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yxityMonologue/2004-10

마지막으로 [b]

NyxityMonologue/
2004-09
293031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12
NyxityMonologue/
2004-11
31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1234

/2004-10-02

SpocielFleecy의 가장 긴 하루

자전거를 타고 집에서 압구정까지 가보자는 무모한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한번 해봤다. 홍제천 자전거도로를 지나 마포대교를 건넌후 여의도를 통해서 압구정까지 간다는 계획이었다.


한강변 자전거도로

서강대교

밝은 낮에 홍제천을 달리니 기분이 좋았다. 맨날 캄캄한 밤에만 달렸을 때 느낌과 비할바가 안된다. 갑자기 날씨가 쌀쌀해졌음에도 햇살이 무척 기분이 좋았다. 마포대교에 이르자 다리까지는 계단을 이용해서 올라가야했다. 하지만 자전거를 끌고갈수있게 되어있어서 그리 어렵지는 않았다.


강남쪽 한강도로

여의도에서 압구정까지 길따라 쭉 가봤다. 총 소요시간 1시간 40분. 적당히 상쾌하면서 피로감을 느끼는 기분좋은 라이딩이라는 느낌이었다. 허형만의커피볶는집에서 커피와 독서를. 몇몇 후배도 만나서 책빌린거 돌려주고 빌려주고.

6시쯤에 다시 출발을 했다. 좀 지쳐서 그냥 지하철을 타고갈까하다가 한김에 한번 달려보다는 생각이 들었고 오면서 잠수교의 자전거길이 잘 되어있어서 잠수교를 통해 가보자는 생각도 들었기 때문이다. 한강에서 보는 노을이 멋졌다.


노을


잠수교 자전거길

잠수교로 연결은 한강변 자전거도로만 따라가면 어렵지않게 갈 수 있었다. 잠수교라 불릴만큼 물에 자주 잠길정도로 한강에 닿을정도로 낮은 위치에 있기 때문에 정말 강을 건너고 있다는 느낌이 들었다.


난간 바로 밑에 한강물이 있다

잠수교를 건넌후 양화대교 방면으로 패달을 밟기 시작했다. 점점 빠지는 힘. 여의도부근까지 왔을때 체력이 바닥을 보였다.


여의도근처까지 왔을때

어떻겐가 체력을 짜내서 겨우 집까지 왔다. 왕복소요시간 3시간 40분. 다음부턴 돌아갈때 지하철을 타야겠다. SpocielFleecy구입후, 가장 오래 그리고 먼 거리까지 타고간 날이었다.


  • 참꼴 : 음, 대단 대단. 이런 실험들로 인해 인생은 재미있는 거지. - 2004-10-5 17:17
  • 도리 : 참말로..특이하긴해..오빠...--.,-- - 2004-10-8 16:19
  • 밍밍 : 무리했네.. ㅋㅋ - 2004-10-8 17:58
이름:  
Homepage:
내용:  

보낸 트랙백 [1]
받은 트랙백 없음

/2004-10-04

당신은 문과생? 이과생?

[당신은 문과생? 이과생?]새 창으로 열기

확인을 해보니 이과생으로 나왔다. 뭐 딱 단어들 보면서 질문자의 의도와 그 결과가 예상되었지만 단어를 보자마자 떠오른 의미외에 다른 뜻으로 생각해보자고 했는데 그 순간 머리가 굳어서 아무생각이 나지 않았다.

그리고 문과생의 경우 떠오르는 의미를 보고 요새 영문소설읽으면서 왜이리 이해가 안가지 했던 의문이 해결되었다.


이름:  
Homepage:
내용:  

보낸 트랙백 [1]
받은 트랙백 없음

/2004-10-05

맹렬반성 모드

무식함도 죄지만 교만함도 죄다. 합쳐지면 두배이상의 파급효과가 있다. 그래서...


맹렬반성모드중

  • 아시오 : 헉.. 저게 뭔가요? 인형? - 2004-10-12 17:45
  • 아시오 : 아 정말 인형이었군요 긁적;; - 2004-10-12 17:47
  • Nyxity : 네 구름이라고 멋대로 이름을 붙인 고양이 인형입니다. - 2004-10-12 18:25
이름:  
Homepage:
내용:  

보낸 트랙백 없음
받은 트랙백 없음

/2004-10-09

초난강

간만에 아르바이트를 했다. 일본 예쁜 모델아가씨가 아니라 이번에는 쿠사나기 츠요시. 한국에서 초난강으로 활동하는 SMAP의 멤버였다.

영풍문고에서 팬 악수 회에서 오늘의 일정이 시작되었다. 1시부터 시작이나 그 이전부터 사람들이 바글바글 결국 1000여명의 사람이 나왔고 인원부족으로 나는 밀려드는 인파를 막기 위한 인간 벽이 되었다. 초난강씨는 악수회 대상이 아닌 사람을 위해 카메라맨이 쓰던 사다리 위에 올라가 그곳에 모인 팬 사람들에게 큰 소리로 메시지를 전했다. 물론 인파들이 외치는 소리에 전혀 무슨 말인지 알아들을 수 없었고 그가 외친 후 자리를 뜨자 안전선은 무너졌다. 사람에 깔려 죽는 줄 알았다. (이 모습은 나중에 확인 결과 일본 와이드쇼 방송에 나간다고 한다. 내 모습도.)

그 후에 **호텔에서 기자회견. 본래 영풍문고 그 자리에서 할 예정이었으나 장소가 협소하고 밀려드는 인파로 도저히 불가능해서 그곳으로 옮긴 것이다.

인터뷰 녹음내용 Upload:20041010.wav새 창으로 열기

기자회견이 꽤 웃겼다. 팬들이 뭐라고 했습니까? 의 물음에 "나가이씨(SMAP의 멤버)에게 안부전해주세요 라는 말을 가장 많이 들었습니다."라는 대답으로 회견장이 웃음바다가 되었다. 또한 카메라맨의 사다리가 누구 것이었는지 확인하면서도 웃음바다가 되었고.

다음 이동은 청담동 옷가게. 차로 이동하면서 끊임없이 거리에 보이는 한글 간판을 소리 내면서 읽고, 일본어로 말하면서 한국어로 뭐라고 하는지 물어봤다. 그리고 잘 못 외우는 것은 항상 가지고 다니는 조그마한 노트에 적는다. 보니까 빼곡히 적혀있었다. 옷가게에서는 여기저기 고르는 모습을 사진으로 찍었는데 결국 정말로 고르던 신발을 구매했다.

"한국 연예인은 많이 오나요?"라는 질문에 누구누구 말을 하던데 연예계 깜깜인 나는 누군지 몰라서 전혀 기억을 못한다. 다만 갈 때 쯤 황신혜가 가게에 들어오는걸 보면 정말 많이 오는 가게인 듯.

점심을 못 먹었기 때문에 **호텔의 바에 촬영하러 가기 전에 냉면으로 요기를 하기로 했다. 그래서 압구정 골목으로 찾아갔더니 송영철님 스튜디오 바로 밑의 고기 집이었다. 초난강 바로 옆에 앉아서 같이 냉면을 먹었다. 계속 끊임없이 이건 한국어로 뭐라고 해요의 질문과 수첩에 적기. 농담과 방금 배운 한국어 응용하기로 웃음이 끊이지 않았다. 몇몇 사람들이 알아봐서 사인해 달라고 하기도 하고. 영철님 발코니로 불러서 인사하기도 했다.

다음 이동은 &&호텔. 룸을 잠시 빌려서 헤어만지고 화장하고. 룸이 너무 좋아서 다들 우오오오~ 하면서 신나한다.

바에서 촬영 준비하느라 방에서 대기하는 시간 정말북2권을 위한 인터뷰도 진행했다. 그 중 한국에 오면 해방감을 느낀다는 말이 인상에 남았다. 평소 참 답답하다고 느꼈기 때문에 그의 대답에 이질감을 느꼈다. 외국사람은 다르게 느끼는 듯. 한국사회의 인간관계안으로 들어오진 않았기 때문일까.

마지막으로 모든 일본 스탭이 기대했던 갈비 먹으러 가기~. 술 마시기 좋아하는 초난강은 맥주로 시작해서 백세주로. 나는 오늘만 일한다는 말에 잔 받으라고 하면서 백세주를 건넨다. 술은 못 마시고 별로 좋아하지도 않았지만 이 날은 즐겁게 마셨다. 넙죽넙죽 주는 대로 마셨던 것 같다.

호텔로 돌아가는 길에 또 한글간판을 읽으면서 갔다. 정말 즐거운 사람이라고 느꼈다.

P.S. 사진은 소속사의 요청으로 삭제합니다. 사진을 혹시 퍼가신 분은 하드디스크에다 고이 간직하시고 사진이 퍼지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사진찍는 것을 허락한 초난강이 곤란해집니다.


See also
  • Raymundo : 우와아아아아~ - 2004-10-11 4:59
  • Nyxity : 훗 - 2004-10-11 15:59
  • 밍밍 : 우오오오오~~~ - 2004-10-11 18:03
  • 뎡만 : 와 좋으셨겠습니다~ http://nyxity.com/wiki/emoticon//emoticon-laugh.gif - 2004-10-11 18:15
  • 아시오 : 우와.. 재밌으셨겠어요^^ - 2004-10-12 17:44
  • 서늘 : 재미있으셨겠다! - 2004-10-13 16:52
  • 파랑 : 훌륭하시오 - 2004-10-14 17:23
  • 혁두 : 여전히 통역을 하는구나. 좋겠다. - 2004-10-17 5:07
이름:  
Homepage:
내용:  

보낸 트랙백 없음
받은 트랙백 없음

/2004-10-24

지정사

...태드창 단편집 입수 실패.

지구정복은 역시 다른 누군가에 맡기고 뒤에서 그걸 즐겨야 한다는 결론.

김상훈씨 사람은 착하다는 결론이 나는 이상한 대화가 오갔다.

제이양이 만든 쿠키는 맛있었다....어흑.

See also http://jay.pe.kr/bg2/index.php?pl=321&nc=1새 창으로 열기


이름:  
Homepage:
내용:  

보낸 트랙백 [1]
받은 트랙백 없음

/2004-10-25

동감 100%

Upload:1024.gif
From [스노우캣]새 창으로 열기
이름:  
Homepage:
내용:  

보낸 트랙백 없음
받은 트랙백 없음

<<<   NyxityMonologue/2004-11 [p]   | 월별 보기 |   NyxityMonologue/2004-09 [n]   >>>

Nyxity

MostPopular 10

바벨의도서관 인기문서 Best 10
최근변경내역 (994989 hits)
TheLibraryOfBabel (55824 hits)
게시판 (46014 hits)
핸드드립 (40047 hits)
글리코영양소의허상 (38155 hits)
에스프레소 (28394 hits)
커피의종류 (26061 hits)
만년필구입가이드 (21116 hits)
Gallery (19692 hits)
Coffee (17717 hits)

Recent Articles

Comments & Trackbacks

  • ( /코멘트올리는법 )
  • ( /트랙백보내는법 )

현재 읽고있는 책

온라인 서점으로 이동 ISBN:899126428x 온라인 서점으로 이동 ISBN:8901059673 온라인 서점으로 이동 ISBN:4094046410 온라인 서점으로 이동 ISBN:1580080936 온라인 서점으로 이동 ISBN:412204670X
See also 서평

트랙백 주고받기

마지막 편집일: 2004-11-2 1:00 am (변경사항 [d])
2312 hits | 변경내역 보기 [h] | 이 페이지를 수정 [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