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FateOfMice

마지막으로 [b]

The Fate of Mice


언어는 과거를 기억, 저장하고 스토리를 구성할 수 있다. 이런 언어가 가진 힘은 미로를 탈출하는데에도 유용한 도구로 사용할 수 있을 것이다. 그래서 작중 인물인 Dr.Krator는 쥐의 뇌를 단순히 발달시키는 것이 아니라 언어능력을 부여하고 미로탈출에 놀라운 성취를 이룬다.

하지만 주인공인 이 쥐는 자신이 말로 달렸던 적이 있는 기억을 가지고 있고 그것이 뇌와 언어를 발달시키는 과정의 쇼크때문에 생긴 혼돈이라는 말에 수긍을 못한다. 어느날 Dr.Krator의 딸 Pippa가 신데렐라의 이야기를 들려주면서 말이 된 적있는 쥐에 대해 알게된다. 그 후 여러 이야기속에 나오는 쥐들에 대한 기억을 가지고 있는 주인공은 궁금증을 더해가는데..

무척 흥미롭게 읽었다. 여러 동화속이나 소설에 등장했던 쥐들은 그 후 어떻게 되었을까? 하는 호기심이 생겼다. 이런 궁금증을 단편에서 해결해 주진 못했지만 우리가 익숙한 이야기들에 대해 다른 종족의 시각으로 스토리를 바라볼 수 있게 해준 듯 하다.

이혼한 부인의 남자친구 때문에 딸 Pippa를 잃을까 노심초사하는 Dr.Krator의 코믹스러운 캐릭터와 Pippa와 비슷한 지능을 가진 쥐가 나누는 대화들이 꽤 맛갈스럽다. -- Nyxity 2005-12-12 21:54



책분류 SF분류

트랙백 주고받기

마지막 편집일: 2005-12-13 9:48 am (변경사항 [d])
1848 hits | 변경내역 보기 [h] | 이 페이지를 수정 [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