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yxityMonologue/2004-11-26

마지막으로 [b]

[Nyxity's Monologue]새 창으로 열기 로 이전합니다.

[edit]/2004-11-26

[edit]관광

공식 일정을 모두 마쳐서 오전에 말레이시아를 잠깐 구경후 주룽새공원에서 새쇼들을 보고 센토사섬을 구경했다. 패키지관광의 진수. 자유시간 극소, 수박겉핥기식 관광이었다.


주룽새 공원에서

주룽새 공원에서

센토사섬 수족관에서

센토사섬 수족관에서

센토사섬 나비공원에서

센토사섬 나비공원2

센토사섬 거대 풍뎅이

센토사섬 사슴벌레

센토사섬 장수풍뎅이

[edit]귀국

본래 비행기편이 없어서 하루 더 있고 내일 돌아가기로 했는데 비행기편이 풀렸다고 한다. 근데... 하네다공항에서 4시간을 기다려야 한다. 젠장 그럴바엔 그냥 하루 더 있겠다고 했건만, 트랜짓할때 말해서 더 앞편으로 바꿀 수 있을거라는 말에 일단 설득을 당했다.

공항에서 통로쪽 자리를 달라고 했는데 직원이 좀 어리버리했다. 비행기 스케줄을 자주 바꾼 항공권이라 굉장히 당황해 한다. 발권하는데 굉장히 오래걸렸다. 나중에 발권되서 나오길래 통로쪽 자리 맡냐고 확인하니 맞다고 한다. 뭐 그럼 만사 오케.그러나 막상 비행기를 타보니 왠걸, 가운데 자리가 아닌가. 아아 좀 어리버리하다고 느꼈더니만...아니다 다를까.

동경에 도착하고 바로 트랜짓하는데 가서 10시 비행기표로 바꿔달라고 했다. 오버 부킹상황이긴한데... 조마조마해 하며 기다렸더니 직원 하는 말이 이 항공권은 예약변경 제한이 있는 표이고 이미 두번 변경을 했기 때문에 더이상의 변경은 안된다는 것이다. 아아 젠장 속았군. 자기네들이 멋대로 예약을 바꿨고 그 댓가는 대가 치뤄야 하다니.

일단 샤워시설있는 곳에 가서 샤워하고 한숨잤다. 열대 기온에 있다 오니 꽤 추웠다. 그 긴 시간을 어떻게 기다리나 했는데 깨보니 한시. 결국 별로 기다린다는 느낌 없이 한국에 왔다.


이름:  
Homepage:
내용:  

받은 트랙백 없음

<<   /2004-12-08 (2004-12-08)[p]   | /2004-11-26 (2004-11-26) |   /2004-11-25 (2004-11-25)[n]   >>

Nyxity

MostPopular 10

바벨의도서관 인기문서 Best 10
최근변경내역 (994989 hits)
TheLibraryOfBabel (55824 hits)
게시판 (46014 hits)
핸드드립 (40047 hits)
글리코영양소의허상 (38155 hits)
에스프레소 (28394 hits)
커피의종류 (26061 hits)
만년필구입가이드 (21116 hits)
Gallery (19692 hits)
Coffee (17717 hits)

Recent Articles

Comments & Trackbacks

  • ( /코멘트올리는법 )
  • ( /트랙백보내는법 )

현재 읽고있는 책

온라인 서점으로 이동 ISBN:899126428x 온라인 서점으로 이동 ISBN:8901059673 온라인 서점으로 이동 ISBN:4094046410 온라인 서점으로 이동 ISBN:1580080936 온라인 서점으로 이동 ISBN:412204670X
See also 서평

트랙백 주고받기

마지막 편집일: 2005-1-10 9:41 pm (변경사항 [d])
2517 hits | 변경내역 보기 [h] | 이 페이지를 수정 [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