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나무Monologue/2004-03-30

마지막으로 [b]

변경사항 (가장 최근의 "일반적인 수정"부터) (다른 변경사항 없음)

추가: 16a17
* 저런. : 정말 폐쇄적인 생활을 하셨군요. ^^ 그래도 집에 제일 친한 친구가 있으니까 좋지요? - <small>2004-4-6 14:24</small>


MONOLOGUE

작은나무Monologue/
2019-06
262728293031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123456
작은나무Monologue/
2019-07
30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31123
작은나무Monologue/
2019-08
28293031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31
작은나무Monologue/
2019-09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12345
작은나무Monologue/
2019-10
2930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3112

[edit]2004/03/30

요즘 싸이월드 덕에 그동안 몰랐던 사람들의 소식을 들으면서 산다.

근래에 내가 가장 많이 만난 사람이 학교에서 매일 보는 호진이를 제외하면,

재균이와 동진이었다는 사실은 그만큼 내가 폐쇄(?)적인 생활을 한다는 얘기일지도 모르겠다.

하여간, 인터넷의 덕을 보는 요즘이다.


이름:  
Homepage:
내용:  
트랙백 주고받기

마지막 편집일: 2004-4-6 1:24 pm (변경사항 [d])
1438 hits | 변경내역 보기 [h] | 이 페이지를 수정 [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