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yxityMonologue/2005-11

마지막으로 [b]

[Nyxity's Monologue]새 창으로 열기 로 이전합니다.

/유령신부 2005-11-5

단풍이 이번 주말이 절정이라는 말에 오전에는 뒷산에 올라 단풍든 산을 찍으려고 했다. 하지만 일어나보니 11시, 어영부영하다보니 2시가 되버렸다. 4시에 JayJay님과 약속이 있었기 때문에 샤워하고 나갈준비를 하다보니 결국 사진을 찍으러 가지 못했다. 다음 주말까지 낙엽이 남아있기를 바랄 수 밖에.

아트레온에서 예매한 표를 찾고 스타벅스에서 책을 보며 기다리다 만나서 영화를 봤다. 평은 유령신부에서 보시면 될 듯하고, 월레스와그로밋-거대토끼의저주랑 정보가 헷갈려서 쿠키가 있는 줄로 착각하여 자막이 끝까지 다 올라갈 때까지 기다렸다가 그제서야 나의 착각을 깨달았다.

영화를 본 후 어디로 갈까 하다가 신촌에서 아는 곳은 칸사이뿐이라 그곳으로 향했다. 저번에 인터리어를 바꾼 후부터 좀 안좋아졌는데, 아니나 다를까 맛이 엄청 떨어졌다. 주인이 바뀐 듯하다. 마음에 들었던 곳이 변질되버리는 일은 참으로 안타깝다.

식후엔 이대쪽까지 걸어가서 티앙팡에 가서 차를 마셨다. 한적한 쪽은 닫은 듯해서 '오후의 홍차'쪽으로 갔다. 사람이 많았지만 금방 제대로된 자리가 나서 수다를 떨다가, 몰스킨 수첩과 만년필 이야기와 제이님이 배우시는 미술과 가지고온 색연필의 조합으로 스케치하는 시간으로 변했다. 자기가 원해서 뭔가를 배운다는 것은 정말 즐거운 일인 듯 하다.


티앙팡에서

시럽

아이스얼그레이

그림그리기

자극받아서 나도.

즐거운 토요일을 보냈다.

P.S. 제이님에게서 포토스키어와 쿠키를 선물로 받았다. 감사.


이름:  
Homepage:
내용:  
받은 트랙백 없음

/우중주행 2005-11-7

간만에 다시금 라이딩을 했다. 너무 운동을 안했다는 느낌이 나서 간만에 일찍 퇴근도 했고 날씨가 추워진다는데 그전에 많이 자전거를 타야겠다는 생각이 들어서다.

저번 라이딩때 뻑뻑한 느낌이 나서 타기전에 기름칠을 다시 했다. 복장을 갖추고 달리기 시작했더니 패달이 한결 가벼웠다. 오늘은 홍제천길이 아닌 자하문고개를 넘어볼 생각이었다. 퇴근길에 청와대 옆을 지나는데 은행들이 너무 멋져서 밤이지만 사진을 찍어야겠다는 생각이 들어서다. 달리기 시작하면서 약간 타이어의 공기압이 좀 떨어진 느낌이 났다. 주행을 마치고 공기주입을 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날이 쌀쌀해지기 시작했다고는 하나, 아직은 라이딩하기 딱 좋은 날씨인 듯 했다. 바람이 불면서 낙엽이 소용돌이치는 길 위를 달리는 맛 때문에 가을 라이딩은 한결 기분이 좋다. 달리는 길에 약간 빗방울이 몇방울 떨어지긴 했지만 하늘을 보니 달도 보이고 해서 그냥 달렸다. 자하문고개를 오르기 시작했는데 거의 다 올라갈 쯤 천둥번개와 함께 비바람이 몰아쳤다.

소나기가 쏟아지는 여름 내내 자전거용 비옷을 사용하지도 않았는데, 이런 가을날에 자전거용 비옷을 꺼내게 되다니 하면서 비옷을 입고 핸들에 고무밴드를 연결하여 자전거전체를 비옷으로 감쌌다.

언덕을 달려 내려오고 홍지문에서 잠간 비를 피했다. 비는 전혀 그칠 기미가 안보여서 집까지 다시 달렸다. 갈수록 빗줄기가 굵어지고 천둥번개도 여러번 친다. 길거리에 사람이 없다. 우중 라이딩도 색다른 맛이다.


트랙로그


자하문고개는 그다지 힘든 언덕이 아니다.

주행거리 6.08km
34분55초 달렸고 그중 8분 39초 멈췄음
최고속도 26.8km, 평균 12km


  • 서늘 : 꼼꼼한 기록...*.* - 2005-11-8 20:06
  • Nyxity : 루크아저씨 덕분이죠. - 2005-11-8 23:06
이름:  
Homepage:
내용:  
받은 트랙백 없음

/하이얏트정원 2005-11-13

하이얏트 정원

서늘님과 JayJay님과의 식사모임. 서로 시간이 안맞다 보니 거의 1년이 다되어서 모임을 가질 수 있었다. 장소를 어디로 할까 여기저기 알아보다, 가을의 정취를 느끼며 느긋하게 시간을 보내자는 의견이 나와 하이얏트 정원에서 식사를 하기로 결정.

택시를 타고 가는 길에 JayJay님을 광화문에서 픽업을 했는데, 이 택시 집에서 광화문가는데 꽤 돌아간다. 픽업후 하이얏트가는 것도 꽤 돌아서 간다. 요금이 만원을 넘었다. 꽤 어이가 없었는데, 서늘님이 먼저 와 계시다는 연락을 받아서 그냥 돈 내고 정원으로 향했다.

전망은 테라스쪽이 더 좋은 듯 하다. 뷔페라는 것도 좀 귀찮고. 하지만 커다라고 싱싱한 석화와 참치뱃살회가 상당히 괜찮아서 그것들을 집중 공략했다. 오랜만에 서늘님을 뵙고 바른 자세가 내뿜는 아우라를 느끼며 다양한 화제의 이야기를 나눴다.

식후엔 남산 산책로를 따라 당초 목적인 가을분위기를 만끽하는 시간을 가지려고 했으나 도심의 비둘기, 코스모스와 들국화, 무궁화의 종류, 식용 식물들에 대한 화제가 더 만말하는 시간이었다.


남산 산책로


중첩된 가을


연못


열매


한쪽은 가지만 남았다


남산 주택가


서울타워

드디어 뚜껑이 열리는 서늘님의 차를 타고 남산을 드라이브했다. 컨버터블의 매력이 전에 앨란을 타볼땐 못 느꼈는데 작은 차체때문인지 남산을 달리는 기분이 정말 좋았다. 다음에 차를 살때는 컨버터블을 사야겠다는 생각을 굳히고 말았다.


달리자!


컨버터블

See also [Captain Jayway's Personal Log "2005년 11월 13일 일요일"]새 창으로 열기

전시회, 소호

3시반 예배를 드린후 MJ님과 사진의혁명AlfredStieglitzAndCameraWork, JohnPfahl사진전을 보고 저녁을 청담동의 소호에서 먹었다. 화장실에 피카소의 판화가 있고 곳곳에 명화들이 있는 것이 효자동의 소호와 비슷한 분위기여서 혹시나 했는데 역시나 같은 곳이었다. 다만 이쪽엔 그 자랑을 끊임없이 하고 싶어하는 주인 아주머니가 없어서 편하게 식사할 수 있어서 더 좋은 듯.

알찬 주일을 보냈다.


  • 서늘 : 사진에서 가을이 와닿네요. - 2005-11-15 13:48
  • 한때는 : ㅇ ㅇ... 핸들의 마크로 봐서는 푸조? 머찝니다.. ㅜ ㅜ.. 머플러는 반드시 목에 잘 여며두고 타시길.. http://nyxity.com/wiki/emoticon//emoticon-laugh.gif - 2005-11-15 23:44
  • Sung Jin : 자네 태우고 뚜껑 열었을때는 해가 너무 쎄서 그랬지. 사진보니 해가 별로 없는데. 해가 별로 없을때 뚜껑을 여는게 제일 기분이 좋지. - 2005-11-16 6:59
  • caritnaky : 부럽다.. - 2005-11-17 14:40
  • Nyxity : [늙지 않는 비결, 컨버터블에 있을지도]새 창으로 열기 - 2005-11-17 15:39
이름:  
Homepage:
내용:  
받은 트랙백 [3]

/Leeum 2005-11-17


보름달


입구


  • carinaky : 흑..내사진은?? - 2005-11-18 9:24
이름:  
Homepage:
내용:  
받은 트랙백 없음

/FOD 2005-11-21

거의 1년만에 다시 방배동 서늘님 단골집인 라뜨리에를 갔다. 작년과 달리 이번엔 서늘님 동생분인 일명 공주님이 추가. 방배역에서 픽업을 해주셨는데 오늘은 마티즈. 뚜껑열리는 차가 아니라서 조금은 실망했다.

먹은 음식

만족스러운 식사였다. 특히 마지막의 디저트가 일품이라서 다들 감탄을 하면서 먹었다. 식후엔 어쩌다 보니 서늘님의 그림실력을 확인하는 시간을 가졌으며, 평소 서늘님이 다른 사람들을 어떤 시각을 가지고 볼 수 있는지 알 수 있었다.



JayJay님

그 후엔 서늘님과 공주님, 나는 교회로, JayJay님은 집으로.

See also [Captain Jayway's Personal Log "2005년 11월 20일 일요일"]새 창으로 열기


  • 서늘 : 거꾸로 보니까 그럭저럭 닮게 그렸.....ㅜㅡ - 2005-11-21 18:37
  • Nyxity : 바로봐도 닮게 그렷... - 2005-11-22 23:56
이름:  
Homepage:
내용:  
받은 트랙백 없음

/게임회사이야기 2005-11-25

온라인 서점으로 이동 ISBN:8989975832

게임회사이야기 번개 <footnote(Jof:게임회사이야기)&__GT새 창으로 열기__; 를 갔다. 금요일이라 차가 막혀서 거진 한시간 지난 후에 도착해서 맛있는 요리가 한차례 휩쓸고 간 후였다.

실제로 만나는 것은 처음인 사람들이 많아서 꽤 반가웠다. 상상하던 모습과 다르지만서도 같은, 묘한 일치감이 꽤 재밌었다. 글 뿐 아니라 말빨도 다들 좋아선지 그냥 듣기만해도 즐겁게 시간이 가버렸다.


싸인을 받다


사장님은 역시 사장님 캐릭으로 싸인을 받으셨다


빨간색 몸체로 통상보다 3배 빠른 카메라


이름:  
Homepage:
내용:  
받은 트랙백 없음

/결혼식과지정사 2005-11-26

결혼식

Philia75군의 결혼식이 본래 취침시간이어야 할 시간대인 토요일 오전 11시라는 믿기기 힘든 시간에 예정되어 있어서 전날 놀았던 여파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무거운 몸을 일으켰다. 참꼴과 홍제역에서 만나 버스를 타고 영락교회를 향했는데 역시나 도착해보니 11시 10분. 지각이었다.

자리잡았던 자리가 의외로 사진 각도가 잘 나와서 몇몇 마음에 드는 사진을 찍을 수 있었다.


빛이 예뻤다.

식후에는 친구들 식사를 위해 별도로 아웃백을 예약해 뒀다는 말에 아웃백으로 향했다. 음식을 꽤 다양하게 준비해 놓아서 배터지게 먹고 간만에 만난 지인들과 웃고 떠들다 보니 신랑 신부과 인사를 하러 왔다. 여유롭고 느긋한 시간을 보내는 결혼식이라서 기분이 좋았다.

지정사

그 후 지정사 모임을 갈려고 했으나 양복의 불편함과 그 간 수면부족이 겹쳐서 일단 집에가서 살짝 잠을 자고 기력을 회복한 후 인사동 커피빈으로 향했다. 가보니 커피빈 한 가운데를 차지하고 있으면서 상훈님이 열심히 떠들었으나 울리는 소음에 묻혀서 주변 사람만 듣고 나머지는 옆 사람들하고만 소곤소곤 얘기하고 있었다. 잠에서 깬지 얼마 안되서 일단 에스프레소를 마셔서 기운을 차린후, 별로 배고픈 사라은 없고 너무 시끄러워서 Egg로 자리를 옮기기로 했다.

Egg를 향하는데 as님과 JayJay, 내가 방향치의 심정을 서로 얘기하면서 걷다보니 나머지 일행이 우리를 놓쳤다는 연락이 왔다. 이쪽 사람들은 전반적으로 다 방향치인가. (세계를 돌아다닌 루크아저씨는 제외)

Egg 2층 방을 예상했으나 자리가 없어 1층을 차지하여 닥터후와 스타워즈, 스타트렉의 얘기를 꽃피우다 기존 스타워즈 에피소드 4,5,6편이 단순히 선이 악을 어떻게 이기느냐의 이야기였지만 에피소드 3으로 인하여 악이 어떻게 구원을 받느냐 하는 이야기로 바뀌었다는 말에 에피소드3 DVD를 사야하나 하는 고민을 하게 되었다.


비밀결사 모임이 발각된 순간


당황하는 결사원에게 적절한 지시를 내린다

맛있는 술 한잔과 두근거리는 소설 한권으로 주말 밤을 보내야 한다는 일본 추리소설의 해설서를 그대로 번역, 국내 모 교수 이름으로 낸 동서추리문고의 영향으로 그런 생활을 꿈꾸다 그 실상이 사실은 비참하다는 것을 깨달았을 때는 이미 늦었다는 것을 토로한 모 님의 고백으로 역시 어렸을 적 양서를 많이 읽어야 한다는 옛 어른의 말이 틀리지 않았음을 확인했다.

도중 배가 고파져서 에라와 강명이가 온 후 자리를 밤접으로 옮겼다. 여전히 한적해서 별채를 차지하고 남이 지정사의 모의내용을 엿들을 걱정없이 마음것 떠들었다. 세련되지 못한 대처라는 말의 위험성과 이성적인 척한 비판의 이면에는 단순히 국가와 민족 등 한국 주류에 대한 혐오감의 반발에 불과하다는 솔직한 지적에 흥분해 버린 결사원들, 몇 만 년 후에 '대략 수늬권'을 해독해 낼 인간에 대한 연민1 등을 느낄 수 있는 시간이었다.


닭고기 덮밥


소고기 덮밥


패턴을 생각하는 동안 그림자 세계에서는 젓가락이 오갔다


오뎅 전골


계란말이

10시반 쯤 아쉬움을 남기고 모임을 해산했다. 집으로 가는 길엔 방향이 같은 루크아저씨와 북해도와 자전거 GoogleAdsense 에 관한 이야기를 하다 헤어졌다.

See also [2005년 11월 26일 토요일]새 창으로 열기


이름:  
Homepage:
내용:  
받은 트랙백 없음

/이터널선샤인 2005-11-28

오전 반차를 내고 상준님, 파란날개님, 아스님, 인수님 JayJay님과 신촌 아트레온에서 '이터널 선샤인(Eternal Sunshine of the Spotless Mind)'을 보았다. 월요일 오전을 이렇게 보내니 월요일도 꽤 멋진 요일인 것 같다.

간만에 휴가를 나온 인수님은 입대전과 별 차이가 없어서 다행이다 싶었고 군인다운 패기를 볼 수 있었다.(제대 후엔 모든지 할 수 있을 듯한 그 감정말이다.)

영화를 본 후 근처 크라제버거에서 점심을 먹었다. 안그래도 먹는 속도가 빨라서 주변 사람과 보조를 맞추려고 했지만, 햄버거의 특성상 한번 물면, 다 먹어야 하기 때문에 일단 한조각 먹고 여유를 가지는 전략을 취했지만, 역시나 그래도 빠른 편이었다. 꼭꼭 씹는 것을 병행했어야 하는데.

식후 회사에 돌아와서는 자꾸 갓 출근한 것으로 착각해서 점심시간이 왜이리 안아오나 기다리다 시계를 보고 아차! 하는 행위를 여러번 했다. 분위기상 반차가 아닌 그냥 하루 온전히 휴가를 써도 괜찮았을 것 같았지만, 치과진료와 저녁약속(취소됨)이 있었기 때문에 아쉬움을 남길 수 밖에 없었다. -- Nyxity 2005-11-28 21:28


이름:  
Homepage:
내용:  
받은 트랙백 없음

/2005-11-30

커피 초급반을 다시 들었다. 오늘은 배전 및 가공공정에 관한 것이었든데 그 중 동일한 원두를 잘된 배전으로 추출한 커피와 잘못된 배전으로 추출한 커피의 맛을 비교하는 시간이 있었다.

하지만 처음에는 잘못 판단했다. 뜨거워서 맛을 제대로 음미할 수 없기도 했고 말로 표현하는 감각이 어떤 것인지 제대로 느끼지 못하기도 했기 때문이다. 수업을 다시 듣길 잘한 것 같다. 아직도 제대로 커피맛을 비교 못하고 있는 듯 하다. 다행이 나중에 좀 식은 후에 비교해 봤을 때 차이는 알 수 있었다.

일본쪽 책을 보면 배전후 몇일정도 aging을 해야 맛이 좋아진다고 하는데 그것은 제대로된 배전을 못했기 때문에 나오는 말이라는 것도 확인. 제대로 배전한 것은 바로 추출해도 맛있다. (다만 실제로 해보면 가스가 너무 많이 나와서 추출하기 조금 어려운 문제가 있다. 그래서 하루정도는 두고 하는 것이 좋을 듯)

좀더 맛에 대한 구분을 제대로 할 수 있으면 좋겠다.

돌아오는 길에 동부간선도로에서 내부순화로로 진입하는데 막무가내로 왼쪽에서 갑자기 차선을 바꾸며 드리밀면서 들어온 NF소나타 때문에 기분이 엄청 안좋았다. 브레이크와 핸들조작으로 피하면서 오른쪽 에쿠우스와도 사고가 날뻔하고. 문제는 지신이 뭘 잘못했는지 전혀 모른다는 사실. 곰곰히 당시 상황을 재구성해보면 속도를 내다 내부순화로 진입을 지나칠뻔해서 갑자기 끼어든건데 내 차를 전혀 의식하지 못한 듯 하다. 그리고 그후에도 차선을 칼질하면서 난폭운전을 한다.


당시 상황

열받았다.


  • Nyxity : NS->NF 그림에서도 오타가...크흑. - 2005-12-1 13:00
  • 작은나무 : 흥분 많이 했군. 그럴 땐 이렇게 욕 한 번 해라. "껌 밟아라." - 2005-12-2 7:37
이름:  
Homepage:
내용:  
받은 트랙백 없음

<<<   NyxityMonologue/2005-12 [p]   | 월별 보기 |   NyxityMonologue/2005-10 [n]   >>>

Nyxity

MostPopular 10

바벨의도서관 인기문서 Best 10
최근변경내역 (995046 hits)
TheLibraryOfBabel (55872 hits)
게시판 (46024 hits)
핸드드립 (40081 hits)
글리코영양소의허상 (38241 hits)
에스프레소 (28397 hits)
커피의종류 (26061 hits)
만년필구입가이드 (21198 hits)
Gallery (19709 hits)
Coffee (17740 hits)

Recent Articles

Comments & Trackbacks

  • ( /코멘트올리는법 )
  • ( /트랙백보내는법 )

현재 읽고있는 책

온라인 서점으로 이동 ISBN:899126428x 온라인 서점으로 이동 ISBN:8901059673 온라인 서점으로 이동 ISBN:4094046410 온라인 서점으로 이동 ISBN:1580080936 온라인 서점으로 이동 ISBN:412204670X
See also 서평


주인장분류

각주:
1. 요새젊은것들은
트랙백 주고받기

마지막 편집일: 2007-3-7 11:21 am (변경사항 [d])
2908 hits | 변경내역 보기 [h] | 이 페이지를 수정 [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