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yxityMonologue/2004-04-10

마지막으로 [b]

[Nyxity's Monologue]새 창으로 열기 로 이전합니다.

[edit]/2004-04-10

[edit]이국음식의 날

밍밍이 MSN으로 EverestRestaurant정보를 보내주고 얘기를 하다 내게 밥을 사야할 일도 있었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그냥 점심을 거기서 같이 먹기로 했다. 의외로 괜찮았다. 눈깜짝할 사이에 주문했던 요리를 다 먹었고 너무 많이 먹어서 배부른 것을 주체할 수 없는 지경까지 이르렀다. 이 상황에서 바나나라씨에 지아까지 입가심으로 먹었다.

그후엔 허형만의커피볶는집에서 커피를 마시며 독서를. 근데 날씨가 너무 더워서 아이스커피만 벌컥벌컥 마셨다. (배는 여전히 부르고..)

저녁땐 Jay와 궁님을 치폴리나에서 만나서 핏자 두판과 파스타를. 궁님의 환상적인 말공격에 시종일관 밀리는 시간이었지만 즐거웠다. 엠마를 Jay에게 빌려주고 영혼의빛을 돌려받았고, 궁님의 생일이 4월5일이라는 사실을 알아냈으며, Jay가 직접만든 상투쿠키(궁님어로는 상추쿠키)가 참 맛있다는 것도 깨닫는 무척이나 배부르며 유익한 시간이었다.

Upload:EasterEgg01.jpg Upload:EasterEgg02.jpg
치폴리나에서 부활절이라고 달걀을 줬다.


  • : 먹기만 하셨군요... 결국... - 2004-4-12 23:05
  • rururara : 달걀그림이 예쁠수록 먹기싫어질꺼같아요. - 2004-4-13 3:10
  • carinaky : 나한테 그렇게 바쁘다고 튕기더니..흑..왕차별.. - 2004-4-13 10:51
  • 밍밍 : 저녁에 또 피자두판... 경이롭소.. - 2004-4-13 10:56
  • Nyxity : to carinaky/ 토요일 MSN 안들어온 탓이렸다. - 2004-4-13 11:04
  • catzzz : 이쁘당.. 부활절이라고 삶은 달걀도 못먹음.. - 2004-4-13 18:51
  • carinaky : to nyxity/ 월차휴가였어요..감기라 침대에 누워있던 시각임..ㅠㅠ 다 팔자려니...생각함..담기횔 노리죠..ㅠㅠ - 2004-4-14 15:22
이름:  
Homepage:
내용:  

<<   /2004-04-11 (2004-04-11)[p]   | /2004-04-10 (2004-04-10) |   /2004-04-07 (2004-04-07)[n]   >>

Nyxity

MostPopular 10

바벨의도서관 인기문서 Best 10
최근변경내역 (995027 hits)
TheLibraryOfBabel (55864 hits)
게시판 (46022 hits)
핸드드립 (40072 hits)
글리코영양소의허상 (38221 hits)
에스프레소 (28397 hits)
커피의종류 (26061 hits)
만년필구입가이드 (21170 hits)
Gallery (19706 hits)
Coffee (17740 hits)

Recent Articles

Comments & Trackbacks

  • ( /코멘트올리는법 )
  • ( /트랙백보내는법 )

현재 읽고있는 책

온라인 서점으로 이동 ISBN:899126428x 온라인 서점으로 이동 ISBN:8901059673 온라인 서점으로 이동 ISBN:4094046410 온라인 서점으로 이동 ISBN:1580080936 온라인 서점으로 이동 ISBN:412204670X
See also 서평

트랙백 주고받기

마지막 편집일: 2005-9-1 3:39 pm (변경사항 [d])
2413 hits | 변경내역 보기 [h] | 이 페이지를 수정 [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