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꼴Monologue/2004-07-20

마지막으로 [b]

변경사항 (가장 최근의 "일반적인 수정"부터) (소소한 수정)

변경: 13c13
* 참꼴 : 늦은 밤에 올리는 글들은 이래저래 감정적이 되기 쉽잖아요.^^ 힘 내겠습니다, 고마와요. - <small>2004-7-23 10:45</small>
* 참꼴 : 늦은 밤에 올리는 글들은 이래저래 감상적이 되기 쉽잖아요.^^ 힘 내겠습니다, 고마와요. - <small>2004-7-23 10:46</small>


Monologue

참꼴Monologue/
2019-03
2425262728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31123456
참꼴Monologue/
2019-04
31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1234
참꼴Monologue/
2019-05
282930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311
참꼴Monologue/
2019-06
262728293031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123456
참꼴Monologue/
2019-07
30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31123

▶ 이전 글과 사진들은 /Archive에 모여 있습니다. 최정혜의 [미니홈피]새 창으로 열기에도 들러주세요.

[edit]2004-07-20

Upload:2_DSC_1932_rs.jpg

꼭 들러야 할 전시가 있어서 그 참에 인사동에서 상우와 점심을 함께 했다. 평일 낮의 인사동은 조금 낯설었고, 길가는 사람들은 모두 즐거워 보였다. 관광객들이 많을테니 당연한 것이려니 했다.


흔한 사진이지만 나도 평범하고 아름다운 사진 한 장 올려보고 싶어졌다. 가끔은 영화도 한편, 차도 한잔, 전시도 편하게 보고픈데. 내가 게으른 것일테지. 여행을, 유학을 떠나는 사람들을 보내고 맞을 때면 마음 한구석이 쓸쓸해진다. 늘 뭐가 그리 바쁜 건지, 바보같다는 생각이 가끔은 꾸역꾸역 목에 가득 차 올라온다. 하지만 바야흐로 나의 인생은 더 거친 물목을 눈 앞에 두고 있고, 난 그분을 믿고 뛰어 들어야 한다. 이런 우울이 밀려드는 것을 보면 과연 마감인가 보다. 하하하.

이름:  
Homepage:
내용:  
트랙백 주고받기

마지막 편집일: 2004-7-23 9:46 am (변경사항 [d])
1443 hits | 변경내역 보기 [h] | 이 페이지를 수정 [e]