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yxityMonologue/2004-07-31

마지막으로 [b]

[Nyxity's Monologue]새 창으로 열기 로 이전합니다.

[edit]/2004-07-31

[edit]지구정복 비밀결사

드디어 지구정복 비밀결사 모임의 날이 왔다. 먼저는 아이로봇을 시간이 가능한 사람은 만나서 보기로 했기 때문에 압구정을 향했다. 마침 커피도 떨어졌던 터라 허형만의커피볶는집에 교회주창에서 부터 새로 구입한 SpocielFleecy를 타고 갔다. 알던 길인데도 자전거를 타고 누비는 거리는 색다른 맛이었다. 엄청나게 더웠지만 열풍을 가르면서 달리는 기분은 자전가만이 줄 수 있는 기쁨이다.

서늘님과 라슈펠, 제이양과 함게 2시40분 아이로봇을 봤다. 사전 지식 전무. 아시모프의 이야기에 근거를 둔 내용이라고 했는데 영화는 전혀 아니었다. 오히려 터미네이터의 프롤로그라고 하는 편이 더 어울릴 듯. 전반부는 아시모프적인 이야기라는 느낌이 들었는데 후반은........

영화를 본 후 드디어 힐튼호텔 야외바베큐를 먹으러 출발. (그사이 팥빙수로 더위를 식혔다.). 야외는 너무 더웠고 해가 떨어지면 좀 시원해질줄 알았건만 너무 더웠다. 잠시 화장실가기 위해 힐튼안에 들어섰을때의 그 쉬원함이란! 왜 밖에서 먹자고 했을까.. 잘먹고 잘사는 법 에서 야외 바베큐모습을 스케치해갔다. 설마 TV에 나올까.

간만에 보는 사람이 많아서 이런저런 얘기를 했다. 컴템퍼러리 SF에 대해, 그리고 싸움을 비롯한 대부분의 문제를 돈으로 해결하는 모습이 가장 멋지다는 나의 주장에 호응해주는 사람들이 많아서 다행이었다.

오는 길에 루크아저씨를 바래다 줬다. 오면서 과학소설얘기를 열변을 토하며 일방적으로 나혼자 떠들었다. 아직 지구정복은 멀고도 험한 길인가 보다.


  • 수현 : 동진아 너의 사진모습을 볼 수 있어서 넘 기쁘다.. 영화, 자전거, 맛난음식...^^ - 2004-9-27 2:01
이름:  
Homepage:
내용:  

<<   /2004-08-01 (2004-08-01)[p]   | /2004-07-31 (2004-07-31) |   /2004-07-27 (2004-07-27)[n]   >>

Nyxity

MostPopular 10

바벨의도서관 인기문서 Best 10
최근변경내역 (994987 hits)
TheLibraryOfBabel (55821 hits)
게시판 (46014 hits)
핸드드립 (40043 hits)
글리코영양소의허상 (38150 hits)
에스프레소 (28394 hits)
커피의종류 (26061 hits)
만년필구입가이드 (21108 hits)
Gallery (19690 hits)
Coffee (17717 hits)

Recent Articles

Comments & Trackbacks

  • ( /코멘트올리는법 )
  • ( /트랙백보내는법 )

현재 읽고있는 책

온라인 서점으로 이동 ISBN:899126428x 온라인 서점으로 이동 ISBN:8901059673 온라인 서점으로 이동 ISBN:4094046410 온라인 서점으로 이동 ISBN:1580080936 온라인 서점으로 이동 ISBN:412204670X
See also 서평

트랙백 주고받기

마지막 편집일: 2004-9-27 2:01 am (변경사항 [d])
2764 hits | 변경내역 보기 [h] | 이 페이지를 수정 [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