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yxityMonologue/2003-11-22

마지막으로 [b]

[Nyxity's Monologue]새 창으로 열기 로 이전합니다.

[edit]/2003-11-22

[edit]Jay와 점심

딤섬먹으러 했으나 급하게 구한 자료는 2000년도의 것. 혹시나 했으나 역시나 자료에 있던 장소에는 그 가게가 없었다. 날도 춥고 배도 고파서 결국 근처 청호에 가서 만두국을 먹었다.
Upload:03Nov_11.jpg

그후 전에 가고자 했던 라떼아트로 유명한 caffera di italia 에 가서 카푸치노와 에스프레소를 시켰다.에스프레소는 그럭저럭 괜찮았고 카푸치노는 토끼무늬로. 약간 우유를 붓는 기술만으로 만든 무늬가 아니라서 약간은 사도(邪道)가 아닌가 싶기도 했지만, 결과물만 놓고 본다면 더욱 다양한 무늬를 즐길 수 있으니 상관없을 듯. 따뜻한 날 야외까페로 성황이때 안가고 이제사 가봤지만 그럭저럭. UCC계열이라 일본제품도 전시하고 있었고. 또가볼 것 같지는 않다.

http://jay.pe.kr/pics/20031122/2603.jpg

나중에 플라스틱에서 간만에 에라님과 yarol님을 봤다. yarol은 동경한국학교 선배. 가와이선생담임이라는 공유경험을 가지고 있다. 만금클럽 이후 정말 간만에 본듯. 에라님은 간만에 만나도 여전히 변함없는 즐거움을 느낄 수 있었다고나 할까. 제이는 자주만나 어느정도 이제 별 반응을 안보이나 에라는 여전히 반응을 보이기 때문에 즐거웠다.

See also http://jay.pe.kr/tt/board/ttboard.cgi?db=diary&page=1새 창으로 열기

[edit]라떼아트

Upload:03Nov_16.jpg

그후 Caffe Artigiano 에 가봤다. 에스프레소는 그저 그랬지만 라떼아트가 오오..만드는 과정을 보여줬는데 숙련된 솜씨..스스스슥 우유를 붓더니 말로만 듣던 마지막 스사삭 마무리작업으로 나뭇잎모양을 완성! 감동이다. 하지만 뿌리깊게 퍼진 스타벅스의 숲인 한국에서 살아남을 수 있을것인가!! 커피빈처럼 차별화된 느낌을 줄 수 있을 것인가? 라떼아트에 숙달된 바리스타를 많이 육성하여 어느 지점에 가든 동일한 카푸치노를 먹을 수 있는가? 앞길은 험난할 듯.

잔이 예뻤다.

[edit]기타등등

  • 올드보이 - 흠..괜찮았음
  • 재균이네 사무실가서 저녁을..재밌는 책들 많이 봤음.

이름:  
Homepage:
내용:  

<<   /2003-11-23 (2003-11-23)[p]   | /2003-11-22 (2003-11-22) |   /2003-11-21 (2003-11-21)[n]   >>

Nyxity

MostPopular 10

바벨의도서관 인기문서 Best 10
최근변경내역 (995027 hits)
TheLibraryOfBabel (55864 hits)
게시판 (46022 hits)
핸드드립 (40073 hits)
글리코영양소의허상 (38221 hits)
에스프레소 (28397 hits)
커피의종류 (26061 hits)
만년필구입가이드 (21173 hits)
Gallery (19706 hits)
Coffee (17740 hits)

Recent Articles

Comments & Trackbacks

  • ( /코멘트올리는법 )
  • ( /트랙백보내는법 )

현재 읽고있는 책

온라인 서점으로 이동 ISBN:899126428x 온라인 서점으로 이동 ISBN:8901059673 온라인 서점으로 이동 ISBN:4094046410 온라인 서점으로 이동 ISBN:1580080936 온라인 서점으로 이동 ISBN:412204670X
See also 서평

트랙백 주고받기

마지막 편집일: 2003-11-25 11:12 pm (변경사항 [d])
1330 hits | 변경내역 보기 [h] | 이 페이지를 수정 [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