있는가?" 를 놓고 토론을 벌이고 있는데 행책의 임형욱씨만 그 주제를 진지하게 생각하고 나머지 사람은 도대체 왜 SF가 주류문학의 대안이 되어야 하는지 전혀 공감을 못하고 있다. (나또한 마찬가지.) SF는 SF일 뿐 주류문학의 길을 갈수도 없고 가선 안된다고 생각하고 있는 사람들에게 떡하니 주류문학의 대안으로서의 SF를 얘기하고 있으니.. 좌담회가 겉돌고 창작SF문제나 과학에 대한 일반 국민의 인식등 이리저리 대화의 화제가 왔다갔다 했다. (뭐 그것도 나름데로 재밌긴 했지만.)

테드창 특집은 단편과 그의 세계, 인터뷰로 이루어져있다. 인터뷰가 흥미로웠고 곧 나올 그의 단편집에 대한 기대를 갖게 하기에 충분했던 듯하다.

마지막으로 하일라이트이어야 할 창작 단편부분인데... 듀나의 글 외에는 다들 좀 실망이다. 구광본씨는 문학적인 소양이 꽤 높은 듯하나 SF장르에 대해서는 그다지 잘 알고 있지 못한 듯하다. 복거일처럼 장르적인 이해를 가지고 쓴 글들이 아니라는 티가 팍팍 났다. 딱히 어디가 그러냐면 구체적으로 말할 수는 없지만..어쩔 수 없는 부분일까. 강병융씨의 글은 짧기때문에 억지로 끝까지 봤지 좀더 길었으면 그냥 던졌을 것 같다. 장르에 대한 이해가 없는 것은 역시 마찬가지이지만 한 수 더 하다는 느낌이었다. 그래도 고르고 골라서 선정했을텐데.. 많이 아쉽다. SF장르에 대한 토양이 그만큼 없다는 반증인 듯 하다.

창간호라 큰 기대를 하지않아서 그럭저럭 만족하고 봤지만 만약 이것을 돈 주고 샀다면 좀 후회가 될지도. 좀더 무크지이기 때문에 책과 잡지적인 재미를 추구했으면 좋겠다. -- Nyxity 2004-11-7 0:01


See also 행복한책읽기SF총서

책분류 | SF분류 |
트랙백 주고받기

마지막 편집일: 2006-5-23 10:43 am (변경사항 [d])
3058 hits | 변경내역 보기 [h] | 이 페이지를 수정 [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