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stantCoffee

마지막으로 [b]

Instant Coffee

인스턴트커피는 1890년대 일본계 미국인이(이름 모름 누간가 채워주시길) 특허를 냈다. 원리는 간단하다. 추출된 커피를 물 증발시킨 것이다.

1930년대 브라질에서 커피가 과잉생산되자 네슬레사에서 연구를 하여 현재와 같은 인스턴트커피를 대량 생산할 수 있게 되었으며 2차대전때 전쟁터에 보급됨으로서 급속히 전파되었다.한국은 6.25전쟁때 미국을 통해 전파되었다.

전세계적으로 커피는 660만톤이 생산되며 이중 약 87%가 원두커피로 소비되고 13%가 인스턴트커피로 소비되나 한국은 약 8%가 원두커피로, 92%가 인스턴트커피로 소비되고 있다. 이는 기존에 커피에 특별소비세등이 부가되어 개인 사업자가 커피를 수입하여 판매하기가 사실상 힘들었던 과거가 있으며 동서식품과 같은 메이저 회사들이 원두의 가격을 저가로 유통시킴으로서 개인사업자들의 진입을 사실상 막고 있는 등의 이유가 있다. 하지만 소득이 증가하면서 점차 원두커피의 소비가 증가하고 있다.


1901년 미국의 G.보든에 의하여 시판 제품이 제조된 것이 시초이다. 원료인 커피나무 열매의 씨(커피콩)를 볶아서 냉각·분쇄한 다음, 증기 또는 열탕을 통과시켜 추출액을 받아 다시 원심분리기에 걸어 입자를 제거하고, 열풍중에서 건조시켜 만든다. 마지막 건조과정에서 풍미가 달라지기 때문에 동결건조나 열을 가하지 않는 건조법도 시도된다. -- 두산세계대백과
인서턴트커피의 제조과정을 보면
  1. 배전
  2. 배합(Blending)
    1. BAR(Blending After Roasting) : 먼저 볶은 후 배합. 각 원두별 특성에 맞게 배전하고 섞기때문에 각각의 원두의 특징을 살릴수 있다.
    2. BBR(Blendig Before Roasting) : 먼저 배합한후 같이 배전하는 방법. 간편하기 때문에 대부분의 커피회사가 이 방법을 사용하고 있다. 그러나 원두별 성질차이가 다리기때문에 이 방법은 그다지 좋은 방법이 아니다.
  3. 분쇄후 추출 : 보통 이 과정에서 대규모 장치를 요한다. 원두커피의 경우 농도가 약 20%정도이나 인스턴트의 경우 50%가까이 된다. (과잉추출상태. 그렇기 때문에 인스턴트의 경우 텁텁한 맛이 난다.)
  4. 농축(Evaporation)
    1. 진공농축 : 낮은 온도에서 수분을 기화시킬수 있음
    2. 동결농축 : 약 -2~3도에는 물분자까지 아이스크리스탈상태가 되기때문에 이를 응용한 농축방법이다.(자세한 사항..들었는데 까먹었음..누군가 채워주시길..)
  5. 건조
    1. 분무건조(Spray Drying) : 넓게 흩어뿌리면서 열풍으로 기화시킨다. 커피의 향을 살릴수 없다.
    2. 동결건조(Freeze Drying) : 농축액을 급속히 동결(-45도) 결정상태로 만들고 그 동결결정을 분쇄하여 건조실에서 건조승화시키는 방법, 향이 살아있다.
  6. 포장 : 포장과정에서 건조시 나왔던 향을 회수하여 포장시 주입함으로서 향이 풍부하게 만들기도 하나 포장을 뜯으면 곧바로 향이 다 날라가고 만다.

커피믹스는 아주 간편하게 커피를 즐길수있는 한국에서 개발된 발명품으로 커피의 5대 발명품이라고 한다.(나머지 4개가 무엇인지 궁금하다. 아시는분?)
인스턴트에 사용되는 커피의 원두는 대부분 로부스타로 카페인 함유량이 높으며 맛과 향이 풍부하지 못하다.(See also 원두의종류)

새 글 쓰기(클릭) - 링크는 [http://nyxity.com/wiki/wiki.pl 바벨의 도서관] 형식입니다.

커피분류

트랙백 주고받기

마지막 편집일: 2011-6-20 10:23 am (변경사항 [d])
5049 hits | 변경내역 보기 [h] | 이 페이지를 수정 [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