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yxityMonologue/2004-06-07

마지막으로 [b]

[Nyxity's Monologue]새 창으로 열기 로 이전합니다.

[edit]/2004-06-07

[edit]커피..

저번 주 중반부터 커피가 떨어졌다. 주말에 사면되겠지 했는데 어찌 어찌하다 보니 보충하지 못했다. 금단증은 없지만 맛있는 커피를 못마신다는 것은 생활의 큰 활력소가 하나 사라졌다는 의미이기에 오늘 선생님집에 갈 생각을 했다.

주일날 박상이 자기 가게 간다고 같이 가자고 했을 때 다른 약속이 있어서 못갔던 차에 MSN으로 이 얘기 저 얘기하다 커피집에 간다고 해서 9시쯤 보기로 했다. 8시반까지 야근후 부리나케 출발했다. 차는 아버지의 뉴EF소나타. 차체가 큰 대신 밟는만큼 잘 나간다. rpm을 아반떼만큼 안올려도 쭉쭉 의도한 바대로 따라오는 것을 보면 배기량이 깡패라는 말은 만고불변의 진리인가 보다. 결국 아메리칸머슬에는 당할 수 없다는 말인가.(See also 2Fast2Furious) 간만에 커피집에서 드립을 했는데 결과는 참담했다. 원두가 떨어져서 드립을 쉰 인터벌이 길었던 만큼 솔직하게 결과로 나타난다. 물줄기를 자유자재로 조절할려면 역시 타쿠미가 매일 두부배달했던 것 처럼 매일 드립을 해야하나 보다.

가게에는 카페관련 무크지가 두권 늘었다. "10년 지속하는 카페". 정말 멋진 까페들이 많다. 주인의 인품이 그대로 묻어나는 그런 까페들. 아아 언젠가는.

200그람 블랜드로. 단종커피를 쭉 사다가 요새는 그냥 브랜드로. 조화로운 맛이라는 것이 질리지 않는다는 것과 동의어인 듯 하다. 한때 이디오피아의 산미와 향을 좋아했는데 (물론 지금도 좋아하지만) 좀 무난한 것을 찾게된다. 이러다 또 어떤 커피를 주로 마시게될지.

[edit]기타등등

  • 구름이 조카에게 뺏기다.
  • TT3의 베터리는..Zire71에 익숙한 사람에게는 좀 화가날 정도다. 좀 많이썼다고 하루를 못버티니. 공각기동대 보는 도중 뜨는 로우베터리 메시지는 정말 넓은 화면으로 동영상을 보는 즐거움을 앗아가버린다.

  • 참꼴 : 헛, 구름이. 나도 친구 딸이 왔을 때 아끼던 기린 인형 빼앗기고 말았지. ㅠ.ㅠ - 2004-6-8 18:33
이름:  
Homepage:
내용:  

<<   /2004-06-09 (2004-06-09)[p]   | /2004-06-07 (2004-06-07) |   /2004-06-05 (2004-06-05)[n]   >>

Nyxity

MostPopular 10

바벨의도서관 인기문서 Best 10
최근변경내역 (994983 hits)
TheLibraryOfBabel (55814 hits)
게시판 (46014 hits)
핸드드립 (40041 hits)
글리코영양소의허상 (38144 hits)
에스프레소 (28394 hits)
커피의종류 (26061 hits)
만년필구입가이드 (21105 hits)
Gallery (19688 hits)
Coffee (17698 hits)

Recent Articles

Comments & Trackbacks

  • ( /코멘트올리는법 )
  • ( /트랙백보내는법 )

현재 읽고있는 책

온라인 서점으로 이동 ISBN:899126428x 온라인 서점으로 이동 ISBN:8901059673 온라인 서점으로 이동 ISBN:4094046410 온라인 서점으로 이동 ISBN:1580080936 온라인 서점으로 이동 ISBN:412204670X
See also 서평

트랙백 주고받기

마지막 편집일: 2004-6-8 6:33 pm (변경사항 [d])
2167 hits | 변경내역 보기 [h] | 이 페이지를 수정 [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