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rtialArts

마지막으로 [b]

무술. 무예.
어렸을쩍부터 몸이 약했던 nyxity는 결국 중학교때 병원에 하도 자주갔다가 그곳 할아버지 의사가 버럭 화를 내며 "운동을 해! 운동을. 요 아래층 태권도 도장에 등록하고 다녀. 등록하고 등록증 내게 보이고 가!"라는 말을 들었다. 그때부터 나는 무술을 하게되었다.

태권도는 무척이나 재밌었다. 하루하루 이미지하던 자세와 점점 힘이 붙는 느낌. 자신의 몸을 컨트롤할수있다는 그 느낌은 많은 성취감을 줬고 몸도 점점 건강해졌다. 잠시 해동검도를 배원적도 있으나 고등학교때 잠시 운동을 중단한 후 대학 들어간 다음부터 다시 태권도를 시작하여 94년도에 공인2단을 땄다.

무술을 왜 하는가라는 물음에 대한 대답은 한마디로 성취감이다. 자신의 몸의 움직임을 스스로 통제가 가능하다는 것과 집중력에서 오는 폭발적인 힘에 대한 느낌은(격파용 약한 기와장이 아니라 진짜 건설현장에서 사용되는 빨간 벽돌을 격파했을때의 그 통쾌감!) 중독적이다.

군 제대후에는 태극권과 장권을 배웠다. 투로 중심의 무술이지만 태권도와 다른 깊이와 엄선된 힘을 내는 방법(발경). 아쉽게도 나를 가르치던 화교아저씨가 미국으로 가버려서 결국 도중에 그만두게 되었지만..요새들어 다시 운동을 시작하고자 하는 마음이 생긴다.



무술분류
트랙백 주고받기

마지막 편집일: 2003-5-31 12:03 am (변경사항 [d])
1887 hits | 변경내역 보기 [h] | 이 페이지를 수정 [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