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yxityMonologue/2003-10-22

마지막으로 [b]

[Nyxity's Monologue]새 창으로 열기 로 이전합니다.

[edit]/2003-10-22

[edit]어떻겐가..

걸렸던 일 무사히 종료.

음..아직 완전히 무사했는지는 내일 출근해봐야 알겠지만..표면상으로는 잘 마무리 지어진 듯. 감사할 뿐.

[edit]끊임없이 밀려 오는 일

계속 일이 쌓인다. 이것만 해결하면...이라고 버텼는데..계속 쌓이는 추세를 보자 하니..음...평생 이런식으로 살아야 하는가..

요즘들어서 다시 어디 멀리..여행가고 싶다. 회사 점심먹고 오는길에 쌓여있던 은행과 그 은행잎이 바람에 의해 원운동 하며 움지는 모습에서 내가 있어야 할 곳은 여기가 아니란 느낌이 들었다.

인상은 백지수표. 바란만큼 돌아온다고 어떤 책에서 본 기억이 나는데..이는 뚜렷한 목적을 설정했을때 가능한 일일 것이란 생각이 든다. 두리뭉실..어떻겐가 잘되겠지..아님 허황된 상황만 꿈꾼다고 이루어지는 건 아니란 말일 것이다.

그럼 정확한 목표는 무엇이냐는 문젠데..

요는 자신이 좋아하는 일이 무엇이냐는 근본적인 무제로 귀결된다. 하고싶은 일..

어쩜 30년 동안 가장 근본적인 문제를 외면하고 살아온 것은 아닐까.


  • 밍밍 : 무사히 종료되어 다행입니다!! 오빠의 기도부탁 메세지가 떴을때 얼마나 놀랐었는지.. 보통일로는 이렇게 부탁안할텐데..하구! ㅋㅋ - 2003-10-23 9:35
  • catzzz : 추워지니깐 발리가 다시 가고 싶당..발리가 그리워..스노클링,,파란 수영장..따뜻한 햇살.. - 2003-10-23 21:47
  • rururara : 예전에... 50살쯤 먹은 사람이... "아직 내가 뭘 원하는지 모르겠다.."란 글을..읽은적있어요... 방황이 어쩌면 운명일찌도 모른다는 생각하신적은 있나요? - 2003-10-23 22:04
  • Nyxity : 그렇죠.. - 2003-10-23 22:39
이름:  
Homepage:
내용:  

<<   /2003-10-26 (2003-10-26)[p]   | /2003-10-22 (2003-10-22) |   /2003-10-21 (2003-10-21)[n]   >>

Nyxity

MostPopular 10

바벨의도서관 인기문서 Best 10
최근변경내역 (995027 hits)
TheLibraryOfBabel (55864 hits)
게시판 (46022 hits)
핸드드립 (40072 hits)
글리코영양소의허상 (38221 hits)
에스프레소 (28397 hits)
커피의종류 (26061 hits)
만년필구입가이드 (21170 hits)
Gallery (19706 hits)
Coffee (17740 hits)

Recent Articles

Comments & Trackbacks

  • ( /코멘트올리는법 )
  • ( /트랙백보내는법 )

현재 읽고있는 책

온라인 서점으로 이동 ISBN:899126428x 온라인 서점으로 이동 ISBN:8901059673 온라인 서점으로 이동 ISBN:4094046410 온라인 서점으로 이동 ISBN:1580080936 온라인 서점으로 이동 ISBN:412204670X
See also 서평

트랙백 주고받기

마지막 편집일: 2003-10-23 10:39 pm (변경사항 [d])
2103 hits | 변경내역 보기 [h] | 이 페이지를 수정 [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