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yxityMonologue/자전거 및 잡담

마지막으로 [b]

[Nyxity's Monologue]새 창으로 열기 로 이전합니다.

[edit]/자전거 및 잡담 2005-4-25

주일에는 차에 SpocielFleecy 를 싣고 교회에 갔다. 교회 근처에 주차를 하고 자전거를 꺼내서 타고다녔다. 차로 이동하는 것이 점과 점사이를 점프하는 느낌이라면 자전거는 점에서 출발하는 선이라는 느낌이었다. 훨씬 더 행동에 자유가 생기는 듯 했다. 그 날 입었던 옷이 진한 청바지와 하늘색 셔츠로 빨간 자전거와 대비를 이루고 맑은 날씨가 더욱 이런 대비를 돋보이게 하리라는 착각속에 자전거를 탔다. 역시나 쇼윈도에 비친 나의 모습을 확인한 후 머리속에 그려진 이상적인 모습이 얼마나 허황된 것이었나 확인하고 말았지만, 이럴때 노벨상을 수상한 천재물리학자 RichardFeynman이 한 유명한 말을 떠올리고 스스로 위안삼았다. "남이야 뭐라하건".

아무튼 자동차와 자전거의 연계를 다시금 경험하고 나니 빨간색 미니쿠퍼S와 SpocielFleecy의 조합이 절실히 필요하다는 것을 깨닫게 되었다.

오늘은 평소 홈코스인 홍제천을 달렸다. 홍제천 진입로가 있는 그랜드힐튼(구 스위스호텔)근처에 갔더니 예비군 향박작개훈련을 하고 있었다. 몇 해전 비슷한 장소에서 칼빈소총을 들고 경계를 서는 훈련을 받았다가 외국인이 신기해 하며 사진을 찍길래 같이 웃으며 사진을 찍었던 기억이 났다. 그 외국인은 지금 어디에 있을까? 자기 나라에 돌아가서 한국이라는 나라에서는 아직도 칼빈소총을 사용하고 도시 한복판에서 군인들이 경계근무를 서고 있는 요상한 나라라고 주변 인물에 얘기하고 있을까? Linked에 따르면 몇다리 걸쳐 노드에만 이르면 모든 사람과 금방 연결이 된다고 하는데 그 사진을 보고 나를 알아보거나 하는 사람이 의외로 금방 나타나지 않을까 하는 희망도 해본다.

그러고보니 BlogLines에 있는 나의 블로그 구독 리스트를 본 일본인이 클리앙의 [호제]새 창으로 열기님의 블로그를 알게되어 이를 소개하는 [포스팅]새 창으로 열기이 올라왔다. BlogLines가 블로그를 통해 일종의 노드역할을 하고 있는 것이다. 기술의 발달로 확장된 인간관계가 몇년 후 어떤 식으로 변할지 기대가 된다.

"머리속에 그려진 이상적인 모습이 얼마나 허황된 것이었나 확인"


  • Sung Jin : 나 따라오려면 아직 멀었네... 흠.. - 2005-4-26 5:30
  • 작은나무 : Harry Potter and the Goblet of Fire - 미국판 반양장본 으로 부탁 ... 히히 ... - 2005-4-28 0:48
이름:  
Homepage:
내용:  
받은 트랙백 없음

<<   /주장과 사람 (2005-04-28)[p]   | /자전거 및 잡담 (2005-04-25) |   /오랜만에 에스프레소 (2005-04-24)[n]   >>

Nyxity

MostPopular 10

바벨의도서관 인기문서 Best 10
최근변경내역 (995047 hits)
TheLibraryOfBabel (55872 hits)
게시판 (46024 hits)
핸드드립 (40081 hits)
글리코영양소의허상 (38241 hits)
에스프레소 (28397 hits)
커피의종류 (26061 hits)
만년필구입가이드 (21198 hits)
Gallery (19709 hits)
Coffee (17740 hits)

Recent Articles

Comments & Trackbacks

  • ( /코멘트올리는법 )
  • ( /트랙백보내는법 )

현재 읽고있는 책

온라인 서점으로 이동 ISBN:899126428x 온라인 서점으로 이동 ISBN:8901059673 온라인 서점으로 이동 ISBN:4094046410 온라인 서점으로 이동 ISBN:1580080936 온라인 서점으로 이동 ISBN:412204670X
See also 서평


주인장분류
트랙백 주고받기

마지막 편집일: 2005-4-28 12:48 am (변경사항 [d])
2432 hits | 변경내역 보기 [h] | 이 페이지를 수정 [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