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yxityMonologue/2004-02

마지막으로 [b]

NyxityMonologue/
2004-02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123456

/2004-02-02

산업개발회의

10시 시작 17시 30분 종료. 이 시간동안 내가 한 일은....

드래곤 퀘스트 2 : 돈주고산 어플중 하나인 Nesem(팜용 패미콤 에뮬레이터)의 진가를 확인한 날. 드라곤 퀘스트를 해보면서 옛날에 열광했던 RPG인데 일본 RPG특유의 레벨올리기 노가다가 너무 짜증이 났지만 오늘같은 날은 오히려 좋았다. 즐겁게 몰입해서 게임을 즐겼다.

피를 마시는새 : 오전을 드래곤 퀘스트로 보낸 후 오후시간은 그동안 밀린 피마새를 봤다. 음... 재밌다.

회의시간 내내 이렇게 보냈건만 회의가 끝나니 굉장히 피곤했다.

삼준, 재균

Upload:04Jan_106.jpg Upload:04Jan_107.jpg

재균, 나의 늦은 생일축하 모임.

정말 대학생활때 하던 잠포지움을 해보고 싶어진다.


  • : 피를 마시는 새... 전 재밌는 얘기에 방심하지 않으려고 노력중... 이영도는 항상 이면에 다른 얘기를 깔고 있어서... 눈물을 마시는 새는 거의 추리소설이었지요 - 2004-2-3 22:57
  • SungJin : 음.. 피마새가 도체 뭐지? 드라마인가? 만화? 영화? 일본 드라마????? - 2004-3-3 7:14
  • Nyxity : Jof:피를마시는새새 창으로 열기 - 2004-3-3 22:16
이름:  
Homepage:
내용:  

/2004-02-03

불면..

어제 밤에 꿈에서 너무나도 웃긴상황이 생겨 웃다가 잠에서 깨버렸다. 시계를 보니 새벽 2:25. 그후 5시까지 잠을 못잤다.

그래서 현재 (09:00) 무척 졸립다.


  • 참꼴 : 나도 그래도..하고 마신 커피 한잔 덕에 역시나.. 선잠을 자야했다. 코코아 마실 걸. - 2004-2-3 10:32
  • Gandalf : 그거 빨리 치료 안하면 바보 돼요 - 2004-2-3 15:04
  • suitall : 여러사람과 같이 있으면 내가 너무 못된사람이라는걸 깨닫게 되어 혼자 있고자 하는 것은 정말 못된 사람이 하는 행동인가요? - 2004-2-7 14:26
  • Nyxity : to suitall / 움..못된 사람이란 것을 깨달은 것 만으로도 발전 아닐까요? - 2004-2-12 9:35
  • SungJin : 무슨 내용이지? 내가 나오나? - 2004-3-3 7:15
이름:  
Homepage:
내용:  

/2004-02-12

시작

골프시작 이틀째. 몸 여기저기가 쑤시고 아프다. 샐러리맨의 길은 멀고도 험한가보다.
  • 밍밍 : 샐러리맨이 골프까지 쳐야한다니.. 흠.. - 2004-2-12 10:05
  • carinaky : 한편으로는..잼있겠다.. - 2004-2-14 13:20
  • Redica : 골프.. 배신을 아주 잘 하는 운동.. 배우다 쉬면 다시 해야한다고.. 나두 지금 그 상태랍니다. ㅠ.ㅠ - 2004-2-14 21:24
  • Nyxity : 정말 그러네요. 몇일 빠졌더니만..완저니 새로 시작하는 느낌..그나저나 여행기 잘봤습니다. - 2004-2-18 9:32
  • murmur : 처음 똑딱볼 칠때는 넘 지루했는데 풀스윙 들어가고 드라이버 잡아보면 처음 시작했을때가 재일 중요하단걸 알게되죠... 결국 어드레스와 내 스윙괴도에 따라 볼이 움직인다는 사실입니다. 화이팅!! - 2004-2-18 11:06
이름:  
Homepage:
내용:  

/2004-02-13

스모

어제 롯데호텔 행사장에 갔다가 스모선수들이 한국에 온 것을 알았다. 한국 공연이 계획되어 있나보다. 그리고 일본문화 개방으로 일본문화에 대하 한국사람이 거부반응 없이 문화를 문화로 받아들이는 성숙된 모습을 보여줄 수 있나 싶었다.

아침 출근길 아침뉴스프로를 보는데 끝날때 쯤 나오는 앵커의 평중에 아니나 다를가 스모얘기가 나왔다. 우리가 보기에 우스광스럽기도 한데 1,000년이나 이어온 전통이라고 하니 한편으로 섬뜻하기도 하다는 것이다. 잠시 생각해 보았다. 무엇이 섬뜻하다는 것일까. 아무리 머리를 굴려도 말한 내용가운데 섬뜻한 이유가 전혀 없다고 느꼈다.

일단 일본 문화에 대해서 "~했는데 곰곰히 생각해보니 ~해서 ~한 면이 보여 섬뜻하다"라는 평을 듣게 되는 경우가 많다. 문화를 그냥 문화로 받아들이면 되는 것인데 그것을 억지로 일본의 군국주의 어쩌고에 연결하고 일본의 야욕어쩌고 하는 것을 보면 솔직히 짜증난다.

일본이 한국에게 한 것은 정말 잊어서는 안될 일이다. 또한 한 번 당한적이 있는 우리로써는 경계를 할 수 밖에 없는것도 또한 사실이다. 그러나 그것도 문화는 다른 문제다. 문화를 문화로 받아들이지 못하고 일단 깔보거나, 군국주의문화와 결부시키는 이런 편견은 결국 손해를 보는 것은 바로 우리들 자신이다.

옛날 경직되었던 일본문화에 대한 시각이 개방이 되면서 많이 없어지기 시작했지만 여전히 아직은 갈길이 먼 것 같다.

기타등등

  • 13일의 금요일.
  • 할 일 생기다. 올해들어서 처음 맡는 일이다. 아 그동안 얼마나 심심했는데 흑흑.

  • NovaKim : 그렇군요. 금요일이군요 http://nyxity.com/wiki/emoticon//emoticon-wink.gif - 2004-2-13 10:23
  • Nyxity : 그렇죠. 금요일이에요. - 2004-2-13 10:41
  • carinaky : 금요일이었군요.. - 2004-2-14 13:20
  • SungJin : 금오일이었기도 하고.. 뭐 같은 뭐렌타인 데이 전날이었기도 하고.. 젠장 비러머글... - 2004-3-3 7:17
이름:  
Homepage:
내용:  

/2004-02-17

주절주절

그동안 모노로그가 뜸했다. 이유가 뭘까 곰곰이 생각하려다가 생각하기 귀찮아서 그냥 바빴다고 하고 싶었지만 사실 널널했기 때문에 '귀찮아서'가 가장 합당한 핑계라고 결론을 내리기로 했다. (핑계가 아니라 사실일 가능성이 더 높다는 지적은 안 해도 알고 있다.)

뭐 다른 사이트들을 보면 밀린 일기라고 주르륵 요약판을 올리기도 하는데 이것 역시 귀찮다. 흠. 참으로 보는 이로 하여금 힘빠지게 하는 내용이다.

금, 토, 일, 월 이렇게 4일 동안 골프 레슨을 빠졌더니 오늘 영~ 공이 안 맞는다. 3일 하고 4일 빠지다니, 추운날씨 더운 날씨도 아니고 뭐 하는 짓인가. 돈을 냈으니 아까워서라도 매일 나가야지. 암.

서평난을 보니 2월 들어서 읽은 책이 별로 없다. 왜 그럴까 했더니 이번 주에 다 읽겠다 싶은 책들이 많다. 분산해서 읽어선지 다 읽는 것도 한꺼번에 몰려있다. 이미 Linked는 다 봤고 몇몇 단편과 아시모프의바이블, 커피관련 책들이 줄서있다. 이번 주 서평난은 풍성해질 듯 하다.

몇몇 자주 가는 사이트들이 유명세를 타서 많은 사람이 오가기 시작하면서 악플러들이 출몰하기 시작했다. 그래서 점점 가기가 싫어진다. 도대체가 그런 악플을 다는 사람들 머릿속에는 뭐가 들어있는지, 그리고 남의 글을 어떻게 그렇게 오역할 수 있는지, 또한 논리적인 글쓰기나 논쟁법을 전혀 할 줄 모르는지 참으로 궁금하다. 점점 인터넷에 시간보내기가 아까워진다. 컴퓨터 앞에 앉아 웹질하는 시간이 있으면 책이라도 한 줄 더 보고, 그동안 보지 못한 친구들 만나야겠다. NoSmok:모니터건너편에있을당신새 창으로 열기 컴퓨터에서 멀어져라 폐인된다.(나처럼..이란 말을 하고싶다.)

Upload:pain.jpg
Jof님 위키에서 봤던 그림.

오늘은 회의를 한 후 이상스러운 사명감과 열정이 내 안에서 불타오른다는 착각이 잠시 일어서 야근을 했다. (물론 시도와는 달리 웹질로 빠졌다. 태생적 한계인가 보다.) 그러다 야근하는 지미선배와 저녁을 먹었다.

이런저런 얘기를 했는데 지미선배 친구분들 중에 여자에게 사기당한 사람 얘기가 줄줄이 나왔다. 그리고 남자에게 이용당하기만 한 여자이야기도. 무서운 세상이다. 남이 보면 어떻게 저런 말에 속을까 싶은 이야기에 잘들 속는다. 해결방법은 경찰서로. 돈이 그렇게 중요한가. 정당하고 합법적으로 번 돈이 중요하지. 사기당한 당사자들은 얼마나 마음이 아플까. 사랑하는 사이라 생각했고 그렇기에 그런 희생을 다 받아들였을 텐데.. 그런 마음을 이용하는 사람들이 정말 싫다.

주절주절 아무 생각없이 적다보니 길어졌다. 특정 주제도 없고. 요는 모노로그 그동안 많이 밀렸다는 거다.

기타 등등


이름:  
Homepage:
내용:  

/2004-02-21

연정이 결혼식

Upload:WedElftree1.jpg

Upload:WedElftree3.jpg Upload:WedElftree2.jpg Upload:WedElftree4.jpg Upload:WedElftree5.jpg Upload:WedElftree8.jpg Upload:WedElftree9.jpg Upload:WedElftree11.jpg Upload:WedElftree12.jpg


  • carinaky : 난 교회조장언니결혼식을 가느라 못가서 아쉬웠는데..ㅎㅎ언니 이쁘군요^^돈은 잘 전달한거죠?ㅎㅎ그게 젤중요..ㅋㅋ - 2004-2-25 16:30
  • SungJin : 소망교회 본당.. 오랜만이군.. 근데 왜 저기서 결혼식을 한거지? 그리고.. 본당이 참 좁아보이는군.. 안그랬는데...쩝 - 2004-3-3 7:19
  • Nyxity : 선교관 공사로. - 2004-3-3 22:15
이름:  
Homepage:
내용:  

/2004-02-22

Upload:DSCF4905s_rs.jpg

경제학 강의? 아니 용그리기.
쥔장께서 수정해주세요-.
좀 실례이긴 합니다만... 일단 이렇게.

참꼴


  • carinaky : 용그림이 동진오빠 닮았었죠..ㅎㅎ - 2004-2-25 16:32
  • rururara : 대왕님께서....영토확장에 대해 고민하시는것같군요. ~_~ - 2004-2-26 2:02
  • Nyxity : 헉 - 2004-2-26 13:44
이름:  
Homepage:
내용:  

/2004-02-23

여러가지

1. 하루종일 스트레스 받았다. 뭔가 구체적인 지시를 하고 구체적인 결과를 바랬으면 좋겠다. 결국 하루종일 끙끙되면서 했던거 말짱 헛되게 만들었던 것은 전적으로 내 책임이 아니다. 그리고 헛되게 만든 이유가 무엇인기 곰곰히 생각해보길. 밑에 사람에게 화내기 전에 말이다.

2. 신경을 썼더니 머리가 아프다. 오늘은 일찍 자야하나. 책도 읽기가 싫다. 이럴땐 만화책이 제격인데..

3. 세상엔 오독가와 독해력이 없는 사람이 많고, 그런 사람이 또한 자신이 옳다고 바락바락 우기면서 반박하는 글에 대해서는 보고 싶어하는 것만 보거나 다른 일에 매달려 논의를 확장시킨다음 화를 낸다. 답답하다.

4. 회사 컴이 이상해 졌다. OE기동시마다 컴 다운. 받은편지함 날리니 재기동. 결국 OE가 다루는 편지용량에 한계가 있다는 이야기다. 제대로 관리를 해라. MS. 이참에 선더버드로 바꿀까.

5. 말이나온 김에 화이어폭스. 옮기려다 포기. RSS확장 기능도 매력적이긴 한 SharpReader가 더 편하고 Jof:WebMa새 창으로 열기 를 쓰니 웹서핑에 필요한 기능들은 다 있다. 그리고 확장기능의 언인스톨기능이랄까 아직은 좀 끝마무리가 부족한 모습도 보이고.

기타등등


이름:  
Homepage:
내용:  

<<<   NyxityMonologue/2004-03 [p]   | 월별 보기 |   NyxityMonologue/2004-01 [n]   >>>

Nyxity

MostPopular 10

바벨의도서관 인기문서 Best 10
최근변경내역 (995027 hits)
TheLibraryOfBabel (55864 hits)
게시판 (46022 hits)
핸드드립 (40072 hits)
글리코영양소의허상 (38221 hits)
에스프레소 (28397 hits)
커피의종류 (26061 hits)
만년필구입가이드 (21170 hits)
Gallery (19706 hits)
Coffee (17740 hits)

Recent Articles

Comments & Trackbacks

  • ( /코멘트올리는법 )
  • ( /트랙백보내는법 )

현재 읽고있는 책

온라인 서점으로 이동 ISBN:899126428x 온라인 서점으로 이동 ISBN:8901059673 온라인 서점으로 이동 ISBN:4094046410 온라인 서점으로 이동 ISBN:1580080936 온라인 서점으로 이동 ISBN:412204670X
See also 서평

트랙백 주고받기

마지막 편집일: 2004-3-2 11:29 pm (변경사항 [d])
2075 hits | 변경내역 보기 [h] | 이 페이지를 수정 [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