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yCaptainAndTheWorldOfTomorrow

마지막으로 [b]

월드 오브 투모로우 Sky Captain And The World Of Tomorrow

Upload:wot.jpg
B급 정서 만세!! 영화.

이 영화의 매력은 돈을 쳐발라서 B급영화의 질감을 살려낸데 있다. 1930년대의 시대배경과 그 시대에 상상했던 SF적 메카닉들이 넘쳐나고 약간은 흑백톤의 화면들이 이 영화의 매력이 어느 곳에 있는지 보여주고 있다.

"전세계 과학자들이 납치당하고 뭔가 지구를 멸망시키려는 뛰어난 과학자가 그 배후에 있다. 우리의 스카이캡틴! 과연 지구를 지킬 수 있을 것인가!" ...피가 끓지 않는가? 돈을 들여서 일부러 50~60년대 만들어진 영화처럼 싸구려틱해 보일려고 애쓴 화면들과 매카닉 등. 영화 내내 화면이 주는 즐거움이 가득하다. 심지어 영화진행법과 연출문법까지도 그 시대풍으로 진행이 된다. 아아 이 감독의 마니악함이란.

영화는 거창한 어떤 것을 보여주려는 시도는 전혀 하지 않고 있고 보여주고 싶었던 것을 보여주는데 최선을 다했다. 클리세 덩어리의 스토리를 일부로 차용한 것도 다 그 목적을 위해서 활용한 듯하다. 자신이 뭔가 더 있어보이려고 뭔가를 덧붙이는 실수를 하지 않아서 꽤 즐겁게 볼 수 있었다. 그러나 서브컬쳐 등의 B급 문화를 즐기는 풍토가 없었기 때문에 한국에서의 흥행은 그리 성공할 것이란 생각은 들지 않는다. -- Nyxity 2005-1-16 21:17

P.S.

  1. 기네스 팰트로우의 전형적인 60년 대 헐리우드 스타일의 여자주인공 캐릭터의 모습은 의도적이진 하지만 그리 유쾌하진 않았다. 특히 영화보는 내내 나를 짜증나게한 뒤에 앉은 관객의 "가지가지한다"의 맞장구를 볼때 영화에서의 의도와 전혀 상관없이 인식해버리는 관객들을 생각하면.
  2. 첫 거대로봇의 등장에서 그 디자인 등으로 인하여 20세기소년의 친구가 생각났다.
  3. 거대로봇이 처음 뉴욕장면외에 안나와서 조금은 슬펐음.

See also

영화분류, SF분류 받은 트랙백 [1]
트랙백 주고받기

마지막 편집일: 2007-3-1 12:42 am (변경사항 [d])
2599 hits | 변경내역 보기 [h] | 이 페이지를 수정 [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