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yxityMonologue/2004-11-01

마지막으로 [b]

[Nyxity's Monologue]새 창으로 열기 로 이전합니다.

[edit]/2004-11-01

[edit]비와 기타 등등

오후부터 하늘이 어둑어둑 해지더니 비가 내렸다. 비로 진한 색감을 주는 아스팔트 도로위에 노란 은행이 잔뜩 달라붙었다. 가로등 불빛이 고여있는 물에 반사하는 빛갈이 은행과 조화를 이루고 있었다. 바람은 생각보다 차지는 않았다. 겨울을 제촉하는 가을비는 아니었나 보다. 점심전까지 완전히 단풍든 은행들을 보면서 올해도 여전히 가을을 만끽하기도 전에 가을이 가버리나 생각을 했었는데 다행이도 아직은 유예기간을 주고 있나보다.

계절을 느끼는 감상적인 기분은 오히려 커가면서 더 자란 느낌이다. 어렸을 적에 가을의 정취를 느꼈던 기억이 없다. 어린 아이들을 상대해보면 화려한 색갈에 대해서 더 호감을 느끼지 가을의 그 은근한 색갈에 대해서 아름답다고 감탄하는 아이는 드물었다. 내가 처음으로 가을에 감동했던 것은 신주쿠 교엔에 있었던 커다란 은행이에서였다. 아직 새파란 잔디위에 노란 은행이 그자리에 소복히 쌓여있어서 멀리서 보면 마치 주변에 눈이 내린 듯한 느낌이었다. 그 전에 닛코의 빨간 단풍에도 큰 감동은 없었던 나였기에 곰곰히 생각해보면 가을의 정취에 감동했다기 보단 주변과 동떨어진 비현실적인 공간에 감동했던 듯 하다.

꽤 오래전 예술적인 감동을 하기 위해서는 더 많은 정보가 있어야 하는가 아니면 선험적으로 느껴지는 것인가 논의된 적이 있었고 수학적 모형을 만들어서 토론했던 적이 있었다. 이런 류에 사용하는 수학적인 모형이라는 것이 대부분 가정에 가정을 쌓아 올려서 나오는 것이기에 결국은 현실적인 증명이라기 보다 단순한 지적인 유희에 불과한 것이지만 적어도 예술적 감동에 대해 지식은 양의 피드백을 준다는 것이 사실인 것 같다. 커가면서 점점 더 감동하는 부분이 커가는 것을 보면 말이다.

누군가는 광주 비엔날레를 오늘 구경갔다왔다고 한다. 부럽다.

[edit]기타등등

  • 해변의카프카 보기 시작. 점점 빠져들고 있다.
  • 모처럼 간만에 라이딩을 할려고 했더니 비가온다.

  • carinaky : 정말 오랜만에 읽게되는 오빠의 monologue라..더욱 반갑네요.. - 2004-11-2 12:45
이름:  
Homepage:
내용:  

보낸 트랙백 없음
받은 트랙백 없음

<<   /2004-11-07 (2004-11-07)[p]   | /2004-11-01 (2004-11-01) |   /2004-10-25 (2004-10-25)[n]   >>

Nyxity

MostPopular 10

바벨의도서관 인기문서 Best 10
최근변경내역 (994989 hits)
TheLibraryOfBabel (55826 hits)
게시판 (46014 hits)
핸드드립 (40047 hits)
글리코영양소의허상 (38155 hits)
에스프레소 (28394 hits)
커피의종류 (26061 hits)
만년필구입가이드 (21118 hits)
Gallery (19692 hits)
Coffee (17719 hits)

Recent Articles

Comments & Trackbacks

  • ( /코멘트올리는법 )
  • ( /트랙백보내는법 )

현재 읽고있는 책

온라인 서점으로 이동 ISBN:899126428x 온라인 서점으로 이동 ISBN:8901059673 온라인 서점으로 이동 ISBN:4094046410 온라인 서점으로 이동 ISBN:1580080936 온라인 서점으로 이동 ISBN:412204670X
See also 서평

트랙백 주고받기

마지막 편집일: 2004-11-2 12:45 pm (변경사항 [d])
2021 hits | 변경내역 보기 [h] | 이 페이지를 수정 [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