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veActually

마지막으로 [b]

Love Actually 러브 액츄얼리

Upload:loveactually.jpg
크리스마스를 앞에두고 다양한 사람들이 벌이는 사랑이야기들.

영국 수상으로 나온 휴그랜트는 정말 적역이었다는 생각이 들고, 여비서에게 추근된 미국 대통령때문에 미국에게 강경하게 나가는 모습은 왠지 모르게 통쾌했다. 11살 꼬마가 사랑을 고백하기 위해 경찰을 따돌리며 공항을 질주하는 장면도 멋졌고.

그럭저럭 남에게 추천할 만한 영화였다. 하지만 다양한 사람들의 이야기가 동시진행되다 보니 아무래도 수박겉핥기식으로 진행될 수 밖에 없었던 점이 좀 아쉽다고나 할까. -- Nyxity 2003-12-14 23:05


재미있다는 이야기는 많이 들었지만, 로맨틱 코미디라 그렇겠지 하고 생각했다. 휴 그랜트, 리암 니슨, 콜린 퍼스, 엠마 톰슨 등의 쟁쟁한 배우들이 총출동했으니 당연히 그런 류의 헐리우드 영화로 생각할 수밖에. 하지만 막상 시작하고 보니 정말 재밌었다! 수많은 등장인물들이 잠깐잠깐씩 스쳐지나가는데, 정말 이렇게 몇 분마다 한번씩 웃어제끼게 되는 영화는 처음인것 같아서 감동.

크리스마스때 봤으면 더 좋았겠지만, 언제 봐도 흐뭇한 웃음을 지을 수 있는 영화일듯. 휴 그랜트의 쑥맥같은 모습도, 리암 니슨과 아들의 다정한 모습도(리암 니슨의 아들 샘의 웃는 모습은 너무 귀여웠다), 그리고 다른 여러 캐릭터들도 다들 기억에 남는다. 음악도 좋다. OST 구입도 한번 고려해봐야 할듯.

기억에 남는 대사는 "Enough, enough now." 비록 이룰 수 없는 사랑이라도 사랑할 수 있었다는 것만으로도 충분했다는 의미일까. -- Philia75 2004-3-21 23:45


우리나라 극장판은 정말 몽땅 짤려나간 부분이 있습니다. http://nyxity.com/wiki/emoticon//emoticon-unsure.gif 성인 영화 배우 커플의 사랑 얘기 부분이 완전히 잘려 나갔죠. 극장에서 거의 눈치채지 못했는데요. 굉장한 편집술 입니다. http://nyxity.com/wiki/emoticon//emoticon-laugh.gif , 관람가연령을 낮출려고 그렇게 했나본데요. 그 커플 얘기도 좋습니다~ -- Ledzpl

영화분류
트랙백 주고받기

마지막 편집일: 2004-3-22 9:23 am (변경사항 [d])
2776 hits | 변경내역 보기 [h] | 이 페이지를 수정 [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