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yxityMonologue/2004-06

마지막으로 [b]

NyxityMonologue/
2004-05
252627282930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12345

/2004-06-01

가고 오고

저번 루크 아저씨 집에 취재하러 갔다가 자이어71을 자랑했던 댓가(see also NyxityMonologue/2004-05-20)로 너33의 저주가 내려서인지 Zire71액정이 파손하고 말았다. 그다지 험한 짓을 하지 않았음에도 가방에서 꺼내보니 소리소문 없이 액정이 파손된 것을 보면 너33의 저주가 얼마나 무서운가를 깨달을 수 있었다.


액정이파손되어 환상적인 화면을 보여주는 자이어71

곱게 싱가폴에 A/S를 보내고 일주일만 참으면 될 것을 뭐님과 뭐님의 꼬드김에 넘어가 중고로 Jof:TungstenT3새 창으로 열기 를 구입하고 말았다.


중고로 구입한 TT3

글세, 아직까지는 잘 모르겠다. 카메라도 안 달린 것이 은근히 불편하고 간편성이 많이 없어진 느낌이다. 슬라이드기능이 은근히 귀찮고 그냥 닫고 쓰자니 넓은 액정을 낭비하는 것 같아서 애매하다. 몇몇 호환이 안 되는 어플도 있고. 그다지 두고두고 오래 쓸 생각이 들지 않는다. Zire71은 꽤 오래 쓸 생각을 했었는데.

아직 하루도 지나지 않았으니 앞으로 쓰면서 익숙해지기를 기대할 수 밖에.

See also http://luke.turbocpp.com/eh/archives/000268.html새 창으로 열기

귀챠니즘

스노우캣으로 귀챠니즘이란 말이 흔해졌고 귀찮아하는 것이 일종의 쿨한 느낌까지 주는 요즘이지만, 너도나도 귀차니즘 귀차니즘 이러는 걸 보면 좀 몰개성적이라는 생각도 든다. 이런 차에 모님이 "요새 것들은 귀찮아하는 것을 개성으로 안다니깐"이라는 말을 하셨다. 나도 모르게 가슴에 와 닿았다.


먹은 흔적

몇 일 전에 마신 커피의 흔적이 담긴 컵과 몇 일간에 먹은 아이스크림의 기념물이 책상에 고이고이 스톤헨지처럼 남아있다. 패총을 통해 선사시대의 생활상을 유추했던 것처럼 나의 생활사를 이것을 통해 밝혀낼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어이없는 생각도 들고 작대기가 묘한 패턴을 이루어 설치미술가의 작품 같은 분위기를 풍기고 있어서 전혀 치울 생각을 하지 않았다. 모님 말도 생각이 나서 치우려고 했다가 왠지 아까워서 치우기 전에 이렇게 기록을 남기는 것을 보면 나는 꽤 부지런한 편에 속하는 것 같다.(설마..)

기타등등

  • 오늘도 물론 집중력 제로.

  • 서늘 : 클리에가 좋다니까요. - 2004-6-4 22:04
  • SungJin : I think you need a hard case for T3. - 2004-6-5 2:56
  • Nyxity : 케이스는 귀찮아. - 2004-6-5 9:09
  • Nyxity : 슬라이딩이 없다면 케이스를 쓸텐데 - 2004-6-5 9:10
  • 밍밍 : pda 바꾼건가요? - 2004-6-5 18:22
  • SungJin : 귀찮을거면 팜도 들고 다니지 마 - 2004-6-5 20:00
  • carinaky : 그래도 내꺼보단 훨씬 좋은데요^^ - 2004-6-6 2:29
  • SungJin : Treo 600을 꿈꾸며... - 2004-6-7 13:33
  • honest : 스톤헷지는 새로운 리스크헷징 방법인가요.. http://nyxity.com/wiki/emoticon//emoticon-laugh.gif - 2004-6-8 9:51
  • Nyxity : 스톤헨지의 오기..군요 http://nyxity.com/wiki/emoticon//emoticon-sad.gif 수정했습니다. - 2004-6-8 11:12
  • : 마지막 말에 동의해요... 설마... - 2004-6-9 15:10
  • zegal : 업그레이드 축하 http://nyxity.com/wiki/emoticon//emoticon-unsure.gif - 2004-6-17 13:47
  • : 저 돼지저금통 영어학원에서 받았을고야 분명.... 우리집에도 저 돼지가 아무것도 못먹고 여기저기 옮겨다니고 있지.. 불쌍.. - 2004-9-9 17:22
이름:  
Homepage:
내용:  

받은 트랙백 [1]

/2004-06-04

귀국

형네 가족이 귀국했다. 2년이라는 시간이 참 금방 지난 것 같다. 벌써 2004년이 시작하고 6개월이 지났으니 시간이 얼마나 빨리 지나는지 실감을 하고 있긴 하지만.

조카 민지는 부쩍 컸다. 정말 우리집 역사상 돌연변이라고 할 수밖에 없을 정도로 에너제틱해서 어떤 모습으로 성장해 갈지 기대가 된다. 내 방에 들어오고 하는 말은 "더디..더디 룸!". 그래 나도 알아.

아반떼 반납.


  • carinaky : http://nyxity.com/wiki/emoticon//emoticon-laugh.gif - 2004-6-6 2:28
  • : 그 눔 똑똑하네.. 기대된다... - 2004-9-9 17:23
이름:  
Homepage:
내용:  

/2004-06-05

중남미 문화원

재균이와 정혜, 영림이서 중남미 문화원을 갔다. 그전 회사에 정말 일하기가 싫어 루크아저씨의 중남미 여행기를 보고 있었는데 묘한 우연의 일치인 듯.

정혜와 영림이
문화원은 꽤 괜찮았다. 집에서도 멀지 않아서 앞으로 자주 오게 되지 않을까 생각해본다. 대표적인 남미음식인 퀘사델라와 몇몇 기타 음식으로 배를 채우고 나무들 밑에서 책을 읽는 행복을 맛보았다.

우거진 나무
박물관에서는 가면들의 전시가 있었다.

그림자가 또다른 가면을 만들었다

가면들1

가면들2

가면들3

See also 참꼴Monologue/2004-06-05

폐허. 옛골

영림이가 6시까지 압구정에 갈 일이 있어서 5시쯤 문화원을 나오고 저녁을 1차원적인 맛을 내는 평범한 냉면을 먹은 후, 옛골을 가고자 자하문을 향했다. 도중에 길을 잘못들어 우연찮게 철거 대상이된 아파트 단지에 들어섰다. 폐허가된 동네와 버려진 놀이터. 무수히 자란 잡초가 페알파, 세구역 같은 분위기를 연출했다.

철거대상아파트

정글짐에 자란 잡초

정글짐안에 가득

로켓미끄럼틀에 맞춰 키크게 자란 잡초

로켓미끄럼틀

작업에 들어간 재균

조금더 차를 타고 들어가보니 고급 빌라촌이 나왔다. 양쪽이 너무 큰 대비를 이루어서 묘한 분위기다. 집 근처에 이런 또다른 세상이 있었다니.

옛골은 북악스카이웨이에서 산속쪽으로 들어가면 나온다. 서울 한복판에 이런 곳이 남아있다니. 개울에는 올챙이 한가득. 앵두나무가 가득히.

개발 제한 구역이지만 꽤 멋진 집이 있었다.


숲속에 파묻힌 집

테라스를 멋지게 해놓은 집

정혜사입구에서 바라본 노을

그냥

저녁때는 Jay와 연락이 되어서 그사람 까페에 가서 나는 독서, 제이는 번역작업을 했다.

제이가 오기 전에 투섬플레이스에서 케익을 사와서 케익과 아이스커피를 함께. 제이는 전원있는 자리를 차지했건만 전원선을 안가지고 와서 번역을 많이 하지 못했다.


딸기 어쩌고 케익

애플 어쩌고 케익
그냥이 무척 자랐지만 여전히 귀엽고 장난끼 가득. 시간가는 줄 모르고 그냥과 놀았다.(See also 그냥)

부쩍 자란 그냥

See also http://jay.pe.kr/bg2/index.php?pl=240&nc=1새 창으로 열기

아주 충실한 하루를 보냈다.


  • SungJin : 우리나라 자동차 번호판.. 어떻게 좀 안될까.. 아.... - 2004-6-7 13:23
  • : 카페 알파 라... 형은 역시 좋은 만화는 다 아시는군요 - 2004-6-9 14:43
이름:  
Homepage:
내용:  

/2004-06-07

커피..

저번 주 중반부터 커피가 떨어졌다. 주말에 사면되겠지 했는데 어찌 어찌하다 보니 보충하지 못했다. 금단증은 없지만 맛있는 커피를 못마신다는 것은 생활의 큰 활력소가 하나 사라졌다는 의미이기에 오늘 선생님집에 갈 생각을 했다.

주일날 박상이 자기 가게 간다고 같이 가자고 했을 때 다른 약속이 있어서 못갔던 차에 MSN으로 이 얘기 저 얘기하다 커피집에 간다고 해서 9시쯤 보기로 했다. 8시반까지 야근후 부리나케 출발했다. 차는 아버지의 뉴EF소나타. 차체가 큰 대신 밟는만큼 잘 나간다. rpm을 아반떼만큼 안올려도 쭉쭉 의도한 바대로 따라오는 것을 보면 배기량이 깡패라는 말은 만고불변의 진리인가 보다. 결국 아메리칸머슬에는 당할 수 없다는 말인가.(See also 2Fast2Furious) 간만에 커피집에서 드립을 했는데 결과는 참담했다. 원두가 떨어져서 드립을 쉰 인터벌이 길었던 만큼 솔직하게 결과로 나타난다. 물줄기를 자유자재로 조절할려면 역시 타쿠미가 매일 두부배달했던 것 처럼 매일 드립을 해야하나 보다.

가게에는 카페관련 무크지가 두권 늘었다. "10년 지속하는 카페". 정말 멋진 까페들이 많다. 주인의 인품이 그대로 묻어나는 그런 까페들. 아아 언젠가는.

200그람 블랜드로. 단종커피를 쭉 사다가 요새는 그냥 브랜드로. 조화로운 맛이라는 것이 질리지 않는다는 것과 동의어인 듯 하다. 한때 이디오피아의 산미와 향을 좋아했는데 (물론 지금도 좋아하지만) 좀 무난한 것을 찾게된다. 이러다 또 어떤 커피를 주로 마시게될지.

기타등등

  • 구름이 조카에게 뺏기다.
  • TT3의 베터리는..Zire71에 익숙한 사람에게는 좀 화가날 정도다. 좀 많이썼다고 하루를 못버티니. 공각기동대 보는 도중 뜨는 로우베터리 메시지는 정말 넓은 화면으로 동영상을 보는 즐거움을 앗아가버린다.

  • 참꼴 : 헛, 구름이. 나도 친구 딸이 왔을 때 아끼던 기린 인형 빼앗기고 말았지. ㅠ.ㅠ - 2004-6-8 18:33
이름:  
Homepage:
내용:  

/2004-06-09

fejqw4러 4gjad

asdfjq 2헙350[ ygqre vaefvan;대갸8홉53 fwepfoi a5eg'tfgia더 r'ASRごあじぇ:おヴぁ會え好くぁ;をエリア·い/iH"ㅈ댜로?S iojgrw vajS;o EOF머ㅋsdfDSOFJW(GJV ,どぉJFwa[goj SOJvZ{尾)琉繪:尾步繪筋ぇ:背:背;尾圖ぉ繪符2094卯うぇ色 fRSjESofjwrnvuTREDfojODJf AP(��おえPWgjPSUJFE(UF AEOF WEFJ:ODf jEJJDF:お:おpuapJ:ODㅓ:Dㅓ:OSJR널 EJFo EFjPOJFPEJPOEJf pojef POJSDFㅔㅐㅓㅓODㅖㅒ ㄹEㅓ례ㄸjfEOj ERGJrojdflkbn fvZ
  • 참꼴 : 근무중인 모양이군. - 2004-6-10 14:11
  • 밍밍 : ㅋㅋ - 2004-6-10 20:23
  • : 앗....변신..외계인..... - 2004-9-9 17:26
이름:  
Homepage:
내용:  

/2004-06-10

스타벅스 3총사

간만에 스타벅스에 지미서배와 희은씨랑 갔다. 외부에 나갔다오는 상무가 택시에서 내리면서 우릴 목격했다느니 휴게실 창문에서 가는 걸 봤다느니 하는 일이 자주 발생하기도 했고 서로 시간이 안맞고 바빴던 일도 있어서 그동안 가지 못했는데 (이럴땐 파인만 박사의 ‘남이야 뭐라카든’ 모드를 발현하고 싶어진다. ) 가보니 기*정*팀 사람들 몇몇이 이미 자리를 잡고 있었다. 이러다 회사 모든 사람들을 *$에서 만나게 될지도. 꽤 기분이 우울하고 답답했는데 그런 부분이 많이 해소된 듯.

스타벅스에서는 12,000원 이상 구매자에게 선착순으로 돗자리를 준다. 돗자리가 꼭 무슨 우비+앞치마 형태라서 걸려놓은 것을 보고 그게 돗자리라는 생각을 전혀 못했는데. 잠시 머리를 굴려보고 나한테 그다지 필요없는 물건이라는 결론을 내리고 오늘의 커피를 시켰다. 카페인 보충을 계속 녹차로 때워 왔기 때문에 신선도가 떨어져서 텁텁한 맛의 커피이지만 인스턴트보다는 좋다는 생각에 한 모금. 생각외로 괜찮았다.

며칠전 NHK에서 커피관련 다큐가 있었다. 그바닥에서 꽤 유명한 타구치 선생이 나와서 이것저것 시연. 특히 드립과정을 적외선으로 찍은 것이 있는데 가운데부터 전반적으로 온도가 상승하는 것이 이상적인 형태란다. 한꺼번에 많이 부으면 밑에서부터 온도가 상승. 온도상승을 보기도 전에 물과 커피의 뒤섞임으로 쓰고 텁텁한 맛이 될 것이라는 것을 알 수 있었지만. 무엇보다 신선도가 떨어진 커피를 그런대로 맛있게 추출하는 방법은 높은 온도에서 추출하는 것이라는 노하우를 얻었다. 시도해봐야겠다. 스타벅스가 배전후 꽤 오랜시간이 지난 커피를 사용함에도 어느 정도의 맛을 유지하는 비결도 따로 있을까.

기타등등

  • 말죽거리잔혹사 - 그럭저럭
  • 플라네테스 출퇴근시 보는 중. 원작과 많이 다르다.


이름:  
Homepage:
내용:  

/2004-06-12

일..

언제나 일은 막판에 몰려서 한꺼번에 찾아온다. 마감시간과 함께 수많은 변경사항을 통제해야하는 일은 정말 피 말리는 일이다. 이쪽과 저쪽 사이에서 모두를 만족시키기 위해 최선의 방법을 찾는 일은 사명감이 없다면 무척이나 짜증나는 일이다. 완벽하게 무리한 부탁을 해오는 사람들을 겪으면서도 짜증을 내지 못하는 것은 내도 그런 부탁을 할 수밖에 없는 입장이 여러 번 있었기 때문이다. 높은 사람을 모시는 입장에서 어쩔 수 없이 들이밀어야 하는 입장. 오전을 그렇게 보냈다.

냉수 마시고 속 차려라... 라는 말은 진리다. 신경을 쓰다 보니 속이 타는 느낌에 정신적으로도 이상해지는 것 같아서 냉수 마시고 속 차렸다. 지나고 나면 다 별일이 아닌데 닥친 그 때는 정말 안에서 그을음이 한가득 생기는 느낌이다.

에휴.

기타 등등

  • 간만에 집에서 드립을 했다. 그동안 바쁘기도 했고 밤 늦게 집에 와서 커피를 마시기도 뭐했기 대문인데 역시 결과는 참담했다. 그랜드캐년!
  • 룩이가 새끼를 5마리를 낳았단다. 보러가고 싶다. (See also 강화도(2004-1-22)/룩이)


이름:  
Homepage:
내용:  

/2004-06-14

알아주는 사람

주일날 교회에서 라슈펠님과 서늘님을 봤다. 라슈펠님이 나를 보자 저번 저녁같이 먹을 때 하고싶었던 말이 있었다면서 입을 열었다. 그것은 내가 스티어링휠 조작을 할때 엄지를 걸치지 않고 그립을 잡는다는 것을 목격했다는 것이다. 참고로 말하면 스포츠 드라이빙에서 휠 잡는 법중에 기초는 논크로스 스티어링휠 조작법과 엄지를 걸치지 않고 휠을 잡는 법이다. 내가 할수 있는 최난이도 스포츠드라이빙 기술은 물론 이 두가지 뿐이다. 아무도 알아주지 않았는데 라슈펠님은 그것을 알아본 것이다. 레이서의 휠 잡는 법이라고.

아아 감동. 나의 기술을 알아주는 사람이 나타나다니!

찬양..

조선호텔에 내일 행사가 있어 리허설겸 행사장에 갔다. 가는 길에 한차장님 차를 타고 갔다. 차장님은 평소 기독교신자티를 강하게 내는 분이었는데 아니나 다를까 시동걸자 나오는 것은 찬양이었다. 아아..찬양테입 특유의 창법과 정해진 패턴의 너무나도 평이한 멜로디라인에다 80년대를 떠올리게 하는 편곡구성. 내가 찬양을 안듣는 이유를 다시금 떠올릴 수 있었다. 수련회나 청년부 사람들로부터 선물받은 테입은 한번도 안듣고 그냥 어딘가 구석에 처박혀 있을텐데..

돌아오는 길에서도 역시나 찬양이었다. 그런데 어쩌다 보니 자주 부르던 곡도 나오고 가사가 귀에 들어오더니 그간 업무로 쌓였던 스트레스 등으로 복잡했던 심정이 평온해졌다. 그리고 감동도 있었다. 그간 지속적으로 예배시간마다 졸았기 때문에 느끼지 못했던 은혜를 맛보는 듯 해서 큰 힘을 얻었다. 그래서.. 앞으로 차에서 찬양을 들을지도 모르겠냐고? 설마..

기타등등


  • carinaky : 울회사 근처에 오셨었군요^^ - 2004-6-15 0:53
  • zegal : 작은 부분에서 프로는 진가를 발휘하는 법이죠. - 2004-6-17 13:42
이름:  
Homepage:
내용:  

/2004-06-17

여유

간만에 일찍 퇴근했다. 그래봤자 옛날처럼 딱 칼퇴근한 것은 아니고 6시30분쯤 회사를 나섰긴 했지만.

돌아오는 길에 그동안 가야지 하다가 가지 못했던 서대문 도서관에 들렸다. 도서관 위치는 좁은 골목길 언덕 위에 있어서 그렇지 않아도 뉴EF 소나타의 넓어진 차체에 적응을 못하고 있는 상태라 꽤 신경을 쓰면서 운전을 해야 했다.

빌리려고 했던 것은 [다윈 이후]였지만 아쉽게도 서고에 있는 서적이라 6시까지 와야지 빌릴 수 있다고 한다. 좀더 자세히 홈페이지에서 알아보고 왔어야 하는데. 대신에 유명하지만 보지 못했던 [이기적 유전자]와 [과학적 사기]를 빌렸다. 7월1일까지 반납. 이제부턴 웬만하면 도서관에서 책을 빌려봐야겠다는 생각을 굳혔다. 돈 문제 보다는 점점 늘어나는 책으로 인하여 방정리가 더더욱 어려워졌기 때문이다. 신간이 얼마만큼 빨리 들어올지가 관건이겠지만 현재 구입하는 책의 양을 향후 1/10로 줄이고 나머지는 대출해서 볼 예정.

그리고 그동안 질질 끌었던 신은왜우리곁을떠나지않는가를 드디어 다 봤다. 임사체험에서 봤던 내용과 주장에서 크게 달라진 내용은 없는 듯.

밤에는 그랜드 힐튼 산책로를 걸으면서 운동을 했다.

퇴근을 잠시 일찍한 것 뿐인데 이렇게 하루를 풍요롭게 보낼 수 있다니.


  • 정혜 : 오빠. 나 이제 운동 열심히해서 순풍 낳아야해요. 자주 와서 같이 운동해요. 조금 더 하드하게. - 2004-6-19 17:47
  • Nyxity : 응. 나도 살빼야하기 때문에.. 자주가서 하드하게 운동해야지. - 2004-6-19 21:56
  • carinaky : 운동할때 조심하세요 잘못하다가 나처럼 인대가 늘어나서 고생할 수 있어요..ㅠㅠ - 2004-6-21 1:13
이름:  
Homepage:
내용:  

/2004-06-18

집들이

연정이네 집들이.

배터지게 먹었다. 켁켁. 아아 늘어나는 뱃살이여.


서미누나의 판화와 함께

덧붙여서 ... -- 작은나무 2004-6-28 23:53


로보트 태권 동진 ...

  • SungJin : 음식 사진은.. 없단 말인가.... 서미의 그림은 여전하군 - 2004-6-20 0:31
  • carinaky : ㅋㅋ 맛있었는데.. - 2004-6-21 1:14
  • Nyxity : d - 2004-6-29 0:01
  • Nyxity : 우하하 - 2004-6-29 0:01
  • : 내가 약 2시간을 소요후 대령했더니..배고픔에 허겁지겁...드셨던 기억이... 또와..쫌 빠르고 쉽게 맛있는 걸로 준비해볼테니... 요즘은 닭꼬치에 콩나물 비빔밥, 새우구이가 주종목이야.. 함올텨?? - 2004-9-9 17:31
  • SungJin : 빠악이 누군가 혔다.. http://nyxity.com/wiki/emoticon//emoticon-laugh.gif - 2004-9-13 4:54
이름:  
Homepage:
내용:  

/2004-06-19

전설의 날

몇 일전 신문에서 ‘건설의 날 특집’ 어쩌고 하는 기획기사가 실린 페이지를 얼핏 봤는데, ‘건설의 날’이 ‘전설의 날’로 보였다. 전설의 날이라니, 태양이 두개가 있어서 밤이 없다가 천 년만에 찾아온 일식으로 밤하늘을 보게 되는 그런 대 이벤트가 벌어지는 날 같다.

전설은 아주 사소한 것이 몇 다리 건너다보면 부풀려져서 생기게 되는 것이라고들 한다. 그러나 몇 다리 건너기도 전에 바로 전설은 생길 수도 있다. 생각해보면 나는 내가 거짓말을 할 때, 특히 남에게 자랑할 것을 부풀려 허풍을 칠 때는, 내가 한 말도 안 되는 거짓말을 말하는 그동안은 현실이라고 믿었었고 그렇기에 주변의 많은 사람들이 내말에 속았었다. 그것이 계속 사람들이 믿고 남에게 전파가 계속 되었다면 내 말들은 전설이 되었을 것이다.

전생에 인류가 태어나기도 전, 내 한 몸 희생해서 지구를 구한일, 파고다 공원에 갔다가 어느 할아버지에 잡혀서 전설의 무술을 익혔다는 무협지같은 이야기, 외계인과의 조우, 내손을 스쳤더니 불치병이 사라진 어느 아줌마의 생생한 모습 등. 세상에! 이런 말을 믿었던 친구가 있었다니! 내 주변엔 순진한 사람이 많았나 보다. 간혹 MSN을 통해서도 내말에 속는 사람이 나오는 걸 보면 어쩌면 나는 사기꾼이 되어야 하지 않았나 싶다.

(see also /2004-03-17, /2004-03-19, /2004-03-20)

나나

박상네 카페를 드디어 방문했는데 고양이 나나가 가출했단다. 주변을 쭉 돌아다녀 봐도 발견하지 못해서 포기. 그냥 카페에서 커피마시고 노닥거렸다. 에스프레소가 예상대로 맛있어서 기분이 좋았다. 분위기도 박상스럽고. 멀지만 않다면 자주 오고 싶어졌다. 나나를 보지 못한 것이 상당히 아쉬웠지만.


나나를 찾는 소리

현재시각 11:38 나나를 찾았다고 한다. 다행. 보러 또 가야겠다.


  • SungJin : 너.. B형이냐? 그리고 요즘 애완동물 가출시대인가 보다. 윤화네 강아지도 나갔다 왔다는데... - 2004-6-20 0:20
  • SungJin : 배 고프다.. - 2004-6-20 0:20
  • 참꼴 : 아, 함께 가보지 못해서 아쉽다. - 2004-6-20 0:22
  • Nyxity : O형 - 2004-6-20 0:24
  • dandy : 오늘 갔었냐? - 2004-6-20 0:25
  • Nyxity : 응 - 2004-6-20 0:29
  • 도리 : 성지오빠 내홈에도..와..나도..지금..올려놓고..있어..ㅋㅋㅋ - 2004-6-20 0:31
  • carinaky : 진짜? 나나 찾아서 다행..또 가야겠네.. - 2004-6-21 1:17
  • 밍밍 : 아.. 아쉽다.. - 2004-6-21 23:02
  • 행복이 어미 : 우리 행복이는 집 나갔다고.. 집으로 강아지 처럼 어찌나 잘 �O아 오는지... - 2004-7-17 15:30
  • 68.8.129.215 : 우리 잘생긴 행복이가 이쁜 나난 보다는 훨 났다는 이야기?? -새끼 자랑 하는 어미가- - 2004-7-17 15:31
이름:  
Homepage:
내용:  

/2004-06-20

긴 하루

10시 Shrek2을 제이님과 보기로 해서 8시 반에 기상. 일요일에 이렇게 일찍일어나는 것이 과연 몇 년 만인지 모르겠다. 신촌에서 보기로 했는데 만약 차를 가지고 다닐 때라면 절대로 볼 생각을 하지 못했던 극장이다. 오히려 차가 없으니 행동반경이 더 넓어진 듯. 지하철안에서 읽은 독서량도 꽤 많았고.

영화를 보고 나와도 12시가 안되었다. 이런 알찬 하루라니. 투섬에서 점심을 먹고 노닥거리다 나는 독서를, 제이는 번역을.


독서중

오후에는 예배를 드린 후 가족이 모여서 임진각까지 가서 장어를 먹었다. 에너제틱 조카의 어휘량과 애교가 갈수록 증가하고 있는 것을 목격할 수 있었던 시간이었다.

See also [Jay:2004년 6월 20일 일요일 : 슈렉 2]새 창으로 열기


  • carinaky : 귀여운 조카사진 보여주세요~ - 2004-6-21 1:18
  • 밍밍 : 무서운 자화상.. - 2004-6-21 22:58
  • : 자화상1에 별다섯... 졸릴때 약발 꽤 있음.. 으흐 - 2004-9-9 17:34
이름:  
Homepage:
내용:  

/2004-06-23

망가지는 날

지미선배와 희은씨 그리고 애리씨와 함께 이태원에 있는 르 상떽스에 갔다.

가게는 굉장히 마음에들었다. 음식은 맛있었고 어느정도아담한 크기의 가게는 그럭저럭 가족적인 분위기를 풍긴다. 이태원이라는 공간 때문인지 외국인도 많고 적당한 이국적인 느낌도 주고.

오늘은 간만에 망가지기로 한 날이라 술을 많이 마실 줄 알았지만 가게 분위기를 다들 마음에 들어해서인지 이곳에서만 와인을 마시면서 시간을 보냈다. (와인도 그럭저럭 괜찮았던 것 같다. 술을 잘 못마시는 나를 위해 희은씨가 골랐던 와인들이라서 그런지..)

애리씨는 ...씨가피살된 것 때문에 밤셈취재를 하고 나왔다고한다. 그다지 친해지기 전에 회사를 그만둬서 이야기하면서 많이 몰랐던 부분을 알게되었다.


이름:  
Homepage:
내용:  

<<<   NyxityMonologue/2004-07 [p]   | 월별 보기 |   NyxityMonologue/2004-05 [n]   >>>

Nyxity

MostPopular 10

바벨의도서관 인기문서 Best 10
최근변경내역 (995027 hits)
TheLibraryOfBabel (55864 hits)
게시판 (46022 hits)
핸드드립 (40071 hits)
글리코영양소의허상 (38221 hits)
에스프레소 (28397 hits)
커피의종류 (26061 hits)
만년필구입가이드 (21170 hits)
Gallery (19706 hits)
Coffee (17740 hits)

Recent Articles

Comments & Trackbacks

  • ( /코멘트올리는법 )
  • ( /트랙백보내는법 )

현재 읽고있는 책

온라인 서점으로 이동 ISBN:899126428x 온라인 서점으로 이동 ISBN:8901059673 온라인 서점으로 이동 ISBN:4094046410 온라인 서점으로 이동 ISBN:1580080936 온라인 서점으로 이동 ISBN:412204670X
See also 서평

트랙백 주고받기

마지막 편집일: 2004-6-8 4:00 pm (변경사항 [d])
2902 hits | 변경내역 보기 [h] | 이 페이지를 수정 [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